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한·이라크 수교 30주년 기념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 개최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14일 오후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이라크 금융·법률 제도에 관한 설명을 주요 내용으로 한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국내 주요 건설.기자재 기업( GS건설, KOGAS, LS산전, SK건설, STX마린서비스, 대우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세아STX, 한국항공우주, 한화건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효성중공업) 등에서 7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는 한-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을 도모하는 국내기업들에 금융조달 및 현지 법률제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 해외진출기업의 ‘제2의 중동붐’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이라크 경제재건 프로젝트 규모는 향후 10년간 총 882억달러(약 99조66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첫 번째 강연에 나선 후세인 카라골리(Hussain Qaragholi) 도이치뱅크* 중동지역 담당자는 이날 세미나에서 이라크 정치·경제 상황 및 주요 투자유치계획을 담은 2019년도 이라크 예산안을 설명했다. 

※ 도이치뱅크(Deutsche Bank)는 1870년에 설립된 독일계 글로벌 투자은행으로, 기업금융·파생상품·자산운용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그는 특히 도이치뱅크의 실제 금융사례*를 토대로 국내 기업이 이라크시장에 진출할 때 적절한 금융조달 방안을 제시했다. 

※ 2016년 1월 도이치뱅크는 이라크 석유가스社 Qaiwan과 7500만달러 규모의 8년 만기 금융계약을 체결. 본건은 Qaiwan이 투자한 442MW Bazian가스화력발전소내 가스 터빈 구매에 지원된 금액으로, 이 가스 터빈은 GE 프랑스 지사로부터 공급되었으며 프랑스 수출신용기관 Co-face 보증부로 제공됐다. 


크리스 다운(Chris Down) 노턴 로즈 풀브라이트(1794년 설립된 미국계 글로벌 법률자문사로, 프로젝트 파이낸스, 에너지·인프라, 금융·재무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변호사도 같은 자리에서 이라크 법률·규제 환경 및 해외투자법 개요와 함께 금융조달시 요구되는 이라크정부 보증·담보 설정 등 신용 보강 장치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어 참석자들간 효과적인 이라크 진출 방안과 유망 진출분야를 두고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수은 관계자는 “세계 5위의 원유 매장국인 이라크는 최근 정치적 환경개선을 통해 재건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치고 있다”면서 “국내 기업의 수주 지원을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현지 정보 및 사례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SK건설, 4억2천만달러 규모 UAE 에티하드 철도공사 수주




SK건설이 UAE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지하 원유비축기지에 이어 사막을 횡단하는 대형 철도공사를 수주했다. SK건설은 UAE의 에티하드 레일(Etihad Rail)이 발주한 2단계 철도망 건설사업 중 구웨이파트(Ghweifat)~루와이스(Ruwais)  구간에 대한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 건설사 최초로 사우디, 쿠웨이트 등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의 철도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SK건설은 중국건축공정총공사(CSCEC)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사를 수주했다. 총 공사금액은 4억2천만달러(약 4천8백억원)로 SK건설 지분은 42.5%다. SK건설은 EPC(설계·조달·시공)를 일괄 수행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6개월이며, 2023년 준공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국경과 인접한 UAE 서부 구웨이파트(Ghweifat)에서 루와이스(Ruwais)까지 총 연장 139km의 철도노선을 신설하는 공사다. 에티하드 레일 2단계 철도망 중 첫 번째 구간인 만큼 향후 발주되는 세 개의 구간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는 데 의의가 크다고 SK건설 관계자는 설명했다.


에티하드 레일 2단계 철도망은 총 연장이 605km이고 최고설계속도는 200km/h에 달하며, 서쪽 사우디 국경인 구웨이파트로부터 동쪽 후자이라(Fujairah)까지 UAE 전역에 걸쳐 연결된다. 


