OOCL christens the last in latest series of ‘G-Class’ containerships



OOCL is proud to announce that the sixth and last in our latest series of 21,413 TEU containerships was christened at a ceremony held at the Samsung Heavy Industries (SHI) shipyard on Geoje island today.


Named by our Sponsors Mrs. Shirley Peng and Mrs. Mary Liu as the OOCL Indonesia, she will begin her maiden voyage this month and join her other five sister vessels on OOCL’s Asia-North Europe Loop 1 (LL1) trade lane to form a formidable team in our fleet.


Over the years, the strength and competitiveness of OOCL’s fleet plays a very important role in the company’s business performance. We are very appreciative of our long-standing partnership with SHI and for their excellent support in completing our series of six 'G Class' containerships within a year’s time so that they can be deployed in our fleet when we needed them most.


“The flexibility provided in our newbuilding program is one of the crucial elements to how we can better manage our fleet and operations in such a dynamic and challenging industry,” said Mr. Andy Tung, Chief Executive of OOCL, at the ceremony when thanking the shipyard for their dedication and support.  “Not only was the time factor a challenge, but the actual engineering feat in building the world’s largest containerships for the first time within the given period while incorporating the best and latest innovation and technologies is a monumental project not to be underestimated.”


OOCL's partnership with SHI began in 1995 when we built the first 4,960 TEU containership, named OOCL Hong Kong, at the shipyard.  In the following years, we collaborated on more than fifty newbuilding projects, all of which were very successful as each vessel was constructed at the highest quality.  Along the way, we also made history together by building the OOCL Shenzhen (at 8,063 TEU) in 2003 and the OOCL Hong Kong (at 21,413 TEU) last year that broke record titles as the world’s largest containership by carrying capacity.


OOCL Shenzhen


OOCL Hong Kong


In his ceremonial address, Mr. Tung expressed that the celebration also marked a wonderful start to the new year in 2018 as the industry is seeing a much healthier global economic environment not seen in many years since the 2009 financial crisis, and that various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continuing to fuel the growth momentum with policy agendas to boost trade and economic cooperation.


“In addition to China’s leadership in the One Belt One Road Initiative to help bring markets closer together and opening new opportunities for trade, another policy agenda closer to home is the signing of the Hong Kong-ASEAN Free Trade Agreement just last November,” said Mr. Tung.  


“Once ratified, the new FTA arrangements will not only open opportunities for trade growth, but also facilitate more effective and efficient trade links through the elimination of import duties and streamlining of regulations that would inevitably help improve supply chain flow over the long run.  In our industry, speed is of essence and we are very excited to see these kinds of policy directions pushing forward.”


OOCL Indonesia at sea trial


Xiamen / Yantian / Singapore / via Suez Canal / Felixstowe / Rotterdam / Gdansk / Wilhelmshaven / Felixstowe / via Suez Canal / Singapore / Yantian / Shanghai in a 77-day round trip.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Part-Load Optimisation Tuning Method Proves Popular

Part-load optimisation delivers significant fuel savings for MAN auxiliary engines


MAN Diesel & Turbo has announced that its Part-Load Optimisation initiative has rounded 180 orders since its introduction. Part-Load Optimisation is a tuning method that optimises fuel-oil consumption during the part-load operation of four-stroke, small-bore MAN auxiliary engines.


Finn Fjeldhøj – Head of Small-Bore, Four-Stroke Engineering – MAN Diesel & Turbo, said: “Part-Load Optimisation works on the principle that fuel consumption is reduced at low and part load at the expense of a higher fuel consumption in the high-load range, without exceeding the IMO NOx limit. We can deliver new engines pre-optimised, or retrofit as necessary. Both Part-Load Optimisation solutions have proved popular with the market to date, as evidenced by this strong demand.”


Part-Load Optimisation helps shipowners to maintain their auxiliary engines in good working order while reducing fuel-oil costs. It is recommended for GenSets that often run at part-loads below 75% MCR (especially the load range from approximately 40 - 65% MCR) and optimises engine performance at 60 - 65% MCR.


It is available for all new Holeby engines and can be retrofitted on all existing engines. The tailor-made retrofit kits cover all components, qualified service fitters and calculations of cost benefit; engine tuning can be executed with a charge-air blow-off valve or waste gate.


Part-Load Optimisation delivers fuel-oil savings of, typically, up to 5 g/kWh depending on engine type and load point, and improves the condition of key engine components due to its superior combustion process.


The same, relative fuel-consumption savings also apply when applied in combination with an SCR-system for IMO Tier III compliance.



