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상스, 케이블 포설선 ‘오로라’ 건조 차기 단계 기념식 거행

지난 2019년 10월 15일, 넥상스는 획기적인 케이블 포설선 ‘넥상스 오로라’ 건조의 핵심 단계인 그랜드 블록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 포설선의 선체는 현재 폴란드 CRIST 조선소에서 건조 중이다. 포설선은 노르웨이의 울슈타인 베르프트社에서 완공되어, 2021년에 납품 예정이다.
 

그랜드 블록(Grand block)은 선체 건조에 사용되는 주요 부품이다. 이 부품은 폴란드 기디니아 항구의 CRIST에서 조립된다. 넥상스의 주요 담당자, 조선사, 선박 설계업체, 기타 프로젝트 파트너사가 기념식에 참여했다.
 
오로라 포설선은 넥상스와 스킵스테크니스크社, 울슈타인 베르프트社, MAATS社 등 각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들의 결합된 경험에 기반하여 설계되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얕고 깊은 수심에서 진행되는 모든 활동에 적용되고, 전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해저 케이블 및 엄빌리칼 시스템 포설선을 생산하는 것이다.
 
넥상스 해저 및 육상 시스템 사업부 부사장 라그힐드 캐틀랜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획기적인 케이블 포설선을 건조하는 것은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미래에 대비하는 넥상스의 장기적 전략에서 중요한 단계를 나타냅니다. 이 프로젝트는 넥상스가 해저 케이블 분야의 주요 턴키 공급업체로서 지위를 유지하고 확대시킬 수 있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특히 넥상스의 심해 케이블 포설 역량은 세계 에너지 공급을 보호하고, 신재생 에너지에서 친환경적인 전력으로의 이동을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입니다. 넥상스 오로라는 우리의 핵심 자산이 될 것입니다.”

“오로라 포설선은 혹독한 기후환경에서 복잡한 건설 공정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울슈타인 베르프트社에서 2021년 포설선 납품 전에 최종 점검, 시운전, 테스트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넥상스의 신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고 있습니다.” 라고 울슈타인 베르프트社 상무이사 라스 루흐 올슨이 말했다.
 
넥상스 오로라는 약 100여년간 축적된 넥상스의 해저 케이블 포설 경험에 기반하여 건조되었으며, 기술적 역량 및 용량 측면에서 케이블 포설의 새로운 단계에 도달했다.
 
만 톤의 용량, 분리 턴테이블이 탑재된 세계 최상의 선박 디자인으로 건조된 오로라 포설선은 전세계 어떤 혹독한 기후 조건에서도 복잡한 건설 공사를 해낼 수 있도록 설계되어있다.
 
DP3 케이블 포설선은 뛰어난 기동성 및 성능을 유지한 스테이션으로 오프쇼어 신재생에너지의 다음 단계를 대변한다. 오로라 포설선은 번들 포설, 케이블 조인팅, 보수, 케이블 시스템 보호 및 트렌칭을 포함한 전력 케이블 포설에 적합하다. 
 
오로라 포설선은 세계에 더 많은 에너지를 가져다 줄 넥상스의 최첨단 초고압 해저 케이블의 설치 작업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며, 오프쇼어 풍력 발전단지와 전력망을 연결하는데 도움을 주고, 오프쇼어 오일&가스 설비의 전기화를 지원하고, 국가 간 상호연결장치를 조성한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넥상스, 맥더모트社로부터 BP社의 그레이터 토츄∙아메임 프로젝트에 사용될 엄빌리칼 계약 수주

맥더모트 마린 건설 유한회사는 넥상스에 모리타니아와 세네갈 연안의 그레이터 토츄 아메임 천연 가스 프로젝트에 사용될 약 100km의 해저 엄빌리칼 및 액세서리를 공급하는 계약을 수주했다.

계약 조건에 따르면 넥상스는 엄빌리칼 케이블 및 보조 하드웨어의 관리, 구매, 엔지니어링, 제조 및 시험까지 담당한다.
전력 케이블 및 광통신 케이블은 넥상스 노르웨이 로그난 공장에서 제조되며, 엄빌리칼 케이블은 넥상스 노르웨이 할덴 공장에서 개발, 제조 및 시험된다. 납품은 2012년부터 시작된다.

