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새해 첫 ‘뱃고동’ -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


중형선박 건조부문 세계 1위 기업인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사장 신현대)이 2019년 새해 첫 선박을 선주사에 인도하며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현대미포조선은 4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일본 M.O.L(Mitsui O.S.K. Line)’사로부터 2017년 6월 수주한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새해 들어 처음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현대미포조선 및 선주·선급 관계자가 참석해 새로운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지난해 11월 열린 명명식에서 선주사에 의해 ‘카스타라(CASTARA)’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6.0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이 선박을 비롯해 1월에만 모두 9척을 시작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전년(41척)보다 17척이 증가한 58척(PC 34척, 컨테이너운반선 14척, RO-RO 4척, LPG운반선 1척, LEG운반선 4척, 유황운반선 1척)의 선박을 인도할 계획이다.


한편, 1884년 설립돼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둔 M.O.L사는 857척(클락슨 기준)의 선대를 운용 중에 있으며, 지금까지 현대미포조선 6척 등 현대중공업그룹에 총 23척의 선박을 발주해 깊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세계 최대 에지나 FPSO 첫 원유생산 성공


삼성중공업은 지난 12월 2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규모의 에지나 FPSO가 해상 시운전을 마치고 첫 원유 생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8월 로컬 콘텐츠(Local Contents, 현지 생산 규정)에 따라 나이지리아 현지 생산 거점에서 에지나 FPSO의 모듈 제작 및 탑재를 마치고 이를 출항 시킨 후 4개월만에 해상 시운전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계획된 일정 내 모든 공정을 완료했다.


에지나 FPSO는 나이지리아 원유 생산량의 10% 수준인 하루 최대 2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에지나 FPSO는 삼성중공업이 2013년에 나이지리아에서 수주한 해양 프로젝트이다.

나이지리아 연안에서 150Km 떨어진 에지나 해상 유전에 투입되는 이 FPSO는 길이 330m, 폭 61m, 높이 34m 크기로 저장용량이 230만 배럴에 상부플랜트(Topside) 중량만 60,000톤에 달하는 초대형 해양 설비입니다.


삼성중공업이 설계와 구매, 제작, 운송, 시운전 등을 총괄하는 턴키 방식으로 수주한 이 프로젝트의 계약 금액은 약 34억 달러로 FPSO 사상 최대 수주 금액으로 기록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에지나 FPSO의 첫 원유생산은 삼성중공업이 설계부터 현지 생산, 시운전까지 모든 공정을 최고 수준의 안전과 품질로 완료했다 라는 의미"라고 말하며 "초대형 FPSO의 턴키 공사 수행 능력을 입증함으로써 향후 서 아프리카 지역에서 발주 예정인 해양 프로젝트 수주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