References: Since its introduction, Part-Load Optimisation has won favour across a broad spectrum of shipping applications, especially medium- and long-range tankers, and feeder container vessels. The MAN L23/30H GenSet has proved a popular candidate for Part-Load Optimisation, typically @ 65% MCR using the charge-air blow-off valve tuning method.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독일 국제 와이어 튜브 전시회 ‘wire/Tube 2018’ 는 4월 16~20일 독일 뒤셀도르프개최


독일 국제 와이어 튜브 전시회 ‘wire/Tube 2018’이 오는 4월 16~20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2년 주기로 개최되는 독일 와이어 및 튜브 전시회는 각각 1986년, 1988년 개최된 이후 30여 년간 꾸준히 성장하여 현재는 참가사 2,700여 개, 방문객 70,000여 명, 전시 면적 113,000여 제곱미터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wire/Tube 전시회에서는 와이어 제조 및 마감, 공정 자동화, 계측 제어 엔지니어링, 케이블 기술, 튜브 제조 및 가공, 원재료, 파이프라인, OCTG 기술, 프로파일, 재활용 기계 및 플라스틱 튜브 등 와이어 튜브 산업의 전 영역을 다룬다. 이와 함께 wire/Tube 2018에서는 인더스트리 4.0과 관련된 다양한 기술 혁신도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모든 산업의 기초가 되는 와이어 튜브 산업

세계적으로 기술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지만 와이어 튜브 산업은 어떠한 산업에서도 필수 요소로 기능한다. 자동차의 경우, 엔진에서 전기 모터로 구동 방식이 변화하면서 실린더 헤드 볼트나 밸브 스프링 등의 부품 사용은 줄었으나 전기접점, 전기회로, 커넥터 등의 수요는 늘어나고 있다. 에너지 산업의 경우도 자원 활용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튜브 산업의 발전이 필수적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동남아시아, 남미 및 아프리카 일부 국가에서 인프라 확충을 비롯한 건설 및 자동차 산업이 크게 성장함에 따라 와이어 튜브 산업이 앞으로도 기술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한다.


성과 높은 비즈니스 플랫폼, wire/Tube

독일 wire/Tube 전시회는 비즈니스 성과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전시회 주최측에서 진행한 wire/Tube 2016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문객 중 98.5%가 전시회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66%가 신규 파트너를 찾은 것으로 나온다. 이와 같은 결과가 가능한 이유는 방문객의 88%가 구매 결정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직급의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좋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시회에서의 다양한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더욱 높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전시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활성화된 국내 와이어 튜브 시장

현재까지 국내에서 참가 등록한 업체는 wire 22개사, Tube 25개사로 총 47개사이다. 참가 등록은 현재도 진행되고 있어 실제 참가사 수는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wire/Tube 2018에 참가하는 업체로는 한화케미칼을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효동기계공업, 고려제강, 성원파이프 등이 있다. 독일 wire/Tube 전시회의 경우 한국 업체의 참가사 수는 수년째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프리드리히 케러(Friedrich-Georg Kehrer) wire/Tube 총괄이사는 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wire/Tube 전시회에 가장 많은 업체가 참가하는 국가로 미국, 인도, 중국 등과 더불어 한국을 꼽기도 했는데, 이는 한국의 시장 규모에 비해 와이어 튜브 산업이 매우 활성화되어 있다는 점을 잘 보여준다.


현재 wire/Tube 전시회는 한국 업체들의 많은 참여로 업계 관계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wire/Tube 관련 정보는 홈페이지(wire.de, tube.de)를 확인하거나 한국대표부인 라인메쎄㈜ (02-798-4104)로 연락하면 된다.


wire/Tube 한국대표부 라인메쎄㈜

Tel: 02-798-4104

Fax: 02-798-4383

E-mail: info@rmesse.co.kr

Web: www.rmesse.co.kr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제4회 새로운 용접기술 동향과 적용사례 세미나 안내
제6회 슈퍼 티그웰딩(Super-TIG Welding) 컨퍼런스
2018년 5월 23일 - 5월 25일(3일간) 인천.송도컨벤시아

메탈넷코리아(월간 금속&용접저널)에서는 2018년 5월 23일부터 25일까지 인천.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하는 ‘제5회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Welding Incheon korea 2018)’기간 중 용접.절단.레이저 기술 및 관련 설비의 새로운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제4회 새로운 용접기술의 동향과 적용 사례 세미나"와 "제6회 슈퍼티그웰딩(Super-TIG Welding) 컨퍼런스"가 개최됩니다.



본 세미나에서는 국내외의 다양하고 진보된 새로운 기술 동향을 용접.절단.레이저 및 관련산업의 발전을 위해 관련 종사자에게 기술교류의 장을 제공하고자 개최합니다.

"제4회 새로운 용접기술의 동향과 적용 사례 세미나"에 용접 관련 업체의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1일차 - 2018년 5월 23일(수요일): 제4회 새로운 용접기술의 동향과 적용사례 세미나

제    목

제4회 새로운 용접기술의 동향과 적용사례 세미나

주    관

메탈넷코리아(월간 금속&용접저널)

