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세한메카트로닉스는 산업용 로봇 자동화 시스템의 설계, 제작, 시스템운용, 프로그램관리, 프로그램유지보수 및 로봇교육의 Total-Solution 기업입니다. 


당사는 자동화 업무를 필요로 하는 각 산업분야에 산업용 첨단 로봇을 제조, 공급함으로써 수요 기업이 최상의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여 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데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경제가 발달함에 따라 각 산업분야에서 상품의 대량생산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반해, 이에 필요한 인적 자원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또 높은 임금 지급으로 인한 고용비용 증가로 많은 산업 분야에서 로봇에 의한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여 제품을 생산하는 추세입니다.


당사는 자동화 업무를 필요로 하는 각 산업분야에서 산업용 첨단 로봇을 제조, 공급함으로써 수요 기업이 최상의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여 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데 사업목적을 갖고 있고 아울러 국가 경제 발전, 지역 사회의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 더불어 고객사와 두터운 신뢰로 최적의 자동화 설비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한국선급, 영국선사에 사이버보안 적합성 인증서 수여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은 지난 12일 영국의 유수 해운선사인 송가 쉽매니지먼트(Songa Shipmanagement)에 사이버보안 적합성 인증서를 수여하였다고 밝혔다.


송가 쉽매니지먼트는 탱커선을 주요 선종으로 하는 선사로 인력관리, 리스크관리, 자산관리, 사고대응 및 복구 등 18개 부문의 87개 검사 항목에 대한 한국선급의 심사를 통과하여 전사적인 정보보안시스템에 대해 인증을 획득하였다.


이번 인증으로 송가 쉽매니지먼트는 사이버보안에 대한 IMO(국제해사기구) 규정 및 RIGHTSHIP(광탄운반선 화주검사), TMSA(탱커선 화주검사) 등 화주검사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하고 사이버 공격 대응 및 보호체계를 갖추고 있음을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된 셈이다. 앞으로 한국선급은 송가 쉽매니지먼트의 관리 선박에 대한 사이버보안 적합성 인증 검사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해상 사이버공격에 대한 위험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국제기구 및 관련 해사단체들은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해 활발하게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선급은 지난해 각종 국제 보안표준과 IMO 및 BIMCO(발틱해국제해운협회)의 해상 사이버보안 가이드라인 등을 준용하여 해상 사이버보안 관리 시스템 인증 체계를 구축하였고, 이를 통해 선사 및 선박에 사이버보안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개명 한국선급 사이버인증팀장은 “선박을 비롯한 해사산업계의 안전향상을 위해 사이버 공격 대응 및 보안 활동이 필수가 되었다”고 하며, “향후 한국선급은 기자재 시스템 사이버보안 형식승인, 선박 IT 업체 사이버보안 적합성 인증 등 관련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성공 -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LNG운반선 1척 등 총 7척

 


대우조선해양이 M&A 이슈에도 불구하고 선박 수주에 성공하며, 다시 한번 선주로부터 압도적인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社로부터 17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만 무려 102척의 선박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 최대 고객이다. 특히 사상 최악의 수주절벽 상황과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적으로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던 2015년 이후에만 무려 26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또 M&A 이슈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선박을 발주하는 등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지속적으로 발주를 이어간다는 것은 시장 상황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신호로, 이미 LNG운반선 추가 발주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회사는 M&A와 상관없이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LNG운반선 1척 등 총 7척 약 7.4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