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상륙함(LST-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03 현대중공업, 최신 상륙함(LST-Ⅱ, 천왕봉급) 4번함 ‘노적봉함’ 진수

현대중공업은 2일(목) 오전 울산 본사에서 해군의 신형 상륙함(LST-Ⅱ, 천왕봉급) 4번함 ‘노적봉함’을 진수했다. 이날 노적봉함 진수식에는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과 전제국 방위사업청장, 김판규(중장) 해군참모차장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상륙작전이 주 임무인 노적봉함은 4천900톤급으로 길이 127미터, 최대 속력은 23노트(약 40km/h)이며 120여명의 승조원이 함정을 운용한다. 이 함정은 완전 무장한 상륙군 300여명 및 고속상륙주정(LCM), 전차,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을 탑재하고 상륙기동헬기 2대를 이ㆍ착륙시킬 수 있다.



특히 노적봉함은 국내 개발 전투체계를 탑재하고 상륙작전지휘소를 설치했으며, 기존 고준봉급(LST-Ⅰ, 2천600톤급) 상륙함보다 기동능력을 배가해 초수평선 상륙작전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방탄설계 적용구역과 방화격벽 설치로 함정 생존성을 한층 강화했다.

  

노적봉함은 평시에는 기지와 도서에 대한 병력, 장비 및 물자 수송 임무를 수행하고 국지분쟁 시에는 신속대응전력을 수송하고. 필요시에는 유엔평화유지군(PKO) 등의 국제협력활동을 지원하며, 재해ㆍ재난 구호 등 비군사적ㆍ인도주의적 작전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해군은 국내 명산의 봉우리를 상륙함의 함명으로 사용해온 관례에 따라 전라남도 목포시에 위치한 유달산 ‘노적봉’을 신형 상륙함 4번함의 함명으로 명명했다.

  

노적봉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유달산 입구 바위 봉우리를 이엉으로 덮어 군량미를 쌓아놓은 노적(露積)으로 위장해 많은 군사가 있는 것처럼 보여 왜적이 물러가게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곳이다. 또 노적봉 맞은편에 위치한 고하도는 충무공이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끈 후 108일간 주둔하며 전력을 정비한 곳입니다.

  

해군은 충무공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3함대가 주둔하고 있는 목포의 유달산 노적봉을 함명으로 제정했다. 한편, 노적봉함은 인수시험평가를 거쳐 2018년 11월에 해군에 인도되며, 전력화 과정을 마친 후 2019년에 작전 배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