주    최

메탈넷코리아(월간 금속&용접저널)
부경대학교 융복합부품소재 용접기술센터

일    정

2018년 5월 23일(수) 10:00~17:00

장     소

인천.송도컨벤시아 제1전시장 세미나실(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123(송도동 6-1)
참 가 비 무료(중식은 제공하지 않습니다)
신청마감 2018년 5월 18일(금요일) - 참가 신청서를 E-mail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동시개최 제5회인천국제용접및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제10회국제주조.단조및열처리.공업로설비산업전
구 분 시 간 내 용 발표자
13:10~13:20 인사말(Opening Address)
부경대학교 융복합부품소재용접기술 센터장: 교수 조 상 명
Section 3 13:20~13:40 2017 독일 용접전에서 본 글로벌 용접기술 동향
- Global Welding Trends Shown at 2017 German Welding Show
부경대학교 신소재시스템공학과
교수 조 상 명
Section 4 13:40~14:10 용접재료 분야의 신기술 동향 및 향후 전망
- New Trends and Prospect of Future in the Field of Welding Materials
고려용접봉(주)
연구소
상무 박 철 규
Section 5 14:10~14:40 반도체 배관 Orbital 용접기술의 동향
- Trends of Orbital Welding Technology in the Piping of Semiconductor Plant
CHEMIKO
부장 정 재 학
Section 6 14:40~15:10 알루미늄 아크용접의 신기술 동향
- Trends of New Technology in the Field of Aluminum Arc Welding
Ddam 대표이사
오 동 원(PhD)
15:10~15:20 Coffee Break
Section 7 15:20~15:50 자동차용 소재의 레이저 용접기술 동향
- Trends of Laser Welding Technology to Automobile Materials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
김 철 희(PhD)
Section 8 15:50~16:20 LNG용 9%Ni 강의 용접기술 동향
- Trends of Welding Technology to 9%Ni Steel for LNG
슈퍼티그웰딩㈜
선임연구원
박 정 현
Section 9 16:20~16:50 금속 3D 프린팅 산업의 전망과 로드맵
- The Prospect of the Metal Additive Manufacturing and the MAM Road
MapK-AMUG
협회장
교수 주 승 환
16:50~17:00 종합 토론
2일차 AM(오전) - 2018년 5월 24일(목요일): 레이저 설비 및 디스펜싱 장비와 기술 세미나
제      목 레이저 장비의 응용과 기술 및 디스펜싱 장비와 기술 세미나
주      관 메탈넷코리아(월간 금속&용접저널)
주      최 알파글로벌(주)
일      정 2018년 5월 23일(수) 10:00~17:00
장      소 인천.송도컨벤시아 제1전시장 세미나실(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123(송도동 6-1)
참 가 비 무료
신청마감 2018년 5월 18일(금요일) - 참가 신청서를 E-mail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구 분 시 간 내 용 발표자
Section 1 10:50~11:20 : Laser 마킹, 커팅, 웰딩 & 솔더링 장비의 활용 기술
- 방산, 자동차, 철도, 항공, 선박 & 의료기기 제조산업을 중심으로
(주)알파글로벌
대표이사 김 상규
11:20~11:30 Coffee Break
Section 2 11:30~12:00 PCB, Package & Metal 수 세정 & 디스펜싱 장비의 활용 기술
-방산, 자동차, 철도, 항공, 선박 & 의료기기 제조산업을 중심으로
(주)알파글로벌
대표이사 김 상규
12:00~12:20 종합 토론
2일차 PM(오후) - 2018년 5월 24일(목요일): The 6th Super-TIG Welding Conference
제      목 제6회 슈퍼 티그웰딩(Super-TIG Welding) 컨퍼런스
주      관 메탈넷코리아(월간 금속&용접저널)
주      최
  • Super-TIG Welding㈜, ST System㈜
  • 후      원 부경대학교 융복합부품소재 용접기술센터
    일      정 2018년 5월 24일(목) 13:00~17:00
    장      소 인천.송도컨벤시아 제1전시장 세미나실(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123(송도동 6-1)
    참 가 비 무료
    신청마감 2018년 5월 18일(금요일) - 참가 신청서를 E-mail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동시개최 제5회인천국제용접및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제10회국제주조.단조및열처리.공업로설비산업전
    구 분 시 간 내 용 발표자
    13:00~13:10 인 사 말
    Super-TIG Welding㈜ 대표이사 조 상 명
    Section 1 13:10~13:40 지능형 Super-TIG 맞대기용접 심 트래킹 시스템 소개
    -Introduction of the Intelligent Seam Tracking System to Super-TIG Butt Welding
    슈퍼티그웰딩㈜
    선임연구원
    서 기 정
    Section 2 13:40~14:10 Super-TIG 용접장치의 로봇 탑재기술 소개
    - Introduction of the Mounting Tech. to Robot of Super-TIG Module
    ST System
    기술영업이사
    이 영 규
    Section 3 14:10~14:40 반자동 Super-TIG 용접 장치 소개
    - Introduction of the Semi-automatic Super-TIG Welding Equipment
    ST Tech 대표
    박 금 기
    Section 4 14:40~15:10 Super-TIG에 의한 오버레이 용접기술 소개
    - Introduction of the Overlay Welding by Super-TIG
    슈퍼티그웰딩㈜
    선임연구원
    박 정 현
    15:10~15:20 Coffee Break
    Section 5 15:20~15:50 Super-TIG에 의한 박판 Lap Joint Fillet 고속 용접기술 소개
    - Introduction of the High Speed Fillet Welding to the Sheet Lap Joint by Super-TIG
    Super-TIG Welding㈜
    주임연구원
    김 상 열
    Section 6 15:50~16:20 Super-TIG에 의한 Stainless Steel Pipe 고속 용접기술 소개
    - Introduction of the High Speed Welding to the Stainless Steel Pipe by Super-TIG
    한양이엔지(주)
    주임연구원 이상준
    Section 7 16:20~16:50 용접 스마트 팩토리의 현재와 미래
    - Present and Future of the Welding Smart Factory
    ㈜DCT컨설팅
    대표이사 박건효
    16:50~17:00 종합 토론 - Discussion
    베이붐 세대 은퇴후 노후생활 도시탈출 귀농.귀촌(전원생활) 세미나
    2018년 5월 25일(금) - 인천.송도컨벤시아 제1전시장 세미나실