철도가 준공되면 UAE의 주요 도시, 항만, 산업단지간의 화물 운송 및 물류 시스템이 개선될 전망이다. 추후 단계별 개발계획을 통해 여객용 터미널까지 확충되면 지역간 이동시간이 단축되고 산업교류를 촉진해 국가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 사업은 UAE가 지난 2012년에 발표한 그린이코노미 전략(Green Growth Strategy)에 포함된 대표적인 친환경 프로젝트로, 저탄소 녹색성장에 기여할 뿐 아니라 도심 교통문제 완화, 도로보수 비용절감 등 경제적 실익이 크다. 화물열차 1대는 기존 덤프트럭 300대 규모의 수송량을 확보하며 이산화탄소(CO2) 발생량을 기존 차량대비 70~80% 저감해,  예상교통량 기준 연간 220만톤 이상의 온실가스를 줄이고 37만7천대의 차량을 대체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SK건설은 글로벌리제이션(Globalization) 전략의 일환으로, 중국 국영 건설사인 중국건축공정총공사(CSCEC)와 2015년부터 전략적 제휴를 맺고 공사 기술력과 가격 경쟁력 등 양사간의 시너지를 발휘해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수주를 계기로 UAE 에티하드 철도의 기타 노선과 아부다비 지하철 등에서도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현재 SK건설은 UAE 알 만도스 원유비축기지, 카타르 도하 지하철 레드라인, 쿠웨이트 알 주르 항만 등 중동지역 내 다수의 인프라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UAE 에티하드 철도가 국가균형발전과 녹색성장에 기여하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며, “중동 내 공사 수행경험과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를 따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SK건설, 세계 최대 UAE  원유비축기지 본 공사 착수




SK건설이 지난해 착공한 UAE 초대형 지하 원유비축기지 건설공사가 본 궤도에 올랐다. SK건설은 UAE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 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가 발주한 총 공사비 12억달러 규모의 알 만도스(Al Mandous) 원유비축기지 프로젝트가 진입 터널(Access Tunnel) 공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지하 저장시설(Cavern) 공사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UAE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푸자이라(Fujairah)의 지하 암반에 총 4200만 배럴 규모의 지하 원유비축기지를 신축하는 공사다. 저장 용량이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20척과 맞먹으며, 단일 프로젝트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SK건설은 지하 원유 저장시설 3개와 원유의 입출하를 관리하는 상부 플랜트 시설 등을 일괄 시공하고 시운전까지 수행한다. 준공은 2022년 예정이다.


알 만도스 원유비축기지는 저장 규모뿐 아니라 세가지 유형의 원유를 저장할 수 있으며 운반일정 관리와 최적화가 용이해, 아라비아해(Arabian Sea)를 통한 글로벌 수출 전략의 유연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건설은 터널 및 지하 공간에 대한 우수한 공사 기술력을 활용해 울산과 여수 등 국내는 물론 인도 망갈로르(Mangalore)와 파두르(Padur)까지 국내외에서 총 8개의 지하 원유비축기지를 건설했다. 특히 1000만 배럴이 넘는 대형 비축기지 건설 경험이 많으며, 원유 저장 규모로 따지면 총 7500만 배럴에 달하는 등 세계 최대 공사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로 건설되는 UAE 지하 원유비축기지 공사가 현재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공사 수행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스토리지 시장에서 더 많은 사업기회를 발굴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건설은 지난해 글로벌 인프라 시장에서 홍콩 야우마따이 간선도로 등 단순 EPC(설계·조달·시공) 수주뿐만 아니라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대교,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와 같은 민관협력사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에도 적극 참여해 사업모델 다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Horyong picks Strenx steel for tallest truck-mounted aerial lifts and ladder cars in South Korea




/ins South Korean-based Horyong Ltd boasts 28 years of know how in the production of truck mounted aerial lifts, used in construction and other work sites. To meet customer demand, and possess the competitive edge needed on the global market, the company almost exclusively uses SSAB’s Strenx performance steel in the special purpose vehicles manufactured.


