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 추가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추가로 수주하며 올 한해 수주전망을 밝게 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오만 국영해운회사인 OSC(Oman Shipping Company)社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4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 이번 계약에는 추가 옵션물량이 1척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6년 오만 정부와 수리조선소 건설 및 10년간 위탁 경영 계약을 맺으면서 오만과 인연을 시작했다. 위탁경영은 지난 2016년 종료됐으며, 위탁기간 동안 무려 450여척의 선박이 성공적으로 수리를 마쳐 오만 산업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됐다. 이 같은 우호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회사는 OSC社로부터 지난 2008년 초대형원유운반선 5척을 수주한 데 이어 두번째로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


이번에 수주한 30만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강재가격 상승, 최저임금 상승 등 선박 건조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황에서 수익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효과를 극대화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16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수주한 데 이어 올해도 1월이 지나기 전에 지난해 전체 물량의 40%의 육박하는 6척을 수주해 지난해의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도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컨테이너선 등 주력선종을 앞세워 수주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당사의 기술력을 믿고 발주해준 OSC社에 감사 드린다”며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의 선박을 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약 5.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부서장급 보임자 35% 교체 선정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14일 169명의 부서장급 보임자중 59명을 신규선임 및 순환시키는 대규모 부서장급 보임인사를 단행했다.


59명 중 43명이 신임 부서장으로 선임 되었고, 16명의 부서장이 새로운 보직을 맡게 되었다. 전체 부서장급 보임자의 35%가 이번에 교체 또는 변경된 것이다.


이는 장기간 보임에 따라 조직의 활력과 직원들의 사기가 갈수록 떨어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이다. 또한 기존 부서장에 대한 360도 다면평가를 통해 평가가 저조한 보임자도 이번에 교체대상이 됐다.


회사는 기존 하향식으로만 이루어지던 보임자 선정 관행을 파괴하고, 건강한 조직을 만들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별도의 전사혁신추진 TFT를 구성해 직원 공청회를 실시하는 등 실제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한 외부의 다양한 인사제도를 검토하고, 이중 회사에 적용 가능한 기준들을 살펴봄으로써 이번 인사에 직원들이 바라는 리더상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세대교체로 조직의 건전한 긴장감 조성 및 조직 역동성 제고 효과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의 고질적 현상인‘한번 보임을 맡았던 사람은 실무 복귀가 어렵다’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리기 위해 보임에서 물러난 직원들에게도 별도의 전문가 역할 등을 맡겨 글로벌 선진기업의 보임자-실무자 순환 시스템을 정착할 예정이다. 보임자로서 체득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실무를 통해 적극 활용하도록 해, 보임에서 물러난 직원들에게도 지속적으로 동기를 부여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이번 부서장급 보임인사가 회사 경쟁력 향상과 조직문화 혁신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특히 일회성이 아니라 직원들의 의견을 더 많이 활용할 수 있는 제도를 지속적으로 고안하고 실행하여 건강한 조직으로 탈바꿈할 것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미포조선, 5만톤급 중형 PC선 6척(옵션 2척 포함)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달 들어 중형 PC선 6척을 잇달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1월 중 유럽 선사와 약 2억 5천만불(2,790억원) 규모의 5만톤급 PC선 6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월)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올해 상반기 건조에 들어가 2020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1월 중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규모로,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SCR) 및 스크러버를 적용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환경 규제에 맞춰 저유황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이를 운반할 PC선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럽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불로 잡았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중공업그룹, 협력회사와 새해 위상 회복 다짐



현대중공업그룹이 협력회사와 함께 “올해를 우리나라 조선업이 세계 최고의 위상을 되찾는 한 해로 만들자”는 각오를 다졌다.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25일(금) 호텔현대경주에서 250여개 협력회사 대표들을 초청해 ‘2019년 신년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매년 연초에 신년회를 통해 협력회사와 미래 비전, 경영현황 및 시장 전망 등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갖고 있다.


이날 신년회에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등 현대중공업그룹 경영진과 이수태 현대중공업 협력회사협의회장((주)파나시아 대표), 손시학 현대미포조선 협력회사협의회장(금화주강산기(주) 대표), 고창회 현대삼호중공헙 협력회사협의회장(대아산업(주)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대중공업그룹과 협력회사가 동반자 정신을 바탕으로 힘을 모아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조선업 위상 회복을 이뤄내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최근 LNG선 수요 증가와 환경규제 발효 임박 등에 따라 조선시장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모기업과 협력회사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해 2019년을 새로운 도약의 기반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신년회에서는 우수 협력회사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려, 품질과 납기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52개사가 수상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과 현대중공업 협력회사협의회는 이날 ‘상생협력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현대중공업 협력회사협의회 회원사들이 2차 협력회사와 거래 시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권고하는 표준하도급계약서에 기반한 하도급계약서를 도입하고, 현대중공업은 이들 협력회사에 우수협력회사 선정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번 협약은 1·2차 협력회사간 표준하도급계약서 도입을 통해 2차 협력회사들에게까지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2018년 영업(잠정)실적 공시



