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제 44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 “원가경쟁력 강화로 수주 확대에 총력”


현대중공업이 29일(목)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제 4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만료된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유국현 김&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했습니다. 유국현 사외이사는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도 재선임됐다.

 

또 권오규 KAIST 금융전문대학원 교수(前 재정경제부 장관 겸 부총리)가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신규 선임됐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이사 선임과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외에도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5개 안건이 가결됐다. 배당은 지난해 영업 부진으로 인해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수주 절벽의 영향으로 선박 건조량이 줄며 매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사업 분할을 통해 위기 극복과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올해는 원가경쟁력을 강화해 수주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기술과 품질을 향상시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영업보고(별도기준)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매출 10조1천58억원, 영업이익 139억원을 기록했다. 또 현대중공업은 2018년 경영 계획(별도기준)을 매출 7조9천866억원으로 발표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2척 수주로 누적수주 금액 2조원 돌파


- 그리스 알파가스社로부터 LNG운반선 2척 약 3.7억 달러에 수주

- 시황 개선에 따른 수주 총력전


대우조선해양이 연이어 LNG운반선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그리스 알파가스(Alpha Gas S.A.)社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규모는 약 3.7억 달러 규모로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말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3,4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엔진)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Full Re-liquefaction System)가 탑재돼, 기존 LNG운반선에 비해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이상 낮출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3일 관리종목에서 해제되는 등 재무구조 및 생산체계가 안정화에 들어섰다는 평가다. 특히 클락슨 리서치 자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비중 역시 무려 35%(전체 115척 중 41척)에 달한다. 특히 2위 그룹과 2배 이상 차이나는 압도적인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올해 수주한 14척의 선박 중 절반이 넘는 8척이 LNG운반선이어서 향후 수익성 강화도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시황이 개선되고 선가도 상승하고 있는 등 긍정적인 신호들이 보인다.”며 “특히 가장 시장에 민감한 선주들이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만큼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주한 알파가스社도 LNG관련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발주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LNG관련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8척, VLCC 5척, 특수선 1척 등 총 14척 약 19.2억 달러 (한화 약 2조 600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누적 수주금액 2조원을 돌파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Erste Bestellung für einen mit LPG betriebenen Dual-Fuel-Motor

MAN B&W ME-LGIP-Motor mit Hochdruck-SCR-System für VLGC-Einheiten


Hanjin Heavy Industries hat angekündigt, dass sie in ihren philippinischen Anlagen für EXMAR, die belgische integrierte Gasreederei, zwei VLGC-Einheiten (Very Large Gas Carriers) bauen werden. Die 80.000 m3 großen Neubauten werden jeweils von einem eigenen MAN B&W 6G60ME-LGIP-Mk9.5-Motor angetrieben.


MAN Diesel & Turbo berichtet, dass LPG als Kraftstoffoption für die VLGC-Einheiten ausgewählt wurde, um die neue IMO-Schwefelemissionsgesetzgebung zu erfüllen, die 2020 in Kraft treten soll. Die Auslieferung der Motoren an die Werft ist für Dezember 2019 geplant. Nach dem Bau werden die Schiffe von Statoil gechartert.


Bjarne Foldager, Vice President Sales & Promotion, Two-Stroke Business bei MAN Diesel & Turbo führte dazu aus: „Das Interesse an LPG als Kraftstoff wächst auch außerhalb des LPG-Tankersegments aufgrund des schwefelfreien Charakters, der freien Verfügbarkeit und dem einfachen Bunkern von LPG. Im Gasbetrieb erwarten wir, dass der ME-LGIP-Motor mit nur 3 % Pilotöl und einer Last bis herunter zu 10 % arbeitet. Letztendlich erwarten wir, dass der Motor ohne Pilotöl auskommt.“


MAN Diesel & Turbo berichtet, dass mit dem ME-LGIP-Motor im LPG-Betrieb im Vergleich zum MDO-Betrieb eine Reduzierung von ca. 10 % bei den CO2-Emissionen und ca. 90 % beim Feinstaubausstoß erzielt werden konnte.


LPG-Testanlagen

Damit reiht sich LPG in die Liste der flüssigen, umweltfreundlichen Kraftstoffe ein, die das Portfolio der Zweitakt-Dual-Fuel-Motoren von MAN Diesel & Turbo antreiben können und die bei allen Lizenznehmern erhältlich sind. MAN Diesel & Turbo geht weiterhin davon aus, dass die ME-LGIP-Installation an Bord eines Handelsschiffes im Vergleich zu anderen, mit zwei Brennstoffen betriebenen Motorentypen, preislich äußerst konkurrenzfähig sein wird.


