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열 무보 투자금융본부장, 해양금융종합센터장으로 취임


한국무역보험공사(www.ksure.or.kr, 이하 ‘무보’)는 이도열 투자금융본부장이 해양금융종합센터 센터장에 취임했다고 밝혔다. 부산 소재 해양금융종합센터(이하 ‘센터’)는 2014년 9월 무보, KDB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이 공동으로 출범시켰다. 현재, 센터에는 3개 기관의 전문인력 80여명이 배치되어 조선·해운업계 지원과, 해양금융서비스(대출, 보증, 보험, 투자)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도열 센터장은 향후 2년간 해양금융종합센터를 대표해 정부·유관기관 협력, MOU체결 등 대외업무를 총괄한다. 무보는 센터 간사기관으로 해양금융협의회, 원스톱상담센터, 조선해양사업정보센터의 운영을 담당한다.


해양금융센터는 출범 후 4년간 6조원(106척)의 공동금융을 주선했다. 또한, 선박 신조지원 프로그램(총 2조 7천억원 예정)을 통해 최근까지 조선·해운 동반성장에 7,100억여원을 지원했다.


무보 이도열 센터장은 “신조지원 프로그램으로 국내 해운사 선박 확충과 조선사 수주가뭄 해소에 기여하겠다”며, “해양금융종합센터가 해양금융허브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수은-무보 손잡고 해외프로젝트 수주지원 강화한다.

 

- 사업 초기단계부터 두 기관간 정보 공유···기업에 최적의 금융패키지 제공

 - 일자리창출 등 정책효과 높은 사업에 우선 지원···정책재원 효율성 제고

 - 두 기관이 선도해 민간 금융기관의 해외진출 도모​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해외프로젝트 수주 및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은성수 은행장과 문재도 사장은 이날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두 기관간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경기 침체 지속으로 수주가 위축된 상황에서 우리 기업의 해외프로젝트에 대한 정책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이 이날 맺은 협약의 주요 내용은 ▲사업발굴과 수주를 위해 초기단계부터 협력 ▲일자리 창출 등 정책효과가 높은 사업에 우선 지원 ▲민간 금융기관 해외진출 확대 촉진 등이다


- 해외건설 수주액: (‘14년) 660억달러 (‘15년) 461억달러 (‘16년) 282억달러 (‘17년) 290억달러

- 선박 수주액: (‘14년) 300억달러 (‘15년) 233억달러 (‘16년) 39억달러 (‘17년) 125억달러


우선 수은과 무보는 사업 초기단계부터 두 기관의 프로젝트 정보를 상세히 공유하고 금융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해외플랜트 시장에서 ‘선금융‧후발주’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우리 기업의 수주지원을 위해선 두 기관의 협력 아래 최적의 ‘금융패키지’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두 기관은 또 중소·중견기업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국산 부품과 기자재 사용비중이 높은 사업에 대해선 우선 지원을 통해 정책재원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최근 해외프로젝트 규모가 대형화(해외프로젝트 사업규모: 모잠비크 FLNG-‘16년, 80억달러, 쿠웨이트 정유설비 건설-’17년 145억달러 등)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민간 재원의 활용도도 끌어올리기로 했다. 대부분의 국내 민간금융기관의 해외진출이 여전히 부진한 상황에서 해외금융을 주로 취급하는 두 기관이 앞장설 경우 민간금융기관의 국제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실효성있게 이행하기 위해 임원급이 참석하는 협의회를 정례화하는 등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수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의 해외 대형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양 기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협약이 체결됐다”면서 “이를 계기로 우리 기업 수주경쟁력이 한층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한국무역보험공사는 11.1일(수)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제11회 한국선박금융포럼(한국마린머니포럼)’ LNG 세션을 발표하며 앞으로 LNG 선박 수출에 대한 금융 지원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마린머니 선박금융포럼 (Marine Money Ship Finance Forum):  26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마린머니 포럼은 국제적인 선박금융 전문잡지 마린머니誌가 매년 10여 차례 전 세계 주요 해양금융 도시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선박금융포럼으로서, 세계 13개국에서 연 인원 5,000명 이상이 참가.


※ 한국선박금융포럼 (Korea Ship Finance Forum):  마린머니 지역포럼으로써 올해 11회를 맞은 한국선박금융포럼은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은행 및 한국수출입은행이 공동 후원하였으며, 국내외 해운사, 조선사, 변호사 및 선박금융 전문가 약 200여명이 참석하여, 조선해운시장 전망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 발표 및 토론 진행


LNG 세션은 LNG-FPSO (Floating Production Storage Offloading, 부유식 생산저장하역 설비 : 약칭 FLNG, 바다에 뜬 상태로 해저 가스전에서 뽑아낸 기체 천연가스를 액화시켜 탱크에 저장했다가 액화 천연가스를 해안으로 운반하는 LNG 운반선에 가스를 하역해주는 설비), LNG운반선(액화 천연가스를 운송해주는 선박), FSRU(Floating Storage Regasification Unit, 부유식 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LNG운반선이 운반해온 액화 천연가스를 다시 기체 천연가스로 기화시켜 육상으로 송출해주는 설비, 육상 기화플랜트를 배위에 옮겨 설치한 개념) 등 LNG 분야 선박에 대한 우리나라 조선소의 수주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해보자는 무역보험공사의 제안에 대해 한국가스공사(KOGAS), 삼성중공업 등 업계도 적극적으로 호응하여 기획되었다.



무역보험공사는 발표를 통해 최근 LNG시장이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고 LNG선박 발주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 기회에 LNG 선박 건조에 강점이 있는 우리나라가 수주 물량을 대폭 끌어 올려 새로운 수익원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LNG 가격의 하향 안정세로 LNG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 공급측면에선 LNG 생산비용이 하락함에 따라 LNG 프로젝트의 사업성이 개선되어 얼마 전부터 글로벌 에너지기업들의 LNG 선박?설비의 투자 관련 금융조달 문의가 잦아지고 있다는 현장사례를 전해 주목을 끌었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규제강화에 따른 친환경 선박 선호, 저비용·친환경적 해상 LNG터미널 수요 확대 요인으로 FSRU의 발주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포럼에 공동 발표자로 참석한 영국의 조선해양 전문조사기관 클락슨(Clarkson)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 조선소는 조사 개시시점 이후 ‘17.10월까지 건조 중 선박을 포함하여 LNG 운반선 총 619척 중 386척(62%), FSRU 총 36척 중 29척(81%)을 건조하여 LNG분야 선박건조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발표한 무역보험공사 투자금융본부 임양현 본부장은 “오랜 수주가뭄에 많이 어려웠던 우리나라 조선사들이 팽창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LNG 선박 시장을 확고히 선점할 수 있도록 무역보험공사가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하며,  “향후에는 LNG 선박뿐만 아니라 육상 LNG터미널, 해저 파이프라인 등을 한꺼번에 개발하는 복합개발형 프로젝트에도 국내기업과 참여할 수 있도록 LNG 프로젝트 전문인력 보강, 금융상품 다변화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는 의지를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