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월 전세계 발주량 90% 수주량 1위...LNG선 가격 또 올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19년 2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 70만CGT(15척) 중 한국이 63만CGT(8척, 90%)를 수주하며 3%에 그친 중국을 크게 제치고 1위를 차지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2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가 1포인트 상승한 131포인트를 기록했으며, LNG선 가격은 두 달 연속 100만 달러씩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2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70만CGT(15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 조선사들이 63만CGT(8척)를 수주하면서 2만CGT(1척)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였으며 일본은 1만CGT(1척)를 수주하며 3위를 차지한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올해 1~2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124만CGT(65척) 41%, 한국 121만CGT(20척) 40%, 이탈리아 24만CGT(3척) 8%, 일본 23만CGT(6척) 8% 순이다. 


한편, 2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달 231만CGT(86척)에 비해 70% 감소하였으며, 최근 3년간 1~2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7년 352만CGT, 2018년 707만CGT(101%↑), 2019년 301만CGT(57%↓)를 기록하였다.


올해 2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월말 대비 101만CGT 감소한 8,050만CGT를 나타나고 있으며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이 21만CGT, 일본 54만CGT 감소한 것과 달리 한국은 22만CGT 증가하였으며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13만CGT(36%)에 이어, 한국 2,175만CGT(27%), 일본 1,452만CGT(18%) 순이다.


2월 클락슨 신조선사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31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달 130포인트에서 1포인트 상승하였으며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각각 지난달과 동일한 9,300만 달러, 1억 1,500만 달러를 나타나고 있으며 LNG선은 지난달에 이어 100만 달러 상승한 1억 8,500만 달러를 나타내며 지난해 2월 최저점(1억 8,000만 달러)을 보인 후 지속 상승(3%) 중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2019년 1월 수주량 58만CGT....중국에 이어 2위

1월 세계 발주량 증가세는 주춤, LNG선 등 한국 주력 선종 가격 상승세는 지속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214만CGT(78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선박 수주량은 중국이 108만CGT(57척)를 기록하며 한국 58만CGT(12척)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였다. 일본은 20만CGT(4척)을 수주하며 크루즈선 3척을 수주한 이탈리아 24만CGT(3척)에 밀려 4위를 기록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올해 1월 발주량은 수주 가뭄을 겪던 2016년 1월 135만CGT 보다 59% 증가했으나 2018년 1월 358만CGT에 비해 40% 감소했으며, 2018년 월 평균 발주량 248만CGT에도 다소 못 미치는 등 증가세가 주춤한 모습이다.

※ 매년 1월 선박 발주량 : 2016년 135만CGT → 2017년 118만CGT → 2018년 358만CGT → 2019년 214만CGT


2019년 1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지난 12월말 대비 168만CGT 감소한 7,959만CGT를 나타나고 있으며 지난 12월과 비교해 한국 65만CGT, 중국 45만CGT, 일본 48만CGT 모두 감소하였으며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90만CGT(36%)에 이어, 한국 2,161만CGT(27%), 일본 1,369만CGT(17%)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선박 연식(年式) 등의 이유로 매년 12월에는 선박 인도량이 줄고, 이듬 해 1월에 인도량이 크게 증가하는 현상이 반복돼 왔으나 이번에도 1월 인도량이 373만CGT로 지난 해 월 평균 인도량 254만CGT에 비해 큰 폭으로 늘었다.


2019년 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30 포인트로 지난해 12월과 동일하며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9,3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LNG선도 100만 달러 상승한 1억 8,400백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가격 상승세가 이어있으나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지난달과 가격 변동없이 1억 1,500백만 달러를 기록하였다.


한국 조선이 2018년 수주 점유율 44.2%로 세계 1위 자리를 7년 만에 탈환 하였으나 하지만 2019년 1월에는 중국의 거센 추격이 시작되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UN 산하 국제해사기구(IMO) 최상위 이사국 

9연속 진출   

- 2019년까지 연임, 국제해사분야 규범 제정 등에 주도적 역할 담당 기대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우리나라가 12월 1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 영국 런던에 소재하는 UN산하 전문기구(172개 정회원국, 3개 준회원국)로서 해상안전 및 해양환경보호 관련 59개 국제협약 및 관련 결의서 1,950여종을 채택) 본부에서 열린 제30차 총회에서 A그룹(주요 해운국) 이사국 9연속 진출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이사회 내에서 논의를 주도하는 A그룹 이사국은 해운분야 기여도가 높은 나라 중 회원국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우리나라는 1991년부터 지역을 대표하는 C그룹 이사국에 진출해 5회 연임하였고, 2001년부터 9회 연속 A그룹 이사국으로 선출(번 A그룹 선거에서 우리나라와 함께 일본, 중국, 이탈리아, 그리스, 영국, 미국, 파나마, 러시아, 노르웨이가 이사국으로 당선)되어 약 30년 간(1991~2019) 이사국 지위를 유지하게 되었다.  


그간 우리나라는 IMO 이사국으로서 회원국 협약 이행 독려 및 동반성장 추진,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친환경 선박 등 해사분야 기술 개발을 선도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015년 IMO 사무총장을 배출하고 이번 회의에서 다시 A그룹 이사국으로 선출되는 등, 해사분야 발전에 기여한 성과를 국제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다. 

 

우리나라는 오는 2019년까지 A그룹 이사국으로서 활동하며 IMO의 사업·인사·예산 관련 주요사항을 결정하게 된다. 해운.조선.기자재 등 국제규범 제 ·  개정 시 우리의 입장을 적극 반영하는 한편, 국가 위상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운열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국제해사기구 A그룹 이사국으로서 이내비게이션, 친환경 선박, 자율운항 선박 등 국제해사기구에서 논의되는 기술기준 도입에 적극 대응하고, 우리 해운?조선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 및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