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100억원 규모 LNG선 수주 확정

- 年內 해외 LNG선사와 18만㎥급 LNG선 1척 건조 계약 체결 예정

- 올해 28척, 69억 달러 수주해 연간 수주목표 65억 달러 초과 달성

 

 

삼성중공업은 해외 LNG선사로부터 18만㎥급 LNG선 1척을 약 2,100억원에 수주하기로 합의했으며, 연내 건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 초 65억 달러의 연간 수주목표를 수립했던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유조선 8척, 셔틀탱커 7척, 컨테이너선 6척, LNG선 5척(LNG-FSRU 2척 포함),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 1척,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 1척 등 총 28척, 69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연간 수주목표 65억 달러를 이미 초과 달성한 상황이었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연말에도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한 결과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됐다"고 설명하였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LNG선을 포함해 올해 LNG선 3척, LNG-FSRU 2척, FLNG 1척 등 LNG 분야에서만 33억 달러를 수주하며 이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시장에서 재확인하였다.

 

특히, 삼성중공업이 지난 6월 25억 달러에 수주한 코랄(Coral) FLNG는 단일 프로젝트 기준 올해 전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및 해양플랜트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함. 또한, 코랄 FLNG 프로젝트 입찰 초기부터 원가와 계약구조 등 각종 리스크를 철저히 검증하고 대비해 왔으며, 수주 이후 설계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적정 수익성 확보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삼성중공업은 올해 2척의 소형 LNG선을 수주하며 LNG운반선 제품군을 다변화하였다. 삼성중공업이 지난 5월에 대한해운으로부터 수주한 소형LNG선 2척은 한국형화물창(KC-1)을 장착하며, 2척 중 1척은 LNG 급유 기능을 갖춘 LNG벙커링 겸용선으로 건조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KC-1 타입 LNG선에서 독보적인 건조 경험을 축적하게 된 것은 물론, 소형LNG선과 LNG벙커링선 시장에도 진출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게 되었다.  


한편, 지난 9월에는 LNG-FSRU의 핵심설비인 재기화시스템을 독자 개발한 데 이어, 한달 뒤인 10월 이 재기화시스템을 장착한 LNG-FSRU를 수주하며 기술력을 입증 받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인 LNG 수요 증가에 힘입어 2030년까지 연평균 30척 규모의 LNG선 발주가 기대된다"면서 "지금까지 110척에 달하는 LNG선을 건조하면서 축적한 기술과 경험, 올해 LNG 분야에서 거둔 다양한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도 고부가가치 제품인 LNG선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마스텍중공업㈜ 탄자니아 정부 산하 Drums of Africa Ltd.사와 선박 8척 건조 계약 체결


부산시는 12월 27일 오전 9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마스텍중공업㈜과 탄자니아 정부 산하 Drums of Africa Ltd.사와의 80미터급 참치선망선 6척과 74미터급 카타마란 고속 여객선 2척에 대한 신조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박 신조 계약에는 서병수 부산시장을 비롯한 탄자니아 정부의 고위인사, 탄자니아 국영해운회사 대표, 탄자니아 국영 수산회사 대표 및 선주사인 Drums of Africa Ltd.의 대표단 등이 참석하며 계약금액은 2.55억 달러(약 2,800억 원)에 이른다.


탄자니아 정부는 인도양 최대의 수산국가이며, 잔지바르섬을 중심으로 페르시안 국가를 상대로 하는 무역과 관광의 중심지로서 최근 잔지바르를 중심으로 다르에살람(Dar ES Salaam) 차케차케(Chake Chake), 탕가(Tanga), 뭄바사(Mumbasa)를 연결하는 해상 관광객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탄자니아는 자국의 수산업 발전을 위하여 적극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함에 따라 참치선망선 신조가 필요하여 아울러 매년 증가하는 관광객 유치를 위하여 대규모의 승객(1200명)을 수송할 쾌속 여객선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계약한 선박은 부산시 영도구 소재 마스텍중공업㈜의 조선소에서 2019년 말부터 2020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인도하게 되며, 마스텍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통하여 명실공히 고부가가치 특수선 중심의 중소형 조선소로 위치를 굳건히 하고 지속적으로 수출선 수주를 위하여 매진할 계획이다.


부산시에서는 ‘15년부터 해양플랜트엔지니어링협동조합에 대하여 해외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공동마케팅 및 기술지원비로 매년 5.2억원(국 2.5, 시 2.5, 민 0.2)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부산지역 조선기자재업체인 스타코가 말레이시아 조선소와 수주 계약을 체결한 것도 이 사업의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최근 글로벌 조선위기에 따른 수주절벽에도 불구하고 지역 유망 중소형조선소인 마스텍중공업의 금번 수주는 우리 중소형조선소의 저력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하면서 “향후 IMO(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와 맞물려 선박 발주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하여 우리시에서도 중소형조선소의 신규 선박 수주를 도울 수 있는 기술지원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