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락슨, 한국 수주량 4개월 연속 1위 - 신조 선가지수 상승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8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 129만CGT(45척) 중 한국이 54만CGT(10척, 42%)를 수주하며 25%에 그친 중국을 제치고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누계실적에서도 2위 중국과의 격차를 186만CGT까지 벌리며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또한 유조선, 컨테이너선과 더불어 올해들어 계속 답보상태였던 LNG선 가격까지 200만불 오르는 등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가 지난달 대비 1포인트 상승한 129포인트를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올해 8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29만CGT(45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 조선사들이 54만CGT(10척)를 수주하면서 32만CGT(14척)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함. 일본은 18만CGT(8척)를 수주하며 컨테이너선사인 양밍(YangMing)의 자국 발주에 힘입은 대만(28만CGT, 10척)에 밀려 4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1~8월 누계실적은 한국이 756만CGT(172척) 43%로 중국 570만CGT(268척) 32%, 일본 204만CGT(85척) 11%에 앞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8월 선박 발주량이 지난달 223만CGT(60척)에 비해 58% 감소했으나 최근 3년간 1~8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928만CGT, 2017년 1,482만CGT(60%↑), 2018년 1,781만CGT(20%↑)를 기록하는 등 선박 발주량 증가세는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8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7월말 대비 69만CGT 감소한 7,645만CGT로 나타나고 있으며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이 53만CGT, 일본이 39만CGT 감소한 반면 한국은 13만CGT 증가하며 4개월 째 수주잔량을 늘렸다고 밝혔다.

※ 한국 수주잔량 증가 추이 : 2018년 4월 1,754CGT → 5월 1,786만CGT → 6월 1,846CGT → 7월 1,885만CGT → 8월 1,898만CGT(4월 대비 144만CGT, 8% 증가)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96만CGT(37%)에 이어, 한국 1,898만CGT(25%), 일본 1,354CGT(18%) 순임.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29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달 128포인트에서 1포인트 상승하였으며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2017년 3월, 8,000만 달러로 저점을 보인 이후 지속 상승(13%) 중이며, 컨테이너선(13,000~14,000TEU)도 지난달 보다 100만 달러 상승한 1억 1,400만달러를 나타내며 올초(1억 700만달러)부터 8개월 째 상승(7%)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들어 가격변동이 없던 LNG선도 지난달 보다 200백만 달러 상승한 1억 8,200만 달러를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국내 최초 중형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톤급 차기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식이 9월 14일 오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거행됐다.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하는 잠수함 장보고-Ⅲ  1번함이다. 이 함정은 지난 2012년 방사청이 ㈜대우조선해양과 계약을 체결한 이래 2014년 착공식과 2016년 기공식을 거쳤다.



도산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하여 건조됐다.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전략무기체계로서 해군의 책임국방 역량을 한층 강화시킬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이번 도산안창호함 진수로 대한민국은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정부와 군(軍)의 주요 직위자, 대우조선해양 등 방산업체 관계자, 그리고 특별히 초청된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이날 초청된 인사 중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인 손자 로버트 안(Ahn Robert Alan) 내․외가 미국에서 방문하며, 도산 안창호 선생이 1913년 창립한 ‘흥사단’ 단원 30여명도 참가한다. 흥사단 단원들은 도산안창호함 진수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군함을 타고 울릉도․독도를 탐방하는 동해 해상순례를 다녀왔다.


특히 과거부터 현재, 미래를 대표하는 인물이 단상을 채운다.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부터 승조원, 해군사관생도와 해양소년단 등이 자리를 함께 한다.


진수식은 국민의례, 사업 경과보고, 함명 선포, 영상물 시청, 기념사, 유공자 포상, 축사, 진수 및 안전항해 기원의식(샴페인 브레이킹)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은 이전과 달리 진수와 안전항해 기원의식을 동시에 진행한다. 전통적으로 주빈의 부인이 진수도끼로 진수 테이프를 자르게 되는데, 이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끊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안전항해 기원의식은 대표자들이 샴페인을 선체에 깨트리는 행사다.