LPG als Brennstoff

Aufgrund der immer strenger werdenden Emissionsgrenzwerte forderten viele Betreiber von LPG-Tankern MAN Diesel & Turbo auf, einen mit LPG betriebenen Motor zu entwickeln. Damit können LPG-Tanker mit einem Bruchteil der bereits an Bord befindlichen LPG-Fracht nicht nur nachhaltig, sondern auch auf wirtschaftliche und komfortable Weise angetrieben werden.


LPG ist ein äußerst umweltfreundlicher Kraftstoff und in etwa mit verflüssigtem Erdgas (LNG) vergleichbar. Ein mit Flüssiggas betriebener Motor erzeugt erheblich weniger Emissionen, so dass die Schiffe die strengen IMO SOx-Emissionsvorschriften erfüllen können, die ab 2020 weltweit in Kraft treten sollen.


Die Zukunft von LPG als nachhaltiger Treibstoff für den Seetransport sieht vielversprechend aus, da es im Gegensatz zu anderen, gasförmigen Treibstoffen geringere Investitionen in die Infrastruktur, z. B. bei Bunkeranlagen, erfordert. MAN Diesel & Turbo rechnet daher mit einer starken Nachfrage nach LGIP-Motoren für sehr große Gastanker (VLGCs) und Küstenschiffe.


Über Exmar

Mit Sitz in Belgien und einem globalen Netzwerk ist EXMAR ein spezialisiertes maritimes Logistikunternehmen, das Energielösungen für die Öl- und Gasindustrie anbietet. EXMAR bedient seine Kunden mit Innovationen auf dem Gebiet der Offshore-Gewinnung, Umwandlung, Produktion, Lagerung und dem Transport von verflüssigten Erdgasen, petrochemischen Gasen und flüssigen Kohlenwasserstoffen.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WinGD X-DF dual-fuel demonstrator burns NG-VOC mix in gaseous fuel mode 


WinGD and Wärtsilä Gas Systems have successfully tested a NG-VOC (Natural Gas - Volatile Organic Compounds) fuel mix for the WinGD X-DF engine, selected to power two 125 000 dwt Shuttle Tankers for AET.


Guests from AET, Statoil, OSM Maritime Group, Samsung Shipyard and Hyundai Heavy Industries-Engine & Machinery Division were on hand in Trieste, Italy, in March, to witness the successful test of a WinGD X-DF engine running on a NG-VOC mix. The test demonstrated the engine’s capabilities under various load scenarios with up to 20% VOC in the fuel ratio. The engine sustained high performance throughout transfers from pure NG to a VOC mix, as well as transferring to diesel mode and back again.  Notably, while maintaining efficiency, NOx emissions remained significantly below IMO Tier III levels while operating on the NG- VOC mix.


The capability demonstrated by WinGD in Trieste, and already specified by AET for its shuttle tankers, has considerable implications for both the oil and gas industry and the environment. VOCs are a waste product from crude oil handling and transport which represent both a hazard and a loss of revenue to oil and gas producers and shippers. Historically, they were either discharged into the atmosphere or burned off. Now, with the development of the X-DF engine’s new fueling mode, VOC can be turned into a viable source of energy.


“An early finding on the first X-DF engines with low-pressure gas admission to enter service was that their inherently stable combustion gave scope to run the engines on gas with lower methane numbers. Working with our partners from Wärtsilä Gas Systems from Norway and the local team at the Wärtsilä test facility in Trieste, we have applied this knowledge to the new fuel combination,” said Marcel Ott, Senior Project Manager DF Technology, Research & Development at WinGD.


Importantly, to burn the NG-VOC mix the X-DF engine concept remains unchanged. “There are no significant changes in performance and emissions behaviour – the engines are fully IMO Tier III compliant burning the natural gas-VOC mix. In fact, aside from a few precautions according to ambient and boundary conditions, no hardware modifications and no application-specific control functions are required on the engine, and standard tuning can be retained. Likewise, the gas handling safety philosophy is identical with X-DF dual-fuel engines burning natural gas solely.” explains Ott.


It was also established during the project that, in contrast to a high-pressure system, the low-pressure gas admission feature the X-DF engines is beneficial for mixing VOC into the natural gas fuel, since condensation of the heavy hydrocarbons in the VOC can be avoided.


