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친환경 선박 기술로 활로 찾는다!


- 선박용 ‘배기가스 세정설비’ 개발, 유해물질 최대 99% 제거

- 유럽제품 대비 크기 35% 줄여 공간 활용도 높아 “시장 선점 기대”

-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도 500여기 수주·LNG추진선 등 친환경 분야 선도


현대중공업이 선박용 엔진의 ‘배기가스 세정설비(Scrubber)’를 자체 개발하며, 친환경 선박 엔진 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 본사에서 배기가스 세정설비에 대한 실증 평가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지난 3일(수) 밝혔다.

배기가스 세정설비는 선박 엔진의 배기가스를 물로 세척해 황산화물과 염산, 불산 등의 유해물질을 최대 99%까지 제거하는 친환경 장치이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 배출량을 현행 3.5%에서 0.5%로 제한하는 ‘선박 대기오염 방지 규칙(Marpol Annex Ⅵ)’을 시행하는데, 이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배기가스 세정설비를 장착하거나 LNG 등 친환경 연료를 써야 한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세정설비는 현재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유럽 업체들의 제품과 동일 수준의 성능을 가지면서도 일체형 설계를 통해 크기를 약 35% 줄인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은 환경 규제로 시장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는 배기가스 세정설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2016년 5월 개발에 착수해 19개월 만에 최종 실증 평가까지 마쳤다.


현대중공업은 설치가 용이하고 공간 활용도가 높다는 장점을 내세워 선박 신조 및 개조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 연간 50기 이상을 수주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배기가스 세정설비와 함께 대표적인 엔진 친환경 설비인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에 대해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2년 중형엔진용 저감장치를 개발한데 이어, 2016년 대형엔진용도 개발해 세계에서 유일하게 모든 중대형 선박의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를 생산할 수 있으며, 현재까지 500여기를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은 LNG를 연료로 사용해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을 대폭 줄일 수 있는 LNG추진선을 잇달아 개발하며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에 이어 배기가스 세정설비까지 개발함으로써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는 친환경 엔진 설비 시장을 선점할 수 있게 됐다”며 “친환경 설비에 대한 R&D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Maritime London to merge with International Maritime Industries Forum 


Members of UK maritime trade promotional body Maritime London have unanimously approved a proposal to incorporate The International Maritime Industries Forum (IMIF) into the association. Established in 1975, IMIF runs a programme of highly informative talks featuring high level speakers in London and organises a popular annual dinner.  

Maritime London will proceed to incorporate the activities of IMIF during 2018. 


Maritime London CEO, Jos Standerwick said:

"Given the overlap in objectives and members, Maritime London was a natural partner when IMIF began to consider its future last year. I believe that this merger will benefit greatly the members of both Maritime London and IMIF, providing a wider platform and creating a stronger voice for the members of both organisations, not least in ensuring that the UK and London remain the leading international maritime professional services centre". 

In a separate move, the appointment of four new Directors to join the Maritime London Board was approved by Maritime London members at its Annual General Meeting on 18 December 2017. 


Thenewly appointed Directors are Ian Gaunt (London Maritime Arbitrators Association), Richard Greiner (Moore Stephens), Mark Jackson (Baltic Exchange) and Britt Pickering (The Shipowners' Club).


Ian Gaunt is President of the London Maritime Arbitrators Association (LMAA) and a full-time arbitrator since 2008. Before focusing on arbitration full time, he was a Partner at Sinclair, Roche and Temperley and a Senior Vice President at International Carnival Corporation and Carnival plc.


Richard Greiner is a Partner at Moore Stephens and has been at the heart of the London shipping community for many years.  He has more than 30 years' experience in providing assurance and advisory services to the shipping industry. 

 

Mark Jackson is Chief Executive of the Baltic Exchange. He served as Chairman of the Baltic between 2009 and 2012 and previously worked as a broker at Gibsons and latterly was Chief Commercial Officer at AM Nomikos.


Britt Pickering is Legal and Claims Director of at The Shipowners' Club which insures over 32,000 small and specialist vessels across the globe.


Rodney Lenthall, David Moorhouse and Jeremy Penn have stepped down from the Board.

Thanking all three retired Directors, Lord Mountevans, Chairman of Maritime London said:


"Maritime London is privileged to have had their support and counsel. Jeremy has been a Director since the formation of Maritime London in 2004, with David joining in 2010 and Rodney in 2016. Maritime London would like to take the opportunity to thank Jeremy, David and Rodney for their time, energy and steadfast commitment."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 "일감 확보가 최우선이다" 


- "경영 정상화와 재기의 발판 마련이라는 준엄한 使命 완수할 것" 

- 低비용 高효율 조직으로 위기극복, 조직 축소 및 임원수 30% 감축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43년 역사의 회사와 임직원들로부터 경영을 정상화시키고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라는 준엄한 사명을 받았다"면서 위기 극복을 위해 다음의 사항을 강조하였다.


우선, 남 사장은 안정적인 일감 확보와 이를 위한 원가 경쟁력 향상을 주문하였다. 특히, 남 사장은 "일감을 제때 확보하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원가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면서 ▲ 대형 해양프로젝트 공정 준수에 기반한 고객 신뢰 회복 ▲ 현장 개선활동 적극 동참 ▲ 설계 개정 최소화와 물량 감축을 통한 비용절감을 강조하였다.

이어 남 사장은 "향후 안정적으로 회사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야 한다"면서 "재작년(2016년)에 한 마음 한 뜻으로 유상증자를 해 낸 것처럼 이번에도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자"고 임직원들의 진심 어린 동참을 당부하였다.


남 사장은 "안전은 실천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이를 실제 행동으로 옮긴다면 안전한 작업장에서 일할 수 있다"면서 실천을 강조하였다. 

끝으로 남 사장은 "영원한 책임감을 가진 자가 진정한 주인"이라며 "걱정만 하는 것도 문제이고 근거 없이 낙관하는 것도 금물이다. 이제는 혹독한 현실을 받아들이고 이를 이겨낼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연말 조직개편을 통해 회사 조직을 저(低)비용 고(高)효율을 중심으로 대폭 정비하고, 임원 수를 30% 축소하였다. 

삼성중공업은 '18년 매출 감소 등 경영규모 축소에 대비하고 사업 전반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 기능 일원화와 통합 ▲ 조직 축소와 전진 배치에 주안점을 두고 조직개편을 단행하였다. 이에 따라 전체 조직 수(팀 단위 이상)는 89개에서 67개로 축소되었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임원들이 경영실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한편, 회사의 재도약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임원 수를 30% 축소하였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 임원(사외이사 제외)은 종전의 72명에서 50명으로 22명 감소하였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회사의 체질을 개선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데 조직개편의 주안점을 뒀다"면서 "신임 남준우 사장을 중심으로 전임직원이 똘똘 뭉쳐 위기극복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