도산안창호함은 3,000톤급 규모로, 길이 83.3미터, 폭 9.6미터에 수중 최대속력은 20kts(37km/h), 탑승 인원은 50여명이다. 214급과 비교해 크기가 약 2배 정도 커졌으며,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도 증가했다. 더불어 도산안창호함은 초기 설계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주요 핵심장비를 개발하여 탑재, 전체 국산화 비율을 향상시켰다. 구체적으로는 잠수함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장비인 전투․소나체계를 비롯해 다수의 국내 개발 장비가 탑재됐다.


해군은 독립운동과 민족번영에 이바지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명을 ‘도산안창호함’으로 명명했다. 해군은 장보고-Ⅲ 잠수함에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명명하기로 한 원칙에 따라 위원회를 열고 함명을 결정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1906년 비밀결사 신민회를 조직해 국권회복운동을 펼쳤으며, 흥사단을 설립해 부강한 독립국가 건설과 인재양성에 헌신했다. 특히, 도산 안창호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주도하며 독립전쟁의 통합을 이끌었다. 또한 자주독립을 위해 민족의 힘을 기를 것을 강조하셨는데 이런 점에서 책임국방 기조와도 걸맞다. 올해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탄생 140주년, 서거 80주년이기도 하다.


또한 해군 창설 주역인 손원일 제독의 아버지 손정도 목사와의 인연도 깊다. 손 목사는 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의장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과 함께 임시정부를 이끌었으며, 흥사단 활동에도 참여했다.


한편 도산안창호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년~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12개월여 간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선’ 시장 진출 박차


현대미포조선(대표 : 한영석 사장)이 중형 액화석유가스(LPG)선, 액화에틸렌가스(LEG)선에 이어 중소형 액화천연가스(LNG)선 건조시장 진출을 위한 관련기술 및 인증을 모두 확보함으로써 가스운반선 건조시장에서의 경쟁력도 더욱 높여가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1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8) 박람회 행사에서 프랑스 엔지니어링업체인 GTT(Gaztransport&Technigaz)와 LNG운반선 화물창 기술공급 및 인증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TT社는 천연가스를 영하 162도 이하로 냉각시켜 부피를 600분의 1로 줄인 LNG를 저장할 수 있는 LNG운반선의 화물창 특허를 가지고 있다. 


이날 양사 관계자는 향후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할 중소형 LNG운반선에 탑재되는 멤브레인(Membrane) 방식의 LNG 화물창 제작과 기술공급에 관한 협약서를 주고받았다. 


앞서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015년부터 LNG운반선 건조를 위한 관련 기술을 축적해 왔으며, 지난 7월에는 멤브레인 LNG 화물창의 실물 모형 제작을 통해 GTT로부터 기술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현대미포조선이 인증받은 LNG 화물창 모형은 최근 중소형 LNG운반선 시장에서도 주도 선형으로 떠오르고 있는 멤브레인 방식의 ‘마크Ⅲ-FLEX’ 타입으로, 선체 크기에 제한없이 보다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함에 따라 선주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8) 박람회’에 참가해, 주요 선사에 내달 초 인도를 앞두고 있는 7,500입방미터(cbm)급 LNG벙커링선과 현재 기술개발 중인 중소형 LNG선에 대해 소개하고 모델십을 전시하는 등 가스운반선에 대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중공업 힘센엔진, 여객선 엔진 수출길 열었다!

현대중공업이 국내 업계 최초로 여객선 엔진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3만300톤(GT)급 로팩스선(RO-PAX, 여객·화물겸용선)에 1만6천마력급 선박추진용 힘센엔진(모델명: H46/60V) 2기를 공급했다고 지난 6일(목) 밝혔다.


이번에 공급한 엔진은 현대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4행정(4-Stroke) 중형 디젤엔진인 ‘힘센엔진’ 가운데 최대 출력을 내는 제품으로 최적의 연료분사로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크게 줄였고, 저진동(低振動), 저소음(低騷音) 등 각종 친환경 기술이 적용됐다.