    베이붐 세대(1955년~1969년 사이에 태어나 국내 총인구의 24%가량을 차지)와 7080세대(1970년대와 80년대에 대학 생활을 하며 20대를 보낸 세대)는 정년퇴직을 하거나 정년을 앞두고 노후 대책에 고민을 하고 있다.

    베이붐 세대들이 조기 퇴직이나 정년퇴직 또는 정년을 앞두고 베이붐 세대 로망(Roman: 12세기 중기 프랑스에서 나타난, 주로 기사도(騎士道)를 다룬 허구적 설화 양식) 도시탈출, 귀농귀촌, 전원생활을 열망하고 있다.

    메탈넷코리아 - 전원생활 산기슭 뜨락은 2012년부터 은퇴 후 노후생활을 준비하면서 2017년까지 겪어온 경험을 토대로 "베이붐 세대 은퇴 후 노후생활 도시탈출 귀농.귀촌(전원생활)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3일차 - 5월 25일(금): 베이붐 세대 은퇴후 노후생활 도시탈출 귀농.귀촌(전원생활) 세미나
    제      목 베이붐 세대 은퇴후 노후생활 도시탈출 귀농.귀촌(전원생활) 세미나
    주      관 메탈넷코리아 - 전원생활 산기슭뜨락
    후      원 -
    일      정 2018년 5월 25일(금) 13:00~14:30
    장      소 인천.송도컨벤시아 제1전시장 세미나실(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123(송도동 6-1)
    참 가 비 무료
    신청마감 2018년 5월 18일(금요일) - 참가신청서를 E-mail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구 분 시 간 내 용 발표자
    Section 1 13:00~14:30 베이붐 세대 은퇴후 노후생활 도시탈출 귀농귀촌은 로망인가?
    I. 귀농.귀촌(전원생활)을 위해서는 사전 준비작업 필요
    (1) 가설건축물 농막 설치
      1) 농막 제작(이동식 주택 & 컨테이너 하우스)
      2) 가스 인입
      3) 전기 인입
      4) 상수도 인입
      5) 하수처리시설(오폐수) 하수관 매설
      6) 정화조 설치
    (2) 비닐하우스 설치
      1) 비닐하우스 건설
      2) 농업용 농기구 및 관리기 준비
    2. 삶의 보금자리 농가주택(전원주택) 건축을 준비
    3. 귀농귀촌(전원생활)을 위해서 경제적 기반 준비
    메탈넷코리아
    전원생활 산기슭뜨락
    CEO
    김 흥 복
    14:30 ~ 귀농.귀촌(전원생활) 토론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머스크-IBM, 블록체인 합작법인회사 설립 추진으로 국제 무역 발전 및 공급망 디지털화에 기여


     

    A.P 몰러-머스크(A.P. Moller Maersk)와 IBM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국제 무역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강화할 합작법인회사(조인트벤처, JV)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합작법인회사는 글로벌 해운 생태계 전반에 적용할 수 있는 국제무역 디지털 플랫폼을 공동개발, 제공해 화물의 국경 및 무역 구간 운송에 보다 단순화된 절차와 함께 투명성을 제고할 전망이다.


    세계선사협의회(WSC)에 따르면 현재 연간 해상운송 화물은 미화 4조 달러 이상이며, 이 중 일상 소비재가 전체 화물의 80퍼센트 이상을 차지하는 등 세계무역 생태계는 비용과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그 복잡성도 점차 심화되고 있다. 특히 무역 관련 서류를 처리하는 최대비용은 실제 해상운송 비용의 5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이 같은 국제 공급 체인의 방해물이 해소될 시, 국제 교역량이 약 15퍼센트 증가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서로 다른 지역의 파트너들을 연결할 대형 네트워크에 최적화되어 있으며, 네트워크 내부의 모든 거래 기록을 변경 불가능한 상태로 공유할 수 있어 허가된 모든 참여자들이 실시간으로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다. 다수의 교역 파트너 간 협력과 더불어 같은 내용의 거래내역을 공유하는 동시에 세부사항, 개인 정보 및 기밀 사항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