WinGD’s newly acquired capability to run X-DF engines on the NG-VOC places WinGD firmly at the leading-edge of green propulsion solutions, noted WinGD’s Vice President R&D, Dominik Schneiter. “We understand the pressures faced by today’s shipping industry and simple solutions are key. Our X-DF engines now offer ship owners a further way to improve their environmental footprint while at the same time, reducing fuel cost – and without increasing the basic simplicity of our X-DF engines with low pressure gas admission. The NG-VOC capability will add a further dimension to the benefits that make our X-DF engines such a strong contender for ship owners facing tighter emissions controls and increased operating costs.”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BSM Mexico awarded with Quality and Environmental Management Standards


Bernhard Schulte Shipmanagement (BSM) Mexico has been awarded the Certificates ISO 9001:2015 - Quality Management Systems, ISO 14001:2015 - Environmental Management Systems – and OHSAS 18001:2007 -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Assessment Series - for its ship management services and personnel management on board and ashore by the accredited DNV-GL Registrar and Classification Society.


ISO 9001:2015 Certification focuses on quality management standards, including meeting the needs of customers, while at the same time complying with statutory and regulatory requirements; ISO 14001:2015 specifies the requirements for an environmental management system that help an organisation enhance its performance within this field in a systematic manner and OHSAS 18001:2007 soon to be superseded by ISO 45001 within the next three years, exists to help all kinds of organizations put in place demonstrably thorough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performance.


Aligned with the international policies of BSM, the intended outcome of the quality and environmental management standards for the newly launched Ship Management and Crew Service Centres in Mexico City and Ciudad del Carmen is an enhancement of environmental performance, fulfilment of compliance obligations, achievement of green objectives and the provision of consistently high-quality ship management services to customers.


“We are extremely proud of our team and their efforts to attain the ISO 9001:2015, ISO 14001:2015 and OHSAS 18001:2007 Certificates, in line with the Mexican legislation and leading the way with the strict compliance of these international norms”, says Capt. Ricardo E. Jimenez, Business Development and LPSQ Manager for BSM Mexico. “These Certifications reflect to customers, partners, employees and the community our commitment to quality, the environment and customer satisfaction.”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In Memory of Robert Maxwell, Managing Director BSM Singapore


It is with the greatest sadness that BSM delivers the heart-breaking news of the passing of our dear friend and colleague Robert (Bob) Maxwell, Managing Director of the Singapore office.


Bob left us on Monday, 26th March after a long struggle with cancer.


He had a remarkable career in shipping and his contributions to the industry were formidable. Bob trained as a Mechanical Engineer at Southampton College of Higher Education. He started his career at sea in 1988 as a 2nd Engineer and in 1993 became a Chief Engineer officer sailing on bulk carriers ranging from 149,000 to 186,000 tonnes.  


A few years later, in 1996, he joined Hanseatic Shipping as a Chief Engineer sailing on large containerships and gas carriers. Bob was passionate about shipping, so he continued his journey within the industry devoting his time to his professional development.  


After a succession of roles of increasing seniority, Bob was appointed Managing Director of BSM Singapore in 2014. Since that time, Bob managed to grow the business of the office and expanded it significantly.


Known by his many friends and industry colleagues as a forward thinker and a great mentor, he continuously encouraged his people to take opportunities for self-development.  


Bob was not only supportive with his shore personnel, but also with cadets. Until recently he was involved in a global programme aiming at enhancing the professional development and career of the cadets.


Bob joined IMarEST Singapore Joint Branch in 2004 and because of his substantial contribution was awarded the highest distinction of an ‘Honorary Fellowship’ from the Institute of Marine Engineering, Science & Technology (IMarEST).


Those who have been fortunate enough to know and work with Bob have lost an outstanding colleague and a dear friend. No words can express our sadness at Bob’s passing or our gratitude for the opportunity to work with him.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두산중공업,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


- 해상풍력 실증단지 건설 및 풍력단지 개발 협약 잇따라 체결 

- 베트남과 24년 파트너십 결실… 베트남 화력발전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

 


