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5,000억원 규모의 미얀마 쉐(Shwe) 공사를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7일(수)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미얀마 3단계 가스전 개발에 투입될 총 2만7천톤 규모의 가스승압플랫폼(Gas Compression Platform) 1기 공사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와 최정우 포스코 회장,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공사의 설계, 구매, 제작, 운송, 설치, 시운전 등 모든 공정을 일괄도급방식(EPCIC)으로 수행하며,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제작해 2024년 상반기 미얀마 벵갈만 해상에 위치한 쉐 가스전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는 한국조선해양이 지난 2013년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1단계 사업에 가스생산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제작·인도한 이후, 발주처와 깊은 신뢰를 쌓은 것이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다.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오랜 파트너인 포스코와 친환경 에너지원 프로젝트를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친환경 분야에서 사업의 기회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기술개발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시장 내 입지를 확고히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현대중공업그룹과 저탄소, 친환경 에너지원인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을 함께 수행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포스코그룹 LNG사업 밸류체인의 핵심인 미얀마 가스전이 안정적인 가스 생산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삼성중공업이 올 들어 두 번째 수주 계약 체결에 성공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여주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로부터 총 2,292억원 규모의 대형 컨테이너선 2척을 수주했다고 26일 공시허녔으며 해당 선박은 2022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20피트(ft) 컨테이너를 한번에 1만 3천개까지 실을 수 있는 대형 컨테이너선으로,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을 탑재해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며 ▲각종 연료 절감장치(Energy Saving Device)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 탑재로 경제적 운항이 가능한 고효율 스마트 선박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5일 LNG운반선 1척 계약으로 올해 첫 수주 실적을 올린 데 이어, 이번 대형 컨테이너선 2척 건조 계약까지 따내며 1월에만 총 4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였다.

이는 코로나 19 팬데믹과 유가(油價) 급락 영향으로 인해 지난해 1분기 누계 수주 실적이 3억 달러에 그친 것과 대조적으로, 올해 들어 순항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신조 발주 시장은 불확실성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친환경 고효율 선박 수요 중심으로 완만하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술 격차를 바탕으로 올해 일감 확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하였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3,000TEU급 컨테이너선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디지털 기술을 선박에 접목하며 차세대 선박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LNG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에 대해 영국 로이드(LR)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25일(월)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이 개발한 디지털트윈 플랫폼(HiDTS: Hyundai intelligent Digital Twin Ship)은 사이버 공간에서 실제 선박의 해상 시운전 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해 LNG운반선의 이중연료엔진, 연료공급시스템, 전력·제어시스템 등 핵심 설비들의 성능을 검증할 수 있다.

통상 LNG운반선의 해상 및 가스 시운전은 많은 인원과 기간을 들여 운항 안정성과 가스 적재 및 하역, 탱크 냉각 등을 평가하는데, 이번 인증으로 가상환경에서 성능 테스트가 가능하게 된 것.

특히, 실제 시운전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극한의 조건에서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고, 해상에서 이뤄지는 시운전 기간을 줄여 비용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가상시운전 솔루션 개발을 시작으로 추후 △자산관리 △에너지 최적화 △위험 예지 등의 디지털트윈 솔루션도 순차적으로 개발해 자율운항 기반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솔루션은 디지털트윈 기술을 단일 기자재가 아닌, 선박 전반의 시스템에 적용한 세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며, “선박용 첨단기술을 지속 개발해 자율운항 시대 주도권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7년 통합스마트십솔루션(ISS)을 출시한 데 이어 인공지능 기반 시뮬레이션 기술을 융합한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을 개발했으며, 지난해 말 자율운항 전문회사인 ‘아비커스(Avikus)’를 설립하는 등 차세대 선박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HiDTS) 소개 이미지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이 2020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924만CGT(738척) 중 819만CGT(187척, 43%)를 수주하며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 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18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1위 자리에 복귀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하반기부터 주력 선종인 LNG운반선 등을 본격 수주하며 중국과의 격차를 점차 좁혀 나가다가 11~12월 두 달간 전체 수주량의 절반 이상인 411만CGT를 수주하며 중국에 역전을 하였으며 한국은 2020년 발주된 대형 LNG운반선(140천㎥ 이상) 49척 중 36척(73%), VLCC 41척 중 35척(85%), S-Max급 원유운반선 28척 중 18척(64%)을 수주하며 주력 선종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인다고 밝혔다.

2020년 글로벌 누계 발주량은 1,924만CGT로 전년 2,910만CGT의 66% 수준으로 감소했지만 한국의 점유율(43%)은 최근 10년來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나 12월 말 기준 수주잔량은 연말 수주량 증가에 힘입어 전월 대비 3%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선복량 대비 수주잔량이 1980년대 이후 최저 수준인 7%에 불과한 데다, IMO 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으로의 교체 수요로 올해 발주량은 지난해보다 2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고 밝혔다('20년 말 선복량 9.1억CGT, 수주잔량 0.7억CGT)