    양사는 해당 플랫폼에 블록체인과 더불어 IBM 서비스가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애널리틱스 등 클라우드 기반 기술을 활용, 디지털 솔루션을 통해 국경 간 화물의 이동 및 추적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같은 신규 기술들은 제조사, 해운사, 포워딩 업체, 항만•터미널 운영사, 화주 및 세관 등 관련 업계와 기관들을 넘어 고객들에게까지 광범위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규 합작법인회사의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하게 될 빈센트 클럭(Vincent Clerc) 머스크라인 최고상업책임자(CCO)는 “이번 신규 합작법인회사는 머스크의 세계 무역 디지털화 선도 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이정표”라며 “개방•중립적인 디지털 플랫폼은 안전하면서도 간편한 방법으로 정보교환이 가능해 막대한 성장 가능성을 지니고 있으며, 공급체인에 관련된 모든 산업에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머스크가 보유한 무역 전문성에 IBM이 제공할 블록체인 및 기업 기술 역량이 합쳐져 장차 세계 무역에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 낼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현재 IBM 블록체인 플랫폼은 수백 개 고객사를 넘어 수천 명의 개발자들이 CBP(Cross Border Payment), 공급망 및 디지털 인식 등 복잡한 기능 전반에 걸쳐 액티브 네트워크를 구축•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브리짓 반 크랠링겐(Bridget Van Kralingen) IBM 글로벌 인더스트리 솔루션 및 블록체인 담당 부사장은 “IBM이 구축한 블록체인 분야에서의 진보는 기술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육성하고 스마트한 비즈니스를 구축하는 방법과 관련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IBM은 머스크와의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복잡하고 중요한 네트워크인 글로벌 공급 사슬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중인 수백만 개 조직들의 기술 도입 속도를 가속화 하게 됐다”며 “앞으로 블록체인은 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잡는 선도적인 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머스크와 IBM은 2016년 6월부터 블록체인 및 클라우드 기반 기술 관련 협업을 이어오고 있으며, 양사의 블록체인 플랫폼은 다우-듀퐁(DowDuPont), 테트라팩(Tetra Pak), 미국 휴스턴 항(Port Huston),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 커뮤니티 시스템 (Rotterdam Port Community System Portbase), 네덜란드 관세청 및 미 관세 국경 보호청 등 다수의 관련 업계 기업과 기관에서 시범 운영된 바 있다.


    새로이 창립될 합작법인회사는 머스크와 IBM이 글로벌 기업들을 위해 공동 개발한 솔루션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미 제너럴 모터스(GM), 프록터앤갬블(P&G)과 같은 유수의 기업들이 이러한 역량에 대해 관심을 갖고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복잡한 공급체인을 간소화할 의사를 표했으며, 물류 및 포워딩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질리티 로지스틱스(Agility Logistics)의 경우 해당 플랫폼을 이용하여 통관 중개 업무 부분에 있어 더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또한, 싱가포르 관세청과 페루 관세청 등 다수 정부 관세 기관들 역시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위기 평가 및 저행정비용으로 통관 업무 가속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글로벌 터미널 운영책인 APM 터미널과 PSA International은 해당 플랫폼을 항만 간 협업과 터미널 기획 개선에 사용하고 있다. 또한, 광동 검문검역소의 협력으로 수출입 품목을 글로벌 품질 추적 시스템에 연결, 해당 플랫폼 사용자들을 중국 안팎의 주요 교역 통로와 연결할 예정이다.


    머스크와 IBM은 관련 산업의 특정 요구를 충족시키고자 산업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발족해 플랫폼과 서비스를 보다 구체화할 것이며, 향후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주요 산업 요소들에 대해 피드백을 제공해 오픈 플랫폼 표준 설립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머스크와 IBM은 마이클 J. 화이트(Michael J. White) 전 머스크 라인 북미 지역 사장을 본 합작법인회사의 최고경영책임자(CEO)로 임명했다. 화이트 대표는 “현재 수동 공정의 비효율성 및 많은 오류로 인해 막대한 자원이 낭비되고 있다”며 “파일럿 운영으로 디지털 솔루션을 통한 효율성 증대, 정보 간소화 및 표준화에 상당한 수요가 있음을 확인했으며, 이러한 교훈들을 발판 삼아 완전한 오픈 플랫폼을 제공, 글로벌 공급체인에 관련된 모든 업체 및 기관들이 다 함께 중요한 가치를 창출해 내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이어 “글로벌 솔루션을 구축해 나감에 있어 관련 파트너 및 생태계가 더욱 확장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합작법인회사는 글로벌 공급 체인의 총체적인 전산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중요한 역량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 운송 정보 파이프 라인: 공급망 관리 관계자가 운송 건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안전하고 원활하게 교환할 수 있도록 엔드투엔드 방식의 공급망 가시성을 제공


    - 페이퍼리스 무역: 최종 사용자가 조직의 경계를 넘어 안전하게 문서를 제출, 확인, 승인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서류 작업을 디지털화ㆍ자동화하며, 궁극적으로 통관과 화물 이동에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 필요한 모든 승인 절차가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계약으로 이뤄져 진행 속도를 높이고 오류를 줄임


    본 합작법인회사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둘 예정으로, 이를 통해 선보일 블록체인 솔루션은 향후 6개월 내 관련 규제 승인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해당 플랫폼은 IBM의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설계되었으며, IBM의 클라우드•블록체인 기술의 프레임이자 리눅스 재단 하이퍼레저(Hyperledger) 프로젝트의 일환인 Hyperledger Fabric 1.0. 으로 구동된다.


