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계열사인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신현대)은 27일(화) 울산 본사 1도크에서 2만7천톤(GT)급 로팩스(RO-PAX, 여객·화물겸용선)인 ‘비욘드 트러스트(BEYOND TRUST)’호를 진수했다.

지난 2019년 말 하이덱스 스토리지(대표이사 방현우)로부터 수주한 이 선박은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의 제원을 갖추고 있으며, 850명의 승객과 487대의 승용차, 65개의 컨테이너를 싣고 최대 23.2노트(약 43㎞/h)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특히 이 선박은 침수나 화재 등 긴급상황에 대비한 위성항법장치를 비롯해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해상탈출설비(MES) 등 다양한 안전설비들을 갖출 계획이다.

또 선체 내부에는 90여개의 고급 객실과 함께 레스토랑, 비즈니스 라운지, 선셋 테라스, 마사지 라운지, 편의점, 키드존, 펫존 등 남녀노소 모든 고객층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들도 마련된다.

이밖에도 그룹사인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최적 연료분사 기술을 통해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줄인 1만3천마력급 ‘선박추진용 힘센엔진’ 2기를 탑재하고, 황산화물 저감장치(EGCS) 등으로 각종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비욘드 트러스트호는 마무리 의장작업을 거친 후 오는 9월 인도돼, 세월호 참사로 중단된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이번에 건조한 선박은 저중량, 저중심의 설계로 운항 시 복원성을 극대화했다”며, “크나큰 아픔을 딛고 건조되는 여객선인 만큼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공사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002년 1만7천톤급 카페리선인 ‘성희’호를 인도한 이후 2018년 3만1천톤급 ‘뉴 골든 브릿지 7’호와 2020년 2만7천톤급 ‘퀸 제누비아’호를 성공리에 인도한 바 있다.

이를 토대로 오는 8월에는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수주한 2만5천톤급 카페리선이 착공에 들어가며, 9월에는 국내 최초로 전기추진 ICT융합 기술이 적용될 ‘울산고래바다여행선’도 건조에 들어갈 계획이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이 탈탄소 시대에 발맞춰 액화 이산화탄소(CO2) 운반선 개발에 본격 나섰다.

현대미포조선은 22일(월) 오후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한국조선해양, 미국 선급(ABS), 마셜아일랜드 기국(Marshall Islands Registry)과 함께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미포조선과 한국조선해양은 저온과 고압 상태의 액화 이산화탄소를 안정적으로 유지, 운송할 수 있는 선박을 개발, 올해 하반기까지 선급으로부터 기본설계 인증(AIP, Approval in Principle)을 받을 계획이다. 이 선박은 발전소나 제철소 등 산업활동 과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액화해 저장시설로 운송하게 된다.

현대미포조선은 기존 가스운반선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액화 이산화탄소 운송에 최적화된 선박과 화물저장시스템(Cargo Containment System, CCS)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운항 중 이산화탄소가 대기 중에 배출되지 않고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신기술이 적용된 화물운영시스템(Cargo Handling System, CHS)을 개발하게 된다.

미국 선급과 마셜아일랜드 기국은 선급 및 기국 규정과 액화가스운반선에 관한 국제협약(IGC CODE)에 대한 적합성을 검증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기후변화 대응은 조선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이산화탄소운반선 개발을 통해 탄소 중립을 선도하는 미래 친환경 선박건조 시장에서 앞선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근 파리기후변화협약 참여국들이 잇따라 탄소중립 계획을 발표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탄소를 포집해 배출된 온실가스를 줄이는 ‘역배출(negative emission) 기술’에 대한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 노르웨이는 2024년 가동을 목표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심해에 저장하는 인프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세계 각국에서 이산화탄소의 성질과 형태를 전환해 신소재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도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2070년이면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분의 15%가 탄소 포집?활용?저장(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CCUS) 과정에서 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관련 사업이 본격화되면 이산화탄소 운송 수요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현대미포조선과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2만 입방미터(㎥)급 수소운반선과 암모니아 연료추진 선박에 대한 선급 기본인증서(AIP, Approval in Principle)를 획득하는 등 친환경 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해상 운송 개념도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이 총 1,520억원 규모의 선박 3척을 수주하며, 연초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들과 4만 입방미터(m³)급 중형 LPG운반선 2척, 4만 톤급 PC선 1척 등 총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월)밝혔다. 특히, PC선 계약에는 동급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과 PC선은 각각 현대미포조선 본사, 현대베트남조선(HVS)에서 건조, 내년 하반기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리고 밝혔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LPG해상 수송량은 2020년 1.04억톤을 기록했으며, 2022년 1.13억톤까지 8%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전 선종에 걸쳐 시장 회복세가 본격화되고 있다”며,“지속적인 신기술 개발로 미래 친환경 선박 건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2019년부터 전 세계에 발주된 중형 LPG선 24척 가운데 96%인 23척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


지난 22일(월)에는 아시아, 유럽및 아프리카 소재 선사들과 4만 입방미터(㎥)급 중형 LPG운반선 2척, 5만톤급 중형 PC선 3척, 1,800TEU급 컨테이너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PC선 3척 및 컨테이너선 1척과 LPG선 2척은 현대미포조선과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돼 각각 2022년 상반기, 2023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에게 인도될 예정이리고 밝혔다.