두산중공업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현지 기업들과 잇따라 협약을 체결하며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의 해외 풍력발전 시장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산중공업은 이와 함께 베트남 화력발전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22일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를 연계한 3MW 해상풍력발전 실증단지 건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베트남전력공사 즈엉 꽝 타잉(Duong Quang Thanh) 회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전력공사는 실증부지 확보, 사업 관련 인·허가를 지원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ESS를 포함한 풍력설비를 EPC*로 공급하고,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유지보수(O&M)**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같은 날, 총 105MW 규모의 풍력발전 사업권을 보유한 베트남 종합건설회사 CC1과 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두산중공업은 CC1이 사업권을 갖고 있는 베트남 남부 ‘빈투언(Binh Thuan) 성' 2개 풍력발전 단지에 주기기 공급과 유지보수를 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은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가장 성장 잠재력이 높은 곳으로 평가된다. 베트남은 현재 180MW 규모인 풍력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6000MW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해외 풍력발전 시장으로 영역을 넓힌 두산중공업은 2011년 3MW급 풍력발전 모델을 개발한 데 이어, 5.5MW급 해상풍력기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또한 지난해 9월 국내 최대 규모의 탐라해상풍력단지를 준공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이번 성과는 두산중공업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산중공업은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베트남 산업에 기여하고 발전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왔다”면서 “풍력발전 분야에서도 긴밀히 협력하며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쩐 뚜언 아잉(Tran Tuan Anh) 베트남 산업통상부 장관이 체결한 ‘전력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의 결과로 베트남 화력발전소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게 됐다. 이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3개월 내 실무진을 구성해 베트남 측 파트너와 협의를 진행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23일에는 빈탄4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에 준공해 베트남 전력시장 안정화에 기여했다는 공로로 베트남전력공사로부터 감사장을 받는다. 지난 2013년 수주한 빈탄4 발전소는 당초 준공 계획을 3개월 앞당겨 이달 말 조기 준공할 예정이다.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 베트남 화력발전 국산화 프로젝트 참여 등 박 회장의 이번 방문 기간에 두산중공업이 거둔 성과는 지난 24년 간 현지화 전략, CSR 활동 등을 통해 베트남과 맺어온 파트너십의 결실로 평가 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995년 베트남 하이퐁에 베트남 국영회사 DMC와 합작으로 플랜트 설비 제작회사 한비코(HANVICO)를 설립했다. 이어 2007년에는 베트남 정부 요청으로 낙후된 중부지역에 당시 외국기업으로서는 최대 규모인 3억 달러를 투자해 현지 생산법인인 두산비나를 설립했다. 


두산비나는 2000여 명의 베트남 현지 근로자 채용 등을 통해 고용창출과 인력양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설립 초기부터 지역사회 공헌을 강조하며, 베트남 안빈 섬에 해수담수화설비를 무료로 기증하고 매년 정기 의료봉사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11년에는 베트남 투자기획부가 해외투자 진출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사회책임경영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은 오랜 기간 다져온 파트너십과 신뢰를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몽중2, 송하우1, 빈탄4 화력발전소 등 지난 2012년 이후 약 7조 원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포스코대우, 페루 해군 다목적지원함 건조사업 수주


- 페루SIMA 국영해군조선소와 다목적지원함 도면 및 기자재 패키지 공급계약 체결

- 6천만불 규모··· 페루 현지에서 건조 예정


포스코대우(사장 김영상)가 3월 15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에서 페루 SIMA(Servicios Industriales de la Marina) 국영 해군조선소와 다목적지원함 2호선 건조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총 6천만불(한화 약 640억 원) 규모의 이번 계약은 지난 2017년 다목적지원함 1호선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점에 힘입어 성사될 수 있었다. 포스코대우는 페루 SIMA 국영 해군조선소에 선박 설계 도면 및 기자재 패키지 등을 공급하게 되고, 도면 및 기자재 조달과 기술 지원은 대선조선이 수행한다. 


이번에 건조하는 다목적지원함은 지진과 쓰나미 등 재난이 잦은 페루에서 재난 상황 발생시 인명구조, 긴급구호물자 수송, 병원선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고, 페루 SIMA 해군조선소에서 건조될 예정이다. 


