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LNG 연료추진 컨테이너선 4척, 6091억원 수주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사로부터 총 6,091억원 규모의 7,000TEU급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했다고 11일 공시하였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LNG 이중연료 추진 시스템과 다양한 연료 절감기술(Energy Saving Device)이 적용돼 해상 환경규제 대응이 가능한 고효율 친환경 선박으로, 2024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컨테이너선 운임 강세 지속, LNG 이중연료 추진 선박으로의 교체 수요 증가 영향으로 컨테이너선 신규 발주세는 올해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들어 총 8척, 13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 88억달러의 15%를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더보기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1척, 2,400억원 수주 삼성중공업은 중남미 지역 선사로부터 2,4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7일 공시 하였으며 해당 선박은 2024년 12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80척(LNG운반선 22척, 컨테이너선 44척, 원유운반선 14척), 122억 달러의 수주를 기록하였다. 이는 연간 목표 91억 달러를 34% 초과한 실적으로, 2013년 133억불 수주 이후 최대 성과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기술경쟁력을 앞세워 LNG운반선 등 고부가 친환경 선박 수주에 집중하는 차별화 전략으로 영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글로벌 LNG 물동량 증가와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선박교체 수요로 LNG운반선 발주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더보기
삼성중공업, FLNG 경쟁력 '레벨 업' - 新 FLNG 계류시스템 독자 개발 삼성중공업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 설비(이하 'FLNG')에 적용 가능한 '원 사이드 스프레드(One-side Spread)' 계류시스템을 독자 개발해 美 선급인 ABS로부터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계류시스템은 초대형 부유식 설비가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채굴하거나 생산된 LNG를 LNG운반선에 하역할 때 강한 바람 이나 조류에도 안정적으로 자세를 유지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원 사이드 스프레드(One-side Spread)' 계류시스템은 한쪽 측면에 고장력 로프를 걸어 고정하는 방식으로 △LNG운반선의 안전한 접근과 접안이 용이하고 △FLNG가 안정적으로 가스전 해상에 머물게 하는 운동 성능을 확보한 기술이.. 더보기
삼성중공업, 2022년 정기 임원인사 실시 삼성중공업은 12월 15일자로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금번 인사는 성과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부사장 3명, 상무 4명 총 7명 수준의 인사를 실시하였다. 삼성중공업은 금번 인사부터 전무와 부사장 직급을 통합해 임원 직급을 상무와 부사장 2직급 체계로 축소하였다. 삼성중공업은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 인사도 조만간 마무리하고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승진자 - 부사장 : 오성일, 유광복, 허정윤 - 상 무 : 염철성, 윤재균, 이성락, 정인호 더보기
삼성중공업, 2021년 3분기 경영실적 공시 삼성중공업은 5일 2021년 3분기 매출 1조 4,854억원, 영업이익 적자 1,102억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하였다. 3분기 매출은 하계휴가, 추석연휴 등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직전분기 1조 7,155억원 대비 13% 감소했으나, 4분기는 조업일수 증가 및 일부 호선의 원가투입 확대 등으로 큰 폭의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3분기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적자 4,379억원 대비 3,277억원(75%) 줄어든 적자 1,102억원으로 영업이익 적자에는 중국 영파법인 철수에 따른 종업원 보상금(630억원) 지급이 반영되었으며, 이는 2022년 매각 완료시점에 자산 매각 이익 형태로 회수될 예정임. 일회성 요인인 보상금 지급분을 제외한 경상적 영업이익은 적자 472억원 수준이다. ※ 삼성중공업 중국 .. 더보기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4척 추가 수주 ... 1주일새 3조원 계약 삼성중공업이 액화천연가스(LNG)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고부가 친환경 선박으로 하반기 수주 랠리를 펼쳐가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4척을 총 9,713억원에 수주했다고 25일 공시를 통해 밝힘. LNG운반선 한 척당 가격은 2,428억원(2억 600만 달러)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하였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8일, 2조원 규모의 셔틀탱커 7척 수주에 이어 이날 추가 수주에 성공하며, 한 주만에 3조원의 실적을 올림. 이로써 삼성중공업의 올해 조선 부문 누계 수주 실적이 2007년 조선업 슈퍼 사이클 때와 버금가는 수준인 112억 달러까지 늘었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 대응이 가능한 친환경 선박의 수주가 전체 수.. 더보기
삼성중공업,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 개발 삼성중공업이 대형 액화수소운반선 개발을 위한 독자 액화수소 화물창(저장탱크) 기술을 선점하며 수소경제시대에 선두경쟁을 본격화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인 로이드(Lloyd)社로부터 조선업계 최초로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저장탱크 및 160,000㎥ 액화수소운반선 개념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독자 개발한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은 선체 내부에 단열공간을 만들어 영하 253℃로 액화된 수소를 안전하게 저장하는 기술로, 공간 활용도가 높아 별도의 독립형 화물창 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대형화하는 데 유리하다. 삼성중공업은 업계에서 가장 먼저 멤브레인형 액화수소 화물창을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함으로써 향후 수소 운반선 대형화 개발 .. 더보기
삼성중공업, 디지털 트윈 기술로 자율운항 시대 앞당긴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인 로이드(Lloyd)社로부터 'Digital Twin READY for SVESSEL CBM & S-Fugas'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다. 이번 인증은 삼성중공업이 스마트십 어플리케이션인 SVESSEL CBM(고장진단 시스템)과 S-Fugas(LNG 연료공급 시스템)이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할 준비가 완료 되었음을 의미 한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물리적인 사물, 환경 등을 가상 공간에 동일하게 구현하는 기술로, 무인화(無人化)를 지향하는 자율운항 선박의 핵심 기술로 인식되고 있다. SVESSEL CBM은 가상공간에서 실제 선박에서 작동하는 주요 장비의 진동 및 전류 신호를 원격 모니터링해 상태를 진단하고 사전.. 더보기
삼성중공업, 세계최초 열전발전 탑재 LNG선 만든다 삼성중공업이 선박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최신 친환경 선박 기술들을 잇따라 선 보이며 기술 경쟁에서 우위를 보여 주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LG이노텍과 공동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박용 열전발전(Thermo-electric Generator) 모듈 및 시스템 개발에 성공하고, 일본 NYK(엔와이케이)社와 실제 선박 적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오는 12월 NYK에 인도 예정인 174,000m³급 LNG운반선의 추진 엔진에 열전발전 시스템을 첫 적용하고, 실적(Track record)을 쌓아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열전발전 시스템은 열전반도체(Thermo-electric material)의 특성을 활용해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꾸는.. 더보기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3척 6,545억원 수주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180,000㎥급 LNG운반선 3척을 총 6,545억원에 수주했다고 5일 공시함. 이들 선박은 2024년 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LNG운반선은 메탄 슬립(Methane slip)을 감소시키고 연비가 대폭 향상된 MAN ES社의 차세대 LNG 이중연료엔진(ME-GA)이 탑재될 예정임. 메탄 슬립은 LNG 주성분이자 온실가스 중 하나인 메탄이 불완전 연소되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현상이다. 또한, 선박과 바닷물 사이의 마찰저항을 줄여 연비를 높이는 삼성중공업의 공기윤활시스템인 세이버 에어Ⅱ(SAVER Air Ⅱ)와 경제·안전 운항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도 적용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