또한 24일(수)에는 유럽 선사로부터 4만 5,700톤급 컨테이너.로로 겸용선(Container & Ro-Ro Carrier, 이하 ‘컨로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컨로선은 차량 3,000대 및 20피트 컨테이너 2,000개를 적재할 수 있으며, 2023년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리고 밝혔다.

컨로선은 승용차, 트럭, 트레일러 등 자체 구동이 가능한 차량은 물론 컨테이너까지 선적 및 하역이 가능한 복합 화물선이다. 상.하역 설비가 없는 항구에서도 선박 크레인을 이용, 빠르게 짐을 싣고 내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 컨로선은 질소산화물(NOx) 저감장치와 황산화물(SOx) 스크러버 등 친환경 설비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해 이탈리아 그리말디사에 인도한 컨로선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조선해양 융복합 과제발굴 해커톤’ 행사 - 현장 중심 창의적 기술 발굴 토대 마련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2일부터 1박 2일간 현대중공업 인재개발원에서 ‘조선해양 융복합 과제발굴 해커톤’ 행사를 가졌다. 


벤처기업, 예비 창업자 등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한된 시간 동안 조선해양 전문가와 IoT(사물인터넷)및 소프트웨어 관련 개발자가 협업해 조선해양 융복합 과제를 만들어내는 이번 행사는 기존의 획일화된 기술개발의 틀을 깨고, 현장 중심의 창의적인 융합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 행사는 △조선산업 ICT융합기술 소개 △조선해양 대중소협력방안 △1:1 멘토링 △해커톤 경연 등으로 진행됐으며, 심사를 거쳐 내달 초 발표되는 최종 수상팀에게는 최대 5천만원의 투자금과 스타트업 기업 성장을 위한 각종 지원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회사는 이번 행사 우수작을 현재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추진 과제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현 가능성 및 기대효과 등을 검증하고 산업 현장 멘토링을 실시하는 한편, 다양한 벤처생태계와의 교류를 통해 네트워크를 확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 현대-비나신조선 100번째 선박 인도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 신현대)의 해외 법인인 ‘현대-비나신조선(HVS)’이 100번째 선박을 인도하며, 수리/개조사업에서 신조사업으로 성공리에 전환한 모기업의 성공신화를 베트남에서 재현하고 있다. 


HVS는 19일 베트남 현지에서 5만톤급 PC선 1척을 선주사에 성공리에 인도함으로써 100번째 선박 인도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선주사에 의해 ‘말린 미스테리(MARLIN MYSTERY)’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현대미포조선이 2017년 아시아 한 선사로부터 수주해 HVS에서 건조된 5만톤급 PC선이다.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는 이 선박은 이날 인도식 후 첫 선적품을 싣기 위해 싱가포르로 출항했다.


이로써 HVS는 2009년 8월 첫 신조선인 5만6천톤급 벌크선 ‘E.R 베르가모’호를 시작으로 신조(新造)사업 진출 약 10년 만에 모두 100척의 인도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특히 1996년 현대미포조선과 베트남 국영조선공사와 합작회사 형태로 설립된 HVS는 약 10년간 수리/개조사업으로 경험을 축적한 뒤 2008년부터 신조사업으로 전환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며, 모기업의 성공신화를 베트남에서 재현하고 있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HVS는 현지에서 다양한 지역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난해 10월 베트남 정부로부터 지역경제 발전과 모범적 경영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포상을 받는 등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기업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일조해 오고 있다.


고진영 HVS 법인장은 “베트남에 파견된 현대미포조선 직원들의 도전정신과 현지 직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국내 조선사 중 가장 성공적으로 사업을 영위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계 최대 조선강국인 대한민국의 기술력이 적용된 최고품질의 선박을 인도함으로써 고객에게 더욱 신뢰받는 파트너가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 31K RO-PAX선, 7.5K LNG벙커링선 ‘2018 세계 우수 선박’ 영예




현대미포조선이 지난해 건조한 선박 2척이 영국왕립조선인협회인 ‘네이벌 아키텍트(Naval Architect)’로부터 ‘2018년 세계 우수 선박’으로 선정돼 18년 연속 최고품질을 공인 받았다.