페루 SIMA 국영 해군조선소는 해군 소속이지만 페루 정부의 대부분의 선박을 관리하며 사실상 ‘페루 정부조선소’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다. 향후 페루는 SIMA 국영 해군조선소를 '국가 종합조선소'로 대형화할 계획이다. 페루 현지에서 건조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국의 조선 기술을 배운 페루 조선인력을 양성하는 등 양국간 조선 분야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포스코대우의 우수한 해외 프로젝트 수행역량과 코트라, 방위사업청, 주 페루 한국대사관 및 무관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시너지를 발휘해 이뤄낸 성과이다. 이번 성과를 계기로 향후 브라질, 칠레 등 인근 중남미 국가에도 다목적지원함을 비롯한 G2G(Goverment to Goverment·정부간 수출계약) 프로젝트 및 해군 현대화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페루에서 2013년 지능형순찰차 800대, 2016년 2108대를 수출했고, 2017년에는 미얀마 정부로 스쿨버스 200대를 공급하는 등 코트라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다양한 G2G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싱가포르 최대 조선 해양 전시회 ‘APM 2018 ’성료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조선해양 전문 전시회인 ‘APM(Aisa Pacific Maritime 2018)'이 지난 3월 16일(금) 성황리 막을 내렸다. 금년 전시회에는 독일, 네덜란드, 중국, 한국 등 약 15개국이상이 국가관으로 참가하였으며, 약 1,500여개 이상의 참가기업이 각종 마케팅으로 참관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금년 처음으로 공식 한국관으로 참가한 KOMEA에서는 Mt.H콘트롤밸브, 대명엘리베이터, 리켄케이키코리아, 비아이산업, 스메코, 옵티맥스, 정우이앤이, 탑세이프, 파나시아, 현대마린테크 총 10개사가 싱가포르 및 아세안 내수시장 진출을 위하여 바이어를 상대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하였으며, 이를 통해 150여차례의 상담을 갖고 약 300만달러의 현장 상담액을 달성하였으며 이는 향후 계약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싱가포르 조선해양 산업분야에서는 바이어들이 유럽산 기자재 및 부품 의존도가 높았으나, 고품질로 가격경쟁력이 있는 한국 조선해양 기자재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전시기간동안 한국관에는 바이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금년 전시회 마지막날인 16일에는 KOMEA에서 KOTRA와 대사관 등과 협업하여 ‘한국의 날’ 행사를 개최하였으며, 약 100여명의 고객들이 참석하여 한국 조선해양 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으며, 한국 조선해양 기자재 업체들의 강연을 들으며 우호적인 네트워킹 행사를 가졌다. 


한국관을 주관하고 있는 KOMEA 관계자는 “차년도 전시회에서는 한국관이 전시회 메인 홀인 지하 1층으로 배치될 수 있도록 주최사 및 정부기관과 지속 협의토록 하겠으며, 아울러,  무역사절단 등 바이어들과의 만남의 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최초의 한국형 LNG선, 본격 운항 개시


- 삼성重 건조 쌍둥이 '스마트 LNG선', 셰일가스 운송하러 美로 출항

- 국내 첫 한국형 화물창에 최적화한 LNG선 핵심패키지 적용

-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S.VESSEL) 적용으로 운항 효율 극대화


삼성중공업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쌍둥이 '스마트 LNG선'이 미국産 셰일가스를 들여오기 위해 최근 출항했다.  삼성중공업은 15일, 17만 4천㎥급 LNG선 2척을 SK해운에 잇달아 인도했다고 밝혔음. 이들 선박에는 한국형 화물창(KC-1)을 최초로 탑재됐다.



한국형 화물창(KC-1)은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조선3사(삼성重, 현대重, 대우조선)와 10년에 걸쳐 공동 개발한 기술로 삼성중공업이 금번 KC-1 적용에 성공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완전한 한국형 LNG선'이 만들어졌다는 의미임. 화물창이란 LNG를 영하 162℃로 냉각시켜 1/600로 압축한 액화상태의 가스(LNG)를 담는 탱크로서 LNG선의 핵심기자재이며 KC-1 이전에는 프랑스 GTT사에 의존해 왔다.


삼성중공업은 한국형 화물창(KC-1)의 특성에 맞게 가스처리시스템(CHS), 연료 공급장치(FGSS), 부분재액화 설비(S-Reli) 등 독자개발한 LNG선 핵심패키지 기술을 적용하였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이 LNG선에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인 S.VESSEL을 장착하였음. S.VESSEL은 기존의 해상에서 선박 항로 및 속도 최적화 솔루션인 1세대 시스템을 더욱 향상시키고, 자체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ICT 기술로 통합 관리함으로써 육상에서 선단 운영 및 생애주기 서비스까지 가능한 육·해상 통합형 시스템이다.


즉, S.VESSEL은 해상에서 선내(Onboard) 솔루션을 통해 △최적 운항 계획 수립 △연료 소모량 및 모션 안전성 감시 △자동화된 보고기능을 제공하여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운항을 지원한다. 또한, 육상(Onshore)에서는 원격 선단 관리시스템으로 △실시간 장비상태 감시 △수리 시점 알림 △선박운영 성능분석 기능을 제공하여 선주들의 효율적 선단 관리를 지원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의 차별화된 '스마트LNG선' 기술은 100척이 넘는 LNG선 건조 실적을 기반으로 고객의 니즈(Needs)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온 결과"라면서 "삼성중공업은 한국형 화물창(KC-1) LNG선은 물론 향후 차세대 '스마트LNG선'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