선박 발(수)주량능 보면 12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392만CGT(86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285만CGT(42척, 73%), 중국 101만CGT(39척, 26%), 크로아티아 3만CGT(1척, 1%) 순이며 2020년 국가별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819만CGT(187척, 43%), 중국 793만CGT(353척, 41%), 일본 137만CGT(86척, 7%) 순으로 최근 3년간 누계 선박 발주량은 '18년 3,510만CGT → '19년 2,910만CGT(17%↓) → '20년 1,924만CGT(34%↓)를 기록 하였다고 밝혔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2019년 대비 컨테이너선(12천TEU급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은 발주량이 증가했고 대형 LNG선(140천㎥ 이상)은 전년 수준을 유지한 반면, S-Max급, A-Max급 유조선, 벌크선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 2020년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
- 컨테이너선(12천TEU급 이상): '19년 222만CGT(34척) → '20년 272만CGT(38척, 23%↑)
- 대형 LNG선(140천㎥ 이상): '19년 429만CGT(50척) → '20년 419만CGT(49척, 2%↓)
- VLCC: '19년 152만CGT(35척) → '20년 175만CGT(41척, 15%↑)
- S-Max급 유조선: '19년 100만CGT(33척) → '20년 84만CGT(28척, 16%↓)
- A-Max급 유조선:  '19년 127만CGT(49척) → '20년 81만CGT(31척, 36%↓) 
- 벌크선(Capesize):  '19년 245만CGT(71척) → '20년 70만CGT(21척, 71%↓)

선박 수주잔량을 보면 12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11월 말 대비 207만CGT(3%↑) 증가한 7,085만CGT를 기록하였으며 국가별로는 중국(19만CGT, 1%↑)은 소폭 증가, 일본(△30만CGT, 3%↓)은 감소한 반면, 한국(250만CGT, 13%↑)은 LNG선 대량 수주에 힘입어 수주잔량이 3개월 연속 증가하며 전체 증가세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일본(△484만CGT, 37%↓), 중국(△325만CGT, 11%↓)은 수주잔량이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한국(△109만CGT, 5%↓)은 상대적으로 소폭 감소하였으며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544만CGT(36%)에 이어 한국 2,216만CGT(31%), 일본 829만CGT(12%) 순이라고 밝혔다.

선가추이을 보면 12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1포인트 반등한 126포인트를 기록함. 연초 기록 130포인트와 대비하면 4포인트 하락하였으며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2020년 초 대비 초대형 유조선(VLCC)은 9,200만 달러 → 8,500만 달러, S-max 유조선 6,150만 달러 → 5,600만 달러, A-max 유조선 4,850만 달러, → 4,600만 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1억 900만 달러 → 1억 200만 달러로 하락한 반면, LNG선(174천㎥)은 1억 8,600만 달러로 동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삼성중공업)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연초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oil Carrier) 2척, 약 2,000억원 규모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화) 밝혔다.

이로써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5일 새해 첫 수주를 발표한 이후, 일주일새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LNG운반선 1척, LPG선 1척, PC선 1척, VLCC 2척 등 총 11척, 약 1조 3천억 원 규모의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7m로,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으며,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Clarksons Forecast Club)’에서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경우 올해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43척의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초대형 원유운반선 총 41척 중 65%인 27척을 수주한 바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연초부터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침체됐던 글로벌 발주 시장의 회복이 기대된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31만 8,000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삼성중공업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으로 올해 첫 수주에 성공하며, 친환경 선박 발주 증가 기대감에 부응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글로벌 해운사인 팬오션으로부터 1,993억원 규모의 17만4천㎥급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5일 공시함. 해당 선박은 2023년 4월까지 인도될 예정다.

선주사인 팬오션은 지난해 포르투갈 에너지 기업인 Galp와 체결한 약 1.15억 달러 규모의 장기 대선계약(TC)에 최신 사양의 LNG운반선을 투입해 LNG 사업 부문에서의 국제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매우 이른 시기에 회사의 강점인 LNG운반선으로 수주 소식을 알려 기쁘다"며, "친환경, 고효율, 스마트십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올해 수주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1월부터 이번 건조 계약까지 총 20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하며 최근 친환경 선박 발주 회복세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021년 해운조선업 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신조선 수주가 환경 규제, 특히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수요라는 점에서 효율성과 성능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질 것이며, 이로 인해 국내 조선업 수주 역시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특히, LNG 연료가 석유계 연료 대비 톤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2/3 수준으로 적은 장점이 있어 사용 비중이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하였다.

또한,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 역시 전세계 LNG 수요에 힘입어 향후 5년간('21~'25년) 대형 LNG운반선 발주가 평균 51척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하였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새해 첫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소재 선사와 1만 5,000TEU급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약 9,000억원 규모의 선박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화)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만 4,5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4척,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2척씩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1회 충전만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는 대형 LNG연료탱크를 탑재하였으며, 친환경 연료사용과 최적의 연료공급시스템을 통해 선박의 운영비용을 대폭 개선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50척의 LNG추진선을 수주한 바 있으며, 지난 2018년 7월과 지난해 9월 각각 세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과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인도하는 등 이 분야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Clarksons Forecast Club)’에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침체된 컨테이너선 발주가 2020년 하반기 이후 빠르게 회복돼 올해 187척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시장 회복이 기대되는 컨테이너선을 비롯해 LNG선 등 고부가가치, 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수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조선 부문 수주 목표를 149억불로 수립했다.

반응형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