All over the world urbanization continues to grow, and the construction of more housing and office buildings intensify the demand on industrial equipment. Customers want safe and durable vehicles. Horyong meets the need by designing aerial lift cranes that combines the highest level of design with the highest level of quality.


“I think that safety is the most important sector for our customers and our equipment is known to be strong. The My Inner Strenx certification makes our customers rely on the products as they trust the SSAB brand,” said Soo-jeong Lee, Senior Researcher at Horyong.


She has worked at Horyong for ten years and describes how Strenx performance steel is integrated as an imperative part of the aerial lift trucks design.


“Most of the steel that we use in our vehicles is SSAB’s high-strength steel. When we design our truck-mounted aerial lifts and ladder cars for operations in high places, we use 90 to 95 percent Strenx steel in the equipment. The steel plate series is reliable and gives the customers the trustworthiness that they seek. Because, when operating in such high places a lot of shaking and bending can contribute to dangerous situations that the customers of course want to avoid,” she said.


The 68,359 m² plant of the South Korean company Horyong is situated in Gimje, in the southwest part of the country. From here they ship aerial lift trucks, cargo cranes and eco-friendly electric self-propelled cranes all over the country, as well as export the products to countries around the world.


Truck-mounted aerial lifts are mainly used in construction and other work sites that are situated in high places, such as building maintenance. The vehicles improve logistics to high buildings, lifting heavy material and moving heavy objects. With 28 years of R&D efforts, Horyong produces the tallest ladder and aerial lift vehicles in South Korea – the highest of these reaching 75 meters up in the sky. In order to make the trucks able to be more efficient by lifting more material and reaching higher up, the structure needs to be as light as possible.


“Strenx steel improves the quality of our products. By making vehicles out of SSAB’s high-strength steel I think we will be able to knock out more excessive weight and continue to achieve even more innovative designs,” said Soo-jeong Lee.


Horyong Sales Manager Park Cheol agrees that the lightweight, yet high-strength steel from SSAB will help the company to innovate new and better products.


“We use SSAB’s Strenx steel plates to be able to follow the current global trend, which is making equipment light-weight. I think that this is something we can utilize in the future in the market for heavy operations, to reduce the weight and achieve even more efficient work,” he said.


Park Cheol feels that the partnership between SSAB and Horyong is a win-win relationship.

“We are manufacturing specialty purpose vehicles and the Strenx steel is the perfect fit for these challenging jobs. In addition, I think SSAB contributes greatly in the development of our commodities. As we are part of the My Inner Strenx program, SSAB provides us with extensive and prioritized support on the technicalities of the steel plates so we learn more about how we can use them, and consequently develop new products. I'm sure that this collaboration is going to continue to bring us even better results in the future,” he said.


About Horyong

Horyong Compnay Ltd. was established in 1990 in Gimje, South Korea and started to produce areal lift trucks in 1991. The current production site, with four factories spread over the 68,359 m2 plant in Gimje, was built in 2015. The company produces vehicles for operations in high places, such as ladder-lift trucks, aerial lift trucks, jib cranes and carry deck cranes vehicles with CE (Europe), CCC (China), ANSI (USA) and CUTR (Russia) certifications. They also manufacture electrical self-propelled cranes and other energy saving CPT (Concrete Pump Truck) vehicles. Horyong is a global company and has received the South Korean state-funded KOTRA Seal of Excellence for which companies are qualified according to three major criteria: quality, high technology, and trustworthiness.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Hypertherm introduces new consumable kits for XPR cutting systems




Hypertherm, a U.S. based manufacturer of industrial cutting systems and software, is shipping consumable kits for its XPR X-Definition™ Plasma systems. These new consumable starter kits are available with or without a torch for mild steel and non-ferrous cutting applications. The kits include a variety of consumables to allow for cutting at different amperages, using all of the gas process types supported by the XPR170™ and XPR300™ systems.


The consumables contain several patent pending technologies to improve consumable life and cut quality. Examples include Cool nozzle™ and Arc response technology™, the latter of which protects consumables from the negative impact of ramp down errors, a regular occurrence in real-life cutting. By reducing the impact of ramp down errors, XPR consumables can last up to three times longer than those on older generation systems.