    IBM 블록체인

    IBM은 기업용 오픈소스 블록체인 솔루션 선도 업체이다. IBM은 2016년부터 금융 서비스, 공급망, 정부, 유통, 디지털 저작권 관리 및 헬스케어 분야에 걸친 수백여 고객과 협력하여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하며 여러 네트워크를 운영 및 생산하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IBM 블록체인 플랫폼은 고객이 신속하게 활성화하고 성공적으로 자체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개발, 운영, 관리 및 보호하는데 필요한 엔드-투-엔드 역량을 제공한다. IBM은 업계 전반에 걸쳐 블록체인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개방형 공조를 통해 형성된 하이퍼렛저의 초기 멤버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Bahri Dry Bulk Secures SAR 360 Mn Financing From Bank Albilad To Purchase Four New Bulk Carriers


    Bahri Dry Bulk, a business unit of global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leader Bahri, has announced that it has secured a Sharia-compliant funding of SAR 360 million from Bank Albilad, one of the fast-growing banks in Saudi Arabia, to finance the purchase of four new bulk carriers as part of an agreement signed by the company‎ in 2017 with Hyundai Mipo Dockyard (HMD), a member of Hyundai Heavy Industries (HHI) Group, the world’s largest shipbuilding company based in South Korea. 

    New vessels being built by Hyundai Mipo Dockyard will be used to cater to the growing demand for the import of essential grains into Saudi Arabia


    The credit facility, which will be paid over six months, and has a tenure of 13 years including a three-year grace period, will be used to finance 80% of the agreement concluded on 27 August last year. The company has provided all the necessary guarantees for obtaining the loan, including a pledge of the four carriers upon delivery from the shipbuilding yard. 


    “We are pleased to collaborate with Bank Albilad to obtain this Sharia-compliant credit facility for purchasing the four carriers, which we signed in the fourth quarter of 2017 with Hyundai Heavy Industries (HHI) Group, to enable us to cater to the growing demand for the import of essential grains into KSA,” said Ali Al-Harbi, CFO of Bahri. 


    “It also makes us proud that the financing deal with Bank Albilad, which is known for its initiatives to support the Kingdom’s business development and economic growth, contributes toward the concerted efforts made by different sectors in the country to help meet its wide-ranging needs and further cement its pre-eminent position as a global economic powerhouse,” added Al-Harbi. 


    For his part, Nezar Banabeela, President of Bahri Dry Bulk, said, “The new funding from Bank Albilad is a major milestone for Bahri Dry Bulk as we are keen on expanding our business into new markets in the region and globally, to explore new horizons of growth and play a key role in supporting the Kingdom in achieving the national goals and strategic directions of the government. Moreover, with the addition of four new carriers to our fleet, we will be fully equipped to cater to the increasing demand for essential grains, such as barley, wheat, and corn, in the country.” 


    Established in 2010 as a 60/40 joint venture between Bahri and Arabian Agricultural Services Company (ARASCO), Bahri Dry Bulk is a leading bulk carrier in Saudi Arabia specializing in the transportation of grain, coal and other dry bulk cargoes. The company currently owns and operates a state-of-the-art, large capacity, fuel-efficient fleet of five dry bulk vessels.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타당성조사 지원 대상사업 공모   

    - 타당성조사 비용 최대 1억 원 지원, 2월 23일까지 접수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우리기업의 해양플랜트 서비스분야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1월 15일(월)부터 2월 23일(금)까지 ‘2018년도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타당성조사 지원 사업 공모’를 실시한다.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은 해양플랜트 건조 이후 단계인 운송, 설치, 운영 및 유지관리, 해체 등과 관련된 서비스산업이다. 해양플랜트산업 전체 부가가치의 50% 이상이 이 분야에서 창출되지만 아직 우리나라 기업들의 진출이 미흡한 실정이다.  

    - 해양플랜트산업 부가가치 비중(%) : 탐사.시추 7, 설계 8, 건조 35, 운송 2, 설치 4, 운영 및 유지관리 40, 해체 4  


    해양수산부는 관련 기업들이 해외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에 진출하는 것을 돕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타당성조사 지원 사업을 운영해 왔다. 지난 3년간 총 12개 사업을 지원하였으며, 그 결과 지난해에 2개 기업이 말레이시아, 호주 시장에 각각 진출하며 총 156억 원 규모의 해외 해양플랜트 서비스 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올렸다.  