삼성중공업은 25일(금) 2018년 매출 5조 2,651억원, 영업이익 적자 4,093억원의 실적을 공시하였다. 2018년 매출액은 2016년 전세계 조선시황 악화에 따른 수주실적 급감 영향으로 2017년(7조 9,012억원)에 비해 33%(2조 6,361억원) 감소 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2018년 4분기 매출(1조 3,639억원)이 직전 3분기(1조 3,138억원) 보다 3.8%(501억원) 증가 하는 등 지난 2년간 수주한 건조 물량의 본격적인 매출 인식으로 2019년 매출액은 2018년 대비 약 34% 증가한 7조 1,000억원으로 반등이 전망된다.


2018년 영업이익은 적자 4,093억원으로 2017년(적자 5,242억원) 대비 적자폭이 약 22%(1,149억원) 줄어들었다. 이는 2018년 조업물량 축소에 따른 고정비 부담 일부가 2017년 실적에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참고로 2018년 영업이익 적자는 실적 전망 공시에서 이미 밝힌 바와 같이, 판매관리비 등 고정비 부담에 따른 영업손실 요인에 더해 △강재 및 기자재 가격 인상 △인력 구조조정에 따른 위로금, 3년치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일시금 등을 실적에 반영한 결과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시황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2019년부터는 매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서는 만큼, 그간 추진해온 원가절감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해 경영정상화를 반드시 이뤄 낼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2018년말 기준 삼성중공업의 순차입금은 약 1.5조원으로 2017년말 기준 순차입금 약 3.1조원에 비해 1.6조원(52%) 감소해 재무구조는 크게 개선됐으며, 보유 드릴십 매각이 완료되면 순차입금은 더 큰 폭의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실적 비교]

구 분

2018년

2017년

증 감 (%)

매 출

5조 2,651억원 

7조 9,012억원 

△2조 6,361억원 (△33.4%)

영업이익

(이익률)

△4,093억원 

(△7.8%) 

△5,242억원 

(△6.6%) 

1,149억원 (21.9%)

당기순이익

△3,882억원 

△3,407억원 

△475억원 (△13.9%)

[전분기 대비 실적 비교]

구 분

2018년 4분기

2018년 3분기

증 감 (%)

매 출

1조 3,639억원 

1조 3,138억원 

501억원 (3.8%)  

영업이익

(이익률)

△1,337억원 

(△9.8%) 

△1,273억원 

(△9.7%) 

△64억원 (△5.0%)

당기순이익

△1,057억원 

△803억원 

△254억원 (31.6%)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삼호중공업, 올 들어 첫 선박 명명식!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사장 이상균)이 2019년 첫 번째 선박 명명식을 개최했다. 지난 18일 회사 2안벽에서 개최된 이번 명명식에는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사장을 비롯한 선주사인 싱가포르 센텍(SENTEK)社의 사주인 파이켕펭(Mr. Pai Keng Peng)씨 등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 선박은 선주사 사주 여동생인 ‘파이구아트훈(Ms. Pai Guat Hoon)’ 여사에 의해 ‘퍼시픽 엠(PACIFIC M)'호로 명명됐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017년 4월 선주사로부터 총 2척의 30만 톤급 원유운반선을 수주했다. 선박 급유업을 주요 사업으로하는 선주사로서는 이번에 처음으로 선박 신조사업에 진출한 것이다. 이들 선박은 길이 330미터, 폭 60미터, 깊이 29.6미터 등 축구장 3개 정도의 규모로  오는 1월과 5월중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등 유해가스를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설비와 해수와의 마찰을 줄여 연료비를 줄일 수 있는 각종 첨단 장치가 장착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LNG선과 컨테이너선 등 총 35척의 선박을 인도해 매출 3조 4천억 원과 수주 44억 불을 달성할 계획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지고 있지만 지난해 보다 매출이 30% 가량 늘어나 지역 경제에도 훈풍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중공업그룹, 원유운반선 2척, 1550억불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이 새해 첫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수주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16일) 유럽지역 선사로부터 1550억원 규모의 15만 8천톤급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74m, 폭 48m로,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0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불로 잡았다. 이는 지난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본격적으로 회복세에 접어든 시황을 적극 반영해 수립한 계획이다. 