In addition, XPR consumables are designed with ease of use in mind. An EasyConnect™ feature allows operators to quickly plug the torch lead into the torch connect console without the use of tools, while a patent pending QuickLock™ electrode delivers easy quarter turn tightening to further reduce setup time. Another new design feature is a quick change torch that enables an operator to rapidly change torches with just one hand.


“Whether you are cutting mild steel, stainless steel, or aluminum, these new starter kits will make it easy for XPR customers to get all of the consumables they need in one convenient kit,” said Martin Geheran, product manager for plasma torches and consumables. “We think customers will also enjoy the convenience of the kits that come with a torch as it will give them the option of having a second torch, or even multiple torches, pre-loaded with consumables for even faster change-outs.”


Hypertherm designs and manufactures industrial cutting products for use in a variety of industries such as shipbuilding, manufacturing, and automotive repair. Its product line includes cutting systems, in addition to CNC motion and height controls, CAM nesting software, robotic software and consumables. Hypertherm systems are trusted for performance and reliability that result in increased productivity and profitability for hundreds of thousands of businesses. The New Hampshire based company’s reputation for cutting innovation dates back 50 years to 1968, with Hypertherm’s invention of water injection plasma cutting. The 100 percent associate owned company, consistently named a best place to work, has more than 1,400 associates along with operations and partner representation worldwide.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주)세한메카트로닉스는 산업용 로봇 자동화 시스템의 설계, 제작, 시스템운용, 프로그램관리, 프로그램유지보수 및 로봇교육의 Total-Solution 기업입니다. 


당사는 자동화 업무를 필요로 하는 각 산업분야에 산업용 첨단 로봇을 제조, 공급함으로써 수요 기업이 최상의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여 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데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경제가 발달함에 따라 각 산업분야에서 상품의 대량생산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반해, 이에 필요한 인적 자원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또 높은 임금 지급으로 인한 고용비용 증가로 많은 산업 분야에서 로봇에 의한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여 제품을 생산하는 추세입니다.


당사는 자동화 업무를 필요로 하는 각 산업분야에서 산업용 첨단 로봇을 제조, 공급함으로써 수요 기업이 최상의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여 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데 사업목적을 갖고 있고 아울러 국가 경제 발전, 지역 사회의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 더불어 고객사와 두터운 신뢰로 최적의 자동화 설비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SK건설,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 연이어 수주



SK건설은 지난달 한국중부발전.KT 등과 총 3건의 블룸에너지(Bloom Energy)  연료전지 주기기 공급 및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지난 11월 미국 블룸에너지(Bloom Energy)사와 주기기에 대한 국내 독점 공급권 계약을 체결한 후 불과 한 달여 만에 3건의 사업을 잇따라 수주하는 성과를 냈다.

먼저, SK건설은 중부발전과 함께 6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연료전지는 소음이 적고 유해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도시 미관과의 조화도 이룰 수 있어, 세계 최초로 도심 지하에 건설되는 서울복합화력발전소 내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KT 국사 2곳에 각 0.9MW 규모로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양사는 전략적 제휴를 바탕으로 추가 사업을 계획 중에 있다.


블룸에너지 연료전지 주기기인 ‘에너지 서버(Energy Server)’는 전기 효율이 기존 연료전지 보다 50% 이상 높다. 부지 활용성도 높아 도심 내 유휴공간에 설치하기 적합하다. 현재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맞춰 차세대 분산 전력공급원으로 각광받고 있어,  앞으로 그 수요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건설 이왕재 연료전지 담당임원은 “연료전지는 대형 발전부터 도심∙자가소비형 발전까지 다양한 규모로 에너지 생산이 가능한 친환경 전력공급원이다”며, “SK건설도 분산형 전원 발전사업이라는 장기 비전을 갖고,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양질의 서비스 모델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