넥상스그룹 해저 및 육상 시스템 사업부 부사장 방상 드살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레이터 토추 아메임 계약은 넥상스가 초심해 가스 개발에 참여하는 것과 더불어 서 아프리카 지역에서 시장 지위를 유지하는데 있어 전략적 중요성을 갖고 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 참여는 복합 유전 개발용 경쟁력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토츄 유전은 모리타니아와 세네갈 연안에서 120km 떨어진 곳의 해저 2,850m에 있다. 해저 시스템은 총 4개의 유정으로, 하나의 드릴 센터에 모여있다. 생산 시스템은 해저 100-120m의 대륭붕단에 매어있는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설비) 유닛에서 약 70km 거리에 고정되어 있다. FPSO는 가스가 액체화되어, LNG선에 선적되는 터미널 설비와 연안 허브에서 35km떨어진 곳에서 가스를 추출하기 전, 가스 전처리 과정을 수행한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넥상스, 해저 전력 케이블의 성공적인 완수로 중대한 단계 도달


넥상스는 몬테네그로와 이탈리아의 전력망을 상호 연결하는 터나 프로젝트에서 445km 일괄함침 해저 전력케이블의 설치 및 설치 후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터나社의 MONITA(몬테네그로 – 이탈리아) 프로젝트는 발칸 반도와 이탈리아의 전력망을 서로 연결하는 것으로, 유럽 국가로의 에너지 공급 안정화에 도움을 주고, 중요한 추가적인 송전 기능을 제공하면서 전기 시스템을 통합한다.


 2012년에 넥상스는 이탈리아 송전 네트워크의 송전 시스템 운영업체로부터 이탈리아 페스카라의 세파가티 변환소를 몬테네그로의 부드바 근교 코토 변환소와 연결하는 새로운 인터커넥터에 사용될 두 개의 500kV 초고압 직류전선(HVDC) 중 하나를 공급하는 3억 4천만 유로 상당의 계약을 수주했다. 넥상스가 445km 해저 및 육상 일괄함침 HVDC 케이블의 설치 및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면서, 이 프로젝트는 이제 중대한 단계에 이르렀다.


MONITA 프로젝트는 넥상스가 완수한 역대 최대 규모의 해저 턴키 프로젝트이다. 넥상스는 총 423km의 알루미늄 도체 해저 케이블과 22km의 동 도체 온쇼어 케이블을 공급했다.

케이블 설치 전, 넥상스는 연구소와 해상 시운전에서 공장과 접합 및 선택된 포설선과 보호 장비의 수리를 포함한 일괄함침 케이블 시스템의 대대적인 시험 프로그램을 마쳤다. 모든 시험은 국제 표준과 터나社의 요건에 부합하게 실시되었다.


해저케이블은 넥상스의 케이블 포설선 넥상스 스카게락에 의해 약 160km씩 떨어진 해양 캠페인 세 곳으로 각각 수송되어 포설되었다. 약 130km 해저 케이블은 수심 700m에 포설되었고, 케이블 40km은 수심 1,200m에 포설되었다. 해저 케이블은 주로 넥상스의 특수 캡젯 트렌칭 시스템을 통해 해저로 트렌칭되어 보호된다.


알루미늄 도체의 HVDC 해저 케이블 사용은 심해에 케이블 설치가 필요한 MONITA 프로젝트의 본질적인 부분이다. 알루미늄은 동보다 세 배 더 가벼워, 설치 중 포설선 아래 대량의 하중이 매달려 있는 상황을 피하면서 더욱 안전한 케이블 설치가 가능하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넥상스는 알루미늄 해저 케이블을 동 육상 케이블과 연결하는 특수 이종 접속재를 공급 및 설치했다.


육상 케이블은 노르웨이 할덴의 넥상스 노르웨이가 약 800m의 전선이 감긴 케이블 릴로 이탈리아와 몬테네그로로 공급했다. 케이블 부분은 넥상스 노르웨이 팀에 의해 현장에서 결합되었다. 작업은 접합 공정에 적합한 환경과 더불어 팀원들이 작업하기에 안전한 환경을 제공해 주는 접합 컨테이너에서 실시되었다.


HVDC 시험 중에는 원래 500kV에서 작동하는 전체 케이블을 시험 전압 700kV 로 진행하였다. 액세서리를 포함한 케이블 시스템은 터나社의 사양에 따라 최초로 종단의 지진 시험을 포함, 광범위한 타입 시험 프로그램을 수행했다.


“넥상스는 혹독한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며, MONITA 링크의 HVDC 케이블 납품에서 중요한 단계에 도달하였습니다. 우리는 아드리아 해의 까다로운 지역에서 적합한 해저 케이블 경로를 찾으면서, 동시에 터나社의 요구에 따른 엄격한 일정에 맞추는 것 등 지금까지 많은 도전과제를 극복해야했습니다. 이번 인터커넥션 프로젝트에 넥상스가 기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었고, 링크가 작동하는 날을 고대합니다.” 라고 넥상스 MONITA링크 프로젝트 매니저 마르코 브레그만이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