한.중 합작선사인 ‘위동항운’의 3만1천톤급 로팩스(RO-PAX)선인 ‘뉴 골든 브릿지 7(선번 8249)’호는 국제해사기구(IMO)가 정한 해상인명안전협약(SOLAS)의 강화된 규정인 SRTP(Safe Return To Port)에 따라 침수나 화재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엔진, 발전기 등 주요 장비가 2기씩 설치됐으며, 위성항법장치,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가 탑재됐다.


특히 이 선박에 설치된 2기의 엔진은 그룹사인 현대중공업에서 독자 기술로 개발한 1만6천마력급 ‘힘센엔진’으로, 여객선에는 최초로 적용됐음에도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아 함께 주목을 받았다.


독일 ‘버나드슐테(BERNHARD SCHULTE)’사의 7천5백입방미터(cbm)급 LNG벙커링선인 ‘카이로스(선번 8250)’호는 해양 생태계 교란의 주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선박 평형수의 배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면서도, 안전운항이 가능한 ‘밸러스트 프리(Ballast Free)’라는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기술이 세계 최초로 적용돼 전 세계 조선 · 해운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 5만톤급 중형 PC선 6척(옵션 2척 포함)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달 들어 중형 PC선 6척을 잇달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1월 중 유럽 선사와 약 2억 5천만불(2,790억원) 규모의 5만톤급 PC선 6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월)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올해 상반기 건조에 들어가 2020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1월 중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규모로,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SCR) 및 스크러버를 적용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환경 규제에 맞춰 저유황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이를 운반할 PC선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럽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불로 잡았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 새해 첫 ‘뱃고동’ -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


중형선박 건조부문 세계 1위 기업인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사장 신현대)이 2019년 새해 첫 선박을 선주사에 인도하며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현대미포조선은 4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일본 M.O.L(Mitsui O.S.K. Line)’사로부터 2017년 6월 수주한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새해 들어 처음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현대미포조선 및 선주·선급 관계자가 참석해 새로운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지난해 11월 열린 명명식에서 선주사에 의해 ‘카스타라(CASTARA)’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6.0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이 선박을 비롯해 1월에만 모두 9척을 시작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전년(41척)보다 17척이 증가한 58척(PC 34척, 컨테이너운반선 14척, RO-RO 4척, LPG운반선 1척, LEG운반선 4척, 유황운반선 1척)의 선박을 인도할 계획이다.


한편, 1884년 설립돼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둔 M.O.L사는 857척(클락슨 기준)의 선대를 운용 중에 있으며, 지금까지 현대미포조선 6척 등 현대중공업그룹에 총 23척의 선박을 발주해 깊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 4.4K 유황운반선 4도크서 진수


현대미포조선에서 6년 만에 건조되고 있는 유황운반선이 지난 14일 오전 4도크에서 진수됐다. 지난해 8월 ‘국민비투멘’사로부터 수주한 4천400톤급 유황운반선인 이 선박은 액체 상태의 유황(Molten Sulphur)을 운반할 수 있도록 열매체유 보일러(Thermal oil boiler) 등을 비롯해 접안시간 감소를 위한 2기의 추진기(Bow Thruster) 등이 장착돼 있다. 


길이 98.5M, 너비 16.2M, 높이 8.3M의 제원을 갖춘 이 선박은 안벽에 접안돼 마무리 의장작업 후 내년 2월 경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011년 현대오일뱅크로부터 3천6백톤급 유황운반선 1척을 처음으로 수주해 2013년 2월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고 밝혔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운반선 시장 본격 진출


현대미포조선이 국내 최초로 해외 선사로부터 중소형 LNG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중소형 LNG운반선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현대미포조선은 노르웨이 크누센(Knutsen)사와 7,700만 달러 규모의 3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목)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일한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오슬로 크누센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 크누센 트리그베 세그렘(Trygve Seglem)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폭 28.4m, 높이 19.4m 규모로, 2021년 1분기 인도 후 이탈리아 동부 - 사르데냐섬 항로에 투입돼 사르데냐섬에 LNG를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축발전설비(Shaft Generator) 등을 탑재해,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시키는 한편 운항효율성 또한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선주사인 크누센 관계자는 “그동안 현대중공업그룹과 다수의 대형 LNG선을 계약하며 신뢰를 쌓아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이번 중소형 LNG운반선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하게 됐다.”고 밝혔다. 


LNG선은 그동안 16만 입방미터(㎥)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어 왔으나, 최근 친환경 연료인 LNG의 수요 증가 및 LNG벙커링 인프라 확충으로 인해 중소형 LNG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실제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ons)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척 수준에 그쳤던 중소형 LNG운반선 발주량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5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최근 인도된 LNG벙커링선이 선주로부터 호평을 받는 등 시장에서 당사의 LNG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LNG벙커링선을 포함한 중소형 LNG선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10월 LNG벙커링선을 독일 버나드 슐테(Bernhard Schulte)사에 성공적으로 인도하며, 중소형 LNG선에서의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인 바 있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