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한·이라크 수교 30주년 기념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 개최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14일 오후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이라크 금융·법률 제도에 관한 설명을 주요 내용으로 한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국내 주요 건설.기자재 기업( GS건설, KOGAS, LS산전, SK건설, STX마린서비스, 대우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세아STX, 한국항공우주, 한화건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효성중공업) 등에서 7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는 한-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을 도모하는 국내기업들에 금융조달 및 현지 법률제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 해외진출기업의 ‘제2의 중동붐’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이라크 경제재건 프로젝트 규모는 향후 10년간 총 882억달러(약 99조66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첫 번째 강연에 나선 후세인 카라골리(Hussain Qaragholi) 도이치뱅크* 중동지역 담당자는 이날 세미나에서 이라크 정치·경제 상황 및 주요 투자유치계획을 담은 2019년도 이라크 예산안을 설명했다. 

※ 도이치뱅크(Deutsche Bank)는 1870년에 설립된 독일계 글로벌 투자은행으로, 기업금융·파생상품·자산운용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그는 특히 도이치뱅크의 실제 금융사례*를 토대로 국내 기업이 이라크시장에 진출할 때 적절한 금융조달 방안을 제시했다. 

※ 2016년 1월 도이치뱅크는 이라크 석유가스社 Qaiwan과 7500만달러 규모의 8년 만기 금융계약을 체결. 본건은 Qaiwan이 투자한 442MW Bazian가스화력발전소내 가스 터빈 구매에 지원된 금액으로, 이 가스 터빈은 GE 프랑스 지사로부터 공급되었으며 프랑스 수출신용기관 Co-face 보증부로 제공됐다. 


크리스 다운(Chris Down) 노턴 로즈 풀브라이트(1794년 설립된 미국계 글로벌 법률자문사로, 프로젝트 파이낸스, 에너지·인프라, 금융·재무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변호사도 같은 자리에서 이라크 법률·규제 환경 및 해외투자법 개요와 함께 금융조달시 요구되는 이라크정부 보증·담보 설정 등 신용 보강 장치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어 참석자들간 효과적인 이라크 진출 방안과 유망 진출분야를 두고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수은 관계자는 “세계 5위의 원유 매장국인 이라크는 최근 정치적 환경개선을 통해 재건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치고 있다”면서 “국내 기업의 수주 지원을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현지 정보 및 사례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은-무보 손잡고 해외프로젝트 수주지원 강화한다.

 

- 사업 초기단계부터 두 기관간 정보 공유···기업에 최적의 금융패키지 제공

 - 일자리창출 등 정책효과 높은 사업에 우선 지원···정책재원 효율성 제고

 - 두 기관이 선도해 민간 금융기관의 해외진출 도모​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해외프로젝트 수주 및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은성수 은행장과 문재도 사장은 이날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두 기관간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경기 침체 지속으로 수주가 위축된 상황에서 우리 기업의 해외프로젝트에 대한 정책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이 이날 맺은 협약의 주요 내용은 ▲사업발굴과 수주를 위해 초기단계부터 협력 ▲일자리 창출 등 정책효과가 높은 사업에 우선 지원 ▲민간 금융기관 해외진출 확대 촉진 등이다


- 해외건설 수주액: (‘14년) 660억달러 (‘15년) 461억달러 (‘16년) 282억달러 (‘17년) 290억달러

- 선박 수주액: (‘14년) 300억달러 (‘15년) 233억달러 (‘16년) 39억달러 (‘17년) 125억달러


우선 수은과 무보는 사업 초기단계부터 두 기관의 프로젝트 정보를 상세히 공유하고 금융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해외플랜트 시장에서 ‘선금융‧후발주’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우리 기업의 수주지원을 위해선 두 기관의 협력 아래 최적의 ‘금융패키지’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두 기관은 또 중소·중견기업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국산 부품과 기자재 사용비중이 높은 사업에 대해선 우선 지원을 통해 정책재원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최근 해외프로젝트 규모가 대형화(해외프로젝트 사업규모: 모잠비크 FLNG-‘16년, 80억달러, 쿠웨이트 정유설비 건설-’17년 145억달러 등)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민간 재원의 활용도도 끌어올리기로 했다. 대부분의 국내 민간금융기관의 해외진출이 여전히 부진한 상황에서 해외금융을 주로 취급하는 두 기관이 앞장설 경우 민간금융기관의 국제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실효성있게 이행하기 위해 임원급이 참석하는 협의회를 정례화하는 등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수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의 해외 대형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양 기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협약이 체결됐다”면서 “이를 계기로 우리 기업 수주경쟁력이 한층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수출입은행이 러시아 극동지역 사업개발 및 금융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3일 내한한 알렉세이 체쿤코프(Alexei Chekunkov) 러시아 극동개발기금 사장은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홍영표 수석부행장과 만나 러시아 극동지역 사업개발 등 두 기관의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체쿤코프 사장은 에너지, 제련, 농수산 등 후보사업 리스트를 제시하면서 내년 9월까지 파일럿 사업을 발굴해 수은의 금융지원이 이뤄지길 요청했다. 두 기관은 실질적인 금융협력 방안을 실현하기 위해 오는 12월 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제1차 정례협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 한-러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상대적으로 개발이 낙후된 러시아 극동지역 개발에 한국의 금융이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직후 수은은 극동개발기금과 20억달러 규모의 투자금융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극동 금융협력 이니셔티브’를 체결한 바 있다. 


수은 관계자는 “러시아 극동지역은 풍부한 자원과 함께 교통과 물류의 중심지로서 개발기회와 지정학적인 가치 또한 매우 높다”면서,  “러시아 정부의 신동방정책에 따라 최근 개발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극동 및 자바이칼 지역에 대한 사업개발 속도를 가속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해주 등 극동 9개지역 및 자바이칼 지역 3개(이르크추크주, 자바이칼, 브리야트 공화국)을 포함.


수은은 ‘극동 금융협력 이니셔티브‘가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안된 극동개발협력 9브릿지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진출 및 투자에 관심 있는 기업, 관련 기관 등과 협의를 통해 유망사업 발굴을 포함한 전반적 실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극동개발기금은 러시아 연방정부가 극동지역 개발을 목적으로 2011년 설립했으며, 약 3억달러의 기금을 재원으로 상호 발굴 사업에 대해 출자 및 대출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