    해양수산부는 이 사업에 총 3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지원 대상 사업 당 최대 1억 원의 범위에서 타당성조사 비용의 30~70%를 보조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사업은 국내 기업이 사업 추진을 희망하거나 계획 중인 해양플랜트 서비스 분야 유망프로젝트 발굴 및 수주, 해외시장 진출 전략 수립 등이다. 응모한 사업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평가위원회의 사업제안서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 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업 내용과 신청 방법은 해양수산부 누리집( www.mof.go.kr  ) ‘공지사항’ 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심 있는 업체들은 오는 2월 23일(금)까지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세종특별자치시 다솜2로 94 정부세종청사 5동 515호 ☎044-200-5296)  로 신청서류를 구비하여 제출하면 된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고부가가치 산업인 해양플랜트 서비스 산업을 지원하여 우리 해양플랜트 산업의 신성장동력을 마련하는 한편, 국내 기업들의 해외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 "2019년 흑자 전환 이룰 것"

    - 16日 기자간담회서 '내년 매출 7조원 회복 및 흑자전환' 전망 밝혀

    - "차별화 된 수주 경쟁력" 해양플랜트 분야 자신감 피력  - 2015년 이후 대형 해양플랜트 지속 수주한 유일한 조선소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이 2018년 수주목표 달성과 2019년 흑자 전환에 대한 의지를 밝혔음. 남 사장은 16일(火)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9년에는 매출이 7조원 수준으로 회복되고 흑자 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2015~16년 선박 발주량 급감에 따른 수주절벽의 여파로 2018년에는 연 매출이 5조 1천원 규모로 감소하고, 영업이익도 약 2,4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공시한 바 있댜.


    남 사장은 '19년 흑자 전환의 배경으로 ▲수주 실적 개선에 따른 매출 증가와 그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고부가가치 특수선 수주 증가에 따른 수익성 개선 ▲해양플랜트 분야의 독보적인 경쟁력 ▲인력 구조조정을 비롯한 자구노력 지속 등을 강조하였댜.


    특히, 남 사장은 올해 연간 수주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물론이고,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하였댜. 남 사장은 "올해는 업황 개선에 힘입어 82억 달러 수주가 예상된다"면서 "LNG선과 셔틀탱커 등 적정 이익 확보가 가능한 선종의 수주가 늘어나면서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하였음. 수주량 증대 뿐 아니라 수주의 질(質)도 향상된다는 것이댜.


    또한, 남 사장은 "'19년부터 적용되는 선박평형수 규제와 '20년에 적용되는 황산화물 규제가 앞으로 대규모 선박발주를 이끌어 내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댜.


    선령(船齡) 15년 이상의 선박은 선박 평형수와 황산화물 규제를 충족시키기 위해 추가 장치를 장착하는 것보다는 폐선(廢船)하고 신규로 발주하는 게 경제적인데, 이런 선박이 현재 전체 선대의 절반에 달하기 때문이댜. 남 사장은 해양플랜트 시장이 살아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수혜가 예상된다고 강조하였댜.


    삼성중공업은 ▲'15년 이후에도 대형 해양플랜트를 지속적으로 수주하며 설계, PM 분야의 인력 규모를 유지해 왔으며 ▲리스크 관리 능력이 확대됨에 따라 수익성 확보가 가능해 졌고 ▲해양플랜트 발주가 예정된 북해, 서아프리카, 호주 등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댜.


    삼성중공업은 국내 경쟁사의 2배 규모인 1,100여명의 해양플랜트 설계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1년 Shell社의 프렐류드 FLNG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지난 7년간 7건의 대형 해양공사를 연속적으로 수행하며 경험과 역량을 축적해 왔댜.

    그 결과 "오일메이저를 비롯한 시장 참여자들이 삼성중공업을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절대 강자로 인식하고 있다"고 남 사장은 설명하였댜.


    또한, 남 사장은 삼성중공업이 과거 해양플랜트 건조 과정에서 겪은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Lessons Learned'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입찰 단계에서부터 공사 수행 각 단계별로 예상되는 리스크를 사전에 파악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강조하였댜.


    리스크 관리 능력이 확대된 만큼 해양플랜트 프로젝트 수행 과정에서의 안정성이 향상되고, 견적 당시 목표한 수익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댜.

    삼성중공업이 향후 해양플랜트 발주가 증가할 북해와 서아프리카, 호주 지역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도 차별화 요소라고 남 사장은 설명하였다.


    삼성중공업은 가혹한 해상 작업 환경과 환경 보호 제약 등으로 인해 트랙레코드가 신규 수주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되는 북해(北海)지역에서 2000년 이후 발주된 23개 프로젝트 중 10개를 수주하며 43%의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댜. 

    또한, 삼성중공업은 국내 3사 중 유일하게 서아프리카 지역에 현지 제작장을 보유하고 있어, Zabazaba FPSO, Shell Bonga Southwest FPSO 등의 공사 수주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댜.


    호주 지역에서도 삼성중공업은 익시스 가스 플랫폼과 Shell 프렐류드 FLNG를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으며, 이러한 실적을 바탕으로 현재  코노코필립스社 개발하고 있는 Barossa 필드의 가스 FPSO 원청 계약자 입찰에 국내 3사 중 유일하게 초청받는 등 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댜.


