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새해 첫 선박 인도 

로팩스·LNG벙커링선 등 연간 42척 인도 목표


(주)현대미포조선(대표 한영석)이 2018년 새해 첫 선박을 인도하며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현대미포조선은 4일 오후 신관 A회의실에서 모나코‘스콜피오(SCORPIO)’사로부터 2015년 8월 수주한 5만1천톤급 PC선에 대한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새해 들어 처음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현대미포조선 및 선주·선급 관계자가 참석해 새로운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별도의 명명식 없이 선주사에 의해 ‘STI 에스레스(ESLES) Ⅱ'라고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3.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으며, 인도식 후 첫 선적품을 싣기 위해 말레이시아로 출항했다. 


1970년 모나코(Monaco)에 설립된 스콜피오사는 167척(클락슨 기준)의 선대를 운용 중에 있으며, 지금까지 42척의 선박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해 깊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이 선박을 비롯해 1월 한 달 동안 모두 10척을 시작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모두 42척(PC선 26척, LPG운반선 8척, LEG운반선 4척, LNG벙커링선 1척, 로팩스선 1척, RO-RO선 1척, 벌크선 1척)의 선박을 인도할 계획이다. 또 베트남 법인인 현대-비나신조선(HVS)에서도 올해 13척의 선박을 인도할 예정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해양산업클러스터 개발 본격 착수

부산항 및 광양항 해양산업클러스터 지역 확정 고시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4일(목) 부산항 우암부두(175,931㎡)와 광양항 중마부두 등(287,883㎡)을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해양산업클러스터는 유휴화된 항만시설에 첨단 해양신산업을 집적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이다.  


이번에 부산항과 광양항에 해양산업클러스터가 지정됨에 따라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었다. 그간 정부는 "해양산업클러스터의 지정 및 육성 등에 관한 특별법" 을 제정(‘16.5)하고, ’제1차 해양산업클러스터 기본계획(‘17~’21)‘을 수립(’17.4)하였는데, 그 후속조치로 개발계획을 수립·고시한 것이다. 이에 따라 부산항과 광양항에 해양산업클러스터 세부 대상지역이 확정되었으며, 대상지의 토지이용계획 등 실제 공사를 진행하기 위한 청사진이 마련되었다.  


향후 부산항만공사 및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금년 중 대상지 개발에 대한 기본. 실시설계를 완료한 후 2019년까지 기반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해양수산부, 부산시, 전라남도(광양시)는 기반시설 설치에 드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여 개발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대상지역에 기반시설 설치가 마무리되면, 해양신산업 관련 민간기업을 유치.집적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부가가치를 제고하는 성장 거점으로 발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산항에는 해양레저기기, 선박.해양플랜트 등 관련 기업을, 광양항에는 해운항만물류 R&D 기업을 각각 우선적으로 유치하여 지역별로 차별화된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제1차 해양산업클러스터 기본계획’에 따르면, 해양산업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2021년까지 3,800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2,000억 원의 부가가치를 유발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산업클러스터를 활성화하기 위해 앞으로 관련 법령 개정 등을 통해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입주기업 유치활동을 다각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연구개발특구 등 타 특구와 유사한 수준의 인센티브가 지급될 수 있도록 앞으로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혜택을 늘려나가는 방향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