이 엔진은 지난 7월 5일간의 해상 시운전 동안 파고(波高)가 높은 거친 해상환경에서도 피로시험(Fatigue Test), 저부하(低負荷) 시험 등을 차례로 통과하며, 우수하고 안정적인 성능을 입증했다.


지난 2000년 8월 개발된 힘센엔진은 이후 지속적으로 모델을 다양화하여, 선박의 추진 및 발전용, 육상발전용, 해상설비용 등으로 시장을 넓혀왔다. 특히, 그간 500여대가 중소형 선박의 추진용으로 공급됐으나, 여객선에 탑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힘센엔진은 지난 8월까지 전 세계 50개국에 1만1천300여대를 수출, 중형엔진 분야에서 약 20%의 세계 시장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로팩스선 공급을 시작으로 여객선 추진엔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2월 완료를 목표로 기존 모델보다 출력을 개선한 이중연료엔진 신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여객선 추진엔진은 그동안 전 세계에서 단 3개 업체만 생산할 정도로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지만, 이번에 시장 진입에 성공한 만큼 수주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5일(수) 힘센엔진을 처음 탑재한 로팩스선의 명명식을 가졌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미포조선,  ‘명품 카페리’로 여객선 시장 입지 다져


현대미포조선(대표 : 한영석 사장)이 국내 최초로 한-중 항로에 투입되는 대형 카페리(Car Ferry)선을 성공적으로 건조, 여객선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5일(수) 울산 본사에서 한·중 합작선사인 위동항운으로부터 지난 2016년 수주한 3만 1천톤(GT)급 카페리선에 대한 명명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미포조선 한영석 사장과 위동항운 전기정 사장을 포함 80여명이 참석했으며, 선주사의 중국법인 재무/회계 담당 임원인 양리나 여사가 스폰서로 나서 이 선박을 '뉴 골든 브릿지 7(NEW GOLDEN BRIDGE Ⅶ)'호로 명명했다.


길이 196.1m, 너비 27.0m, 높이 32.0m의 이 선박은 122개의 호텔급 객실을 보유, 최대 724명의 승객과 40피트 컨테이너를 적재한 트레일러 약 140대(325TEU)를 동시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최고급 인테리어 자재 및 디자인이 적용된 레스토랑, 커피숍, 면세점, 편의점, 노래방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갖췄다. 


이 선박은 국제해사기구(IMO)가 정한 해상인명안전협약(SOLAS)의 강화된 규정인 SRTP(Safe Return To Port)에 따라 침수나 화재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엔진, 발전기 등 주요 장비가 2기씩 설치됐으며, 위성항법장치,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가 탑재됐다. 


또한 600명의 인원을 30분 내 비상탈출 시킬 수 있는 해상탈출설비(Marine Evacuation System) 2기와 100인승 구명벌(Life Raft) 8척, 60인승 구명정(Life Boat) 4척, 구조정(Rescue Boat) 1척 등 다양한 구명장비도 완비되어 있다. 

특히 이 선박에 설치된 2기의 엔진은 그룹사인 현대중공업에서 독자 기술로 개발한 1만6천마력급 '힘센엔진'으로, 여객선에는 최초로 적용됐음에도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아 함께 주목을 받고 있다. 


위동항운 관계자는 “지난 7월 실시한 해상시운전에서 태풍으로 인한 악천후에도 불구, 최대속도, 선회, 급정지 테스트에서 뛰어난 운항성능을 보였다”며, “국내 건조 여객선 중 최초로 평형수처리장치, 스크러버(Scrubber) 등 친환경설비를 탑재한 만큼 향후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도 완벽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연안여객선 현대화사업’ 추진과 더불어 노후화된 여객선의 교체 시기가 도래하고 있어 여객선 신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현재 한-중, 한-일 및 연안 노선을 운행하고 있는 국내외 여객선사들로부터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조만간 동종선에 대한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뉴골든 브릿지 7호는 오는 10일 위동항운에 인도돼 14일 오후 인천제1국제여객터미널에서 취항식을 가질 예정이며, 15일부터 인천-위해(威海) 항로에 첫 투입될 계획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싱가포르 AET사 셔틀탱커 1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3일 싱가포르 AET社로부터 15만 2,700DWT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1척을 수주했다. 지난 5월 동일 선사로부터 셔틀탱커 4척을 수주한데 이은 추가 수주로 선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소폭 상승했다.