    남 사장은 "지난 연말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통해 임원수와 조직을 기존보다 30% 축소함으로써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했다"면서 "외부 여건이 개선된다고 해서 안주하지 않고 올해도 휴직, 임금 반납 등 시황에 기반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면서 위기 극복의 의지를 표출하였댜.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한국선급, 포르투갈 정부대행검사권 수임”

    - 정부대행검사권 수임국 총 78개로 늘어 -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은 지난 10일 포르투갈 해사청(DGRM)과 국제협약에 따른 선박검사 및 증서발급 서비스를 대행하는 정부대행업무에 관한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정에 따라 한국선급은 마데이라() 선박을 포함한 포르투갈 국적선박의 해상인명안전협약(SOLAS), 해양오염방지협약(MARPOL), 국제선박톤수측정협약(ITC),  국제만재홀수선(ILL), 해사노동협약(MLC) 등에 대한 검사·심사 및 관련 증서를 발급할 수 있게 되었다.


    한국선급은 현재까지 대한민국 정부를 포함하여 총 78개 국가로부터 정부대행검사권을 위임 받았으며, 향후 더 많은 외국 정부대행검사권 수임을 통해 선주의 편의를 도모하고 세계적 수준의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Crowley Announces Plans to Build New 100,000-Barrel Alaska Class ATB to Enhance Alaska Fuel Services



    Crowley Fuels LLC announced today that it has signed a construction contract with Bollinger Shipyards to build a new Alaska Class 100,000-barrel-capacity articulated tug-barge (ATB) to transport multiple clean petroleum products in the Alaska market.


    The Alaska-class vessel will be built at Bollinger Marine Fabricators Shipyard, in Amelia, La., with an expected delivery scheduled for the fourth quarter of 2019. The contract with Bollinger includes an option to build a second ATB. Crowley’s marine solutions group has been contracted to provide vessel construction management services in the shipyard from final design phase through to delivery.

    Once built and deployed, Crowley will operate the ATB under a long-term charter with Alaska-based Petro Star Inc., a wholly-owned subsidiary of Arctic Slope Regional Corporation (ASRC). The charter extends Crowley’s long partnership with ASRC, which dates back four decades to ASRC’s earliest days.


    “While Crowley has operated ATBs in Alaska in the past, this will be the first ATB of its size and class that will be dedicated to the Alaska market,” said Rocky Smith, Crowley Fuels' senior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The vessel’s capabilities make it ideal to serve the market with the safe and reliable service Crowley has built its reputation on. We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our partners at Bollinger to deliver a world-class ATB to this region.”


    The barge will be named Oliver Leavitt, in honor of ASRC’s former chairman and current member of the corporation’s board of directors, with the tug sporting the name Aveogan, Leavitt’s Iñupiat name.  


    “We’re honored Crowley has chosen to name the barge after one of the Corporation’s early leaders,” said Rex A. Rock Sr., ASRC president and CEO. “Crowley continues to be a vital partner and we look forward to commissioning this new ATB as an integral part of our transportation network as we deliver fuels throughout Alaska.”


    Jensen Maritime, Crowley’s Seattle-based naval architecture and marine engineering subsidiary, designed the 483-foot ATB to meet Ice Class and Polar Code requirements including increased structural framing and shell plating and extended zero discharge endurance. It also features a ship-shape bow to enhance its ability to maneuver in icy conditions. 


    Other design innovations include a barge form factor to achieve high-cargo capacity on minimal draft. 


    The tug has Azimuthing drives to enhance maneuverability, and an Intercon C-series coupling system with a first-of-its-kind lightering helmet and barge ladder wave design. The tug is equipped with fire monitors and foam proportioner, providing off-ship firefighting capabilities to the barge.


    The tug’s main GE engines, as well as the barge engines, meet 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s Tier IV environmental standards for emissions-reducing performance requirements.


    The barge features a 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 also meeting the latest requirements. The ATB tug is fitted with a patent-pending closed-loop ballast system, whereby the tug’s freshwater ballast is transferred to a retention tank on the barge. There is no 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 on the tug, eliminating any overboard discharge of ballast from the tug.


    The barge features deep-well pumps in each cargo tank, as well as all-electric deck machinery to reduce the risk of hydraulic spills. The barge is also outfitted with spill response gear and two hydraulic boom reels with inflatable booms to support spill response efforts.


    The ATB was designed under the Safety of Life at Sea (SOLAS) Convention and it will be classed with the American Bureau of Shipping (ABS). The vessel will be built with enhanced features to benefit the crew, including 45-degree sloped staircases, interior sound deadening and staterooms with bathrooms.


    Crowley operates and manages the largest U.S.-flag petroleum and chemical tank vessel fleet in the country, including 37 Jones Act qualified large petroleum transportation vessels with a combined capacity of more than 10 million barrels. 


    Additionally, the company is a leader in the Alaska fuel industry, providing transportation, distribution and sales of petroleum products to more than 280 communities across Alaska.  Since 2011, Crowley Fuels has made substantial investments in new equipment – including highway tractors, local delivery trucks and tank trailers – that have helped to achieve higher dependability, productivity and safety – key factors for the company being awarded the “Alaska Safe Truck Fleet of the Year” four out of the last five years. Additionally, Crowley’s fleet of double-hulled marine vessels sets the standard for safety and environmental stewardship in Alaska.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