실제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son)은 올해 글로벌 발주량을 지난해(2,859만 CGT) 대비 20% 이상 상승한 3,440만 CGT로 전망했다. 글로벌 발주량은 향후 지속적으로 회복세를 유지해 2023년에는 4,740만 CGT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해부터 선주들의 발주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조선 시황이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든 만큼 올해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총 163척, 140억불을 수주하며 목표인 132억불을 초과달성하는 등 조선업 회복을 주도하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SURVITEC RECEIVES DNV GL CERTIFICATION FOR GLOBAL SAFETY INSPECTIONS

 

Survitec has received DNV GL Z-17 certification as a class-approved service provider for all DNV-GL classed vessels operating various brands of safety and survival equipment, including lifeboats, liferafts, marine evacuation systems (MES) and fire-fighting equipment and breathing apparatus.

“The certification means that all Survitec sites carrying out work on lifeboats, fire-fighting equipment, SCBA and LSA to ships and mobile offshore units (MOU) to SOLAS standards are included in the Z-17 approval,” said Mats Hestmann, Group Quality, Health and Safety Manager, Survitec.

“Survitec is also approved to carry out class-approved annual inspections services, making it much easier for shipowners and managers to ensure their safety and survival systems are certified, compliant and, above all, safe, saving time and money. We now offer customers a true one-stop-shop for all their ship fire-fighting and survival products.”

The servicing/inspection of onboard safety equipment is often carried out by shore-based companies, with classification societies using service companies’ reports and recommendations on which to base their certification and documentation, such as a vessel’s Safety Equipment Certificate. 

In order to carry out work on other manufacturers’ products, particularly lifeboats, MES, fire-fighting equipment, including BA, the service provider has to meet a series of stringent procedural and training requirements, as set by an IACS member classification society.

Through three fully-owned training centres, Survitec trains its teams to provide inspection and maintenance services across multiple brands in order to meet ship/fleet managers’ safety requirements. Survitec is confident that ship and fleet managers will take advantage of our global approval and anticipates an increase in inspection and maintenance services.

Paul Watkins, Regulatory and Compliance Manager, Survitec, said: “We have had global approval for most of our service stations for a number of years, but some legacy Survitec sites and those stations brought under the Survitec umbrella following acquisition previously had local certification. Now we have the global Z-17 Approval, we able to carry out inspection, maintenance and repair work onboard all DNV GL-classed vessels worldwide.

“While it is the crew’s responsibility to service and maintain their vessels’ lifesaving equipment, verified by an authorised service supplier, annual and five-year inspection and testing of this equipment must be carried out by an authorised service supplier.”

DNV GL, the world’s largest classification society providing services to more than 13,000 vessels and mobile offshore units, carried out a number of Z-17 audits at several Survitec service sites, following which approval was granted in early January 2019.

“Special thanks go to the lifeboat team in Aberdeen for making this possible,” said Watkins. “Their commitment and dedication to maritime safety has helped open up new possibilities for Survitec, offering approved services to all DNV GL-classed ships in all our service areas.”

All Survitec sites carrying out service work on lifeboats, fire-fighting equipment, SCBA and LSA to ships and mobile offshore units (MOU) to SOLAS requirements, are included in the Z-17 approval.

A key benefit for Survitec customers is that its SOLAS 360 service concept can be offered across all the company’s service stations, improving capacity and capability.

“We are now able to more comprehensively meet our customers’ requirements, based on our service capabilities to deliver a more competitive playing field at the port,” added Hestmann. “We are bringing the full Survitec potential to bear.”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Wärtsilä ship design chosen for state-of-the-art fishing vessel


The technology group Wärtsilä will provide the ship design, as well as the main engine and other propulsion equipment, for a new state-of-the-art fishing vessel. The ship will be built at the Balenciaga shipyard in Spain for Castlehill, the Fraserburgh, Scotland based owners. The order with Wärtsilä was booked in November 2018.


The 69.8 metres long ‘Resolute’ will replace an existing trawler of the same name in the owner’s fleet. When delivered in 2020, this innovative vessel will provide high efficiency, and will represent the latest in ship designs for fishing industry purposes. It will operate in the fishing grounds of the North Sea.


“We have earlier worked closely with both Castlehill and the Balenciaga yard, and we are pleased to be cooperating with them again on this benchmark project. Wärtsilä’s Smart Marine vision supports the development of efficient and environmentally sustainable solutions, and this ship will certainly meet those criteria,” says Riku-Pekka Hägg, Director, Ship Design, Wärtsilä Marine.


“Wärtsilä has tremendous experience and an excellent track record in producing advanced fishing vessel designs, and we are confident that this latest design will meet our expectations. We also appreciate Wärtsilä’s positive cooperation during the concept development phase of this project,” says Georg West, owner.


In addition to the ship design and relevant documentation, Wärtsilä will also supply a Wärtsilä 32 main engine, as well as the gear, shaft line, stern tube and combined pitch propeller (CPP). Under a separate agreement, the company will also develop a concept that can be used for the owner’s application for an extended fishing quota.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