삼성중공업은 1995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셔틀탱커를 건조하며 시장을 선도해 왔는데요. 이번 수주를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2010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셔틀탱커 54척 가운데 37척을 수주해 시장 점유율 69%를 장악하며 압도적인 품질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이번 추가 수주는 셔틀탱커 시장에서 삼성중공업의 앞선 기술력과 독보적인 건조 경험이 고객들로부터 꾸준히 신뢰 받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앞으로도 셔틀탱커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8월이후 약 8억 달러를 수주하는 등 올해 총 34척, 37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Scorpio Bulkers Inc. Announces the Refinancing of an Ultramax Vessel


Scorpio Bulkers Inc. (NYSE:SALT) (“Scorpio Bulkers,” or the “Company”) announced today that the Company has entered into a financing transaction in respect of one of the Company’s Ultramax vessels with an unaffiliated third party.


As part of the transaction, the Company will sell a 2016 Japanese built Ultramax dry bulk vessel, SBI Hermes, for a consideration of $20.5 million and then lease it back from the buyer through a five-year bareboat charter agreement at a rate of $5,850 per day. If converted to floating interest rates, based on the expected weighted average life of the transaction, the equivalent cost of financing at current swap rates would be LIBOR plus 1.39% per annum.


The transaction also provides the Company with options to repurchase the vessel beginning on the third anniversary of the sale until the end of the bareboat charter agreement. This transaction, which shall be treated as a financial lease for accounting purposes, increases the Company’s liquidity by approximately $11.3 million after repayment of the vessel’s existing loan. 


Scorpio Bulkers Inc. is a provider of marine transportation of dry bulk commodities.  Scorpio Bulkers Inc. has an operating fleet of 57 vessels consisting of 56 wholly-owned or finance leased drybulk vessels (including 19 Kamsarmax vessels and 37 Ultramax vessels), and one time chartered-in Ultramax vessel. The Company’s owned and finance leased fleet has a total carrying capacity of approximately 3.9 million dwt and all of the Company’s owned vessels have carrying capacities of greater than 60,000 dwt.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the Company is available on the Company’s website www.scorpiobulkers.com, which is not a part of this press release.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Wärtsilä HY hybrid power module gets further validation with AIP from ABS



The technology group Wärtsilä’s hybrid power module, the innovative Wärtsilä HY, has been granted Approval in Principle (AIP) by ABS, a leading global provider of classification and technical advisory services to the marine and offshore industries. This AIP follows another issued by ABS in 2017 for Wärtsilä’s hybrid propulsion tug designs.



The Wärtsilä HY was developed by leveraging Wärtsilä’s technical strengths in both engine design and electrical & automation (E&A) systems. The fully integrated hybrid power module combines engines, an energy storage system, and power electronics optimised to work together through a newly developed energy management system (EMS). It is the marine sector’s first hybrid power module of this type produced, thereby establishing a new industry benchmark in marine hybrid propulsion.


“This AIP is an important step in the development of our eco-friendly hybrid propulsion system, which can be applied to a variety of vessel types. By working with ABS, we are demonstrating the viability of hybrid vessels in a range of applications and highlighting the capability to the US Market and further afield,” says Giulio Tirelli, Director, Sales & Business Intelligence, Wärtsilä Marine Solutions.


“This is the latest example of how ABS is collaborating globally with innovative companies like Wärtsilä to expand approval of hybrid designs for power and propulsion options. We recognise the significant economic and environmental benefits of hybrid powered vessels and are committed to supporting the development of alternative power applications that optimize efficiencies,” says Demetri Stroubakis, ABS Director Equipment and Materials.


With the increased industry focus on environmental compliance and operational performance, many ship owners and operators are shifting their attention to electric propulsion and non-conventional sources of power. The ABS Advisory on Hybrid Electric Power Systems has been published to provide guidance in the development of new concepts.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