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C, Mitsui, MOL, Marubeni and MES to Proceed with the Ultra-Deepwater FPSO Charter Project for Sepia Area of Brazilian Offshore Pre-Salt Oil Field



MODEC, Inc. ("MODEC," head office: Chuo-ku, Tokyo; President & CEO: Toshiro Miyazaki), Mitsui & Co., Ltd. ("Mitsui," head office: Chiyoda-ku, Tokyo; President & CEO: Tatsuo Yasunaga), Mitsui O.S.K. Lines, Ltd. ("MOL," head office: Minato-ku, Tokyo; President & CEO: Junichiro Ikeda), Marubeni Corporation ("Marubeni," head office: Chuo-ku, Tokyo; President & CEO: Fumiya Kokubu) and Mitsui Engineering & Shipbuilding Co., Ltd. ("MES", head office: Chuo-ku, Tokyo; President & CEO: Takao Tanaka) have agreed that Mitsui, MOL, Marubeni and MES will invest in a long-term charter business ("the Project") currently promoted by MODEC for the purpose of providing a floati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 system ("the FPSO") for use in the Sepia Area off the coast of Brazil. The above five companies ("the Companies") have entered into related agreements today.


Based on these agreements, Mitsui, MOL, Marubeni and MES will invest in Sepia MV30 B.V. ("MV30"), a Dutch company established by MODEC, and the Companies will proceed with the Project jointly. MV30 has entered into a long-term charter agreement for the deployment of the FPSO with Petróleo Brasileiro S.A. (Petrobras), the Brazilian state oil company. The FPSO will be chartered for 21 years under this charter agreement which was signed on 13 October 2017.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Flex LNG takes delivery of Flex Endeavour, its first LNGc newbuilding


Flex LNG successfully took delivery of its first LNG carrier newbuilding the Flex Endeavour. In connection with the delivery USD 105m of the secured term loan facility was paid out and a further USD 105m has been pre-positioned for the delivery of sister vessel Flex Enterprise which is scheduled for delivery on 11 January 2018.

Flex Endeavour is expected to commence its time charter with Uniper Global Commodities on or about 12 January 2018 following crew mobilization and completion of safety drills.


Jonathan Cook, Chief Executive Officer, commented: "We are pleased to finally take delivery of our first newbuilding and her sister vessel later this week. We are also looking forward to deliver Flex Endeavour to Uniper which is a first class charterer."


About FLEX LNG LTD 

FLEX LNG aims to become a leading supplier of LNG Carriers and Floating Storage & Regasification Units ("FSRUs") by providing safe, reliable, and cost effective logistic solutions in the LNG shipping industry, utilizing only the newest and most environmentally friendly vessels. 


FLEX LNG has six highly efficient MEGI LNG newbuildings with a capacity of 174,000 m3 under construction at industry-leading shipyards in South Korea for delivery in 2018 and 2019. MEGI propulsion will significantly reduce fuel consumption combined with minimizing boil-off by using the latest technologies. 


Compared to TFDE vessels, reduction in fuel consumption alone is estimated at ~30%, giving a substantial incentive for charterers to switch to the new technology. The first two FLEX LNG newbuildings will be delivered from yard in January 2018. FLEX LNG is listed on the Oslo Stock Exchange under the ticker FLNG.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KOMEA, 해외 조선해양 전시 합동회의 개최 

- SEA JAPAN 2018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부산 소재)에서는 1월 9일(화), 2018년도 첫 조선.해양기자재 수출을 위한 해외 조선해양 전시(Sea Japan 2018) 한국관 참가업체 합동회의가 개최되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 이사장 박윤소)에서는 글로벌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기존 참가해왔던 일본, 미국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등 해외 유수 조선 및 해양플랜트 박람회를 지속 발굴하여 국내기업 참가를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참가 전시 및 수출 상담회 등이 햇수를 지나면서 축적된 이미지와 브랜드 효과로 참가하는 기업들의 판로로 형성되고 있다.


금년 ‘SEA JAPAN 2018 전시회’는 오는 4월 11일(수)~13일(금), 3일간 개최되며 일본의 대형 조선소들이 다수 참가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는 등 전세계 대형 바이어의 관심이 크며, 국내 기자재 업체가 직수출을 목표로 하는 조선해양 전문 전시회이다.


일본의 경우, 전 세계적 조선업 불황에도 불구하고 자국내 해운사 발주물량으로 우리나라보다 타격을 덜 받고 있으며, 조선업 구조조정 및 엔화 약세 등을 배경으로 가격경쟁력을 높여 수주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를 국내 기자재업체들의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기회로 보고 KOMEA에서는 매년 전시회 및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브랜드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금번 전시회에는 EPS KOREA, 강림중공업, 대양전기공업, 보고통상, 시카고플랜, 에이치디엠테크, 오에스씨지, 정공산업, 코밸, 한국티엠아이, 호승기업(가나다 순) 총 11개사가 한국관으로 참가하며 국내의 우수한 기술제품 및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한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하며 전세계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케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KOMEA에서는 매해 Sea Japan 전시회 기간 동안 한-일 조선해양기자재업계 교류회를 일본박용공업회(JSMEA)와 함께 연계하여 개최하고 있으며, 금년은 12회째로 한-일 양국 조선해양기자재산업계 대표자들의 간담회 등을 통해 정보 교류 및 친선도모를 이루어내고 있다.


KOMEA 관계자는 ‘일본 시장은 우리나라 조선해양기자재 산업 전반에 있어 많은 영향을공유하고 있으며, 수출부분에 있어서도 지속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중단없는 교류를 통한 신뢰 구축은 다른 시장과 달리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하고 매해 참가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전시 효과 제고를 위한 ‘KOMEA 해외지사’ 및 ‘KOTRA’ 등과 협업을 통해 ‘사전 마케팅 및 사후 관리까지’ 수출 성과를 만들기 위한 전시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하였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