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MEA, 해외 조선해양 전시 합동회의 개최 

- SEA JAPAN 2018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부산 소재)에서는 1월 9일(화), 2018년도 첫 조선.해양기자재 수출을 위한 해외 조선해양 전시(Sea Japan 2018) 한국관 참가업체 합동회의가 개최되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 이사장 박윤소)에서는 글로벌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기존 참가해왔던 일본, 미국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등 해외 유수 조선 및 해양플랜트 박람회를 지속 발굴하여 국내기업 참가를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참가 전시 및 수출 상담회 등이 햇수를 지나면서 축적된 이미지와 브랜드 효과로 참가하는 기업들의 판로로 형성되고 있다.


금년 ‘SEA JAPAN 2018 전시회’는 오는 4월 11일(수)~13일(금), 3일간 개최되며 일본의 대형 조선소들이 다수 참가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는 등 전세계 대형 바이어의 관심이 크며, 국내 기자재 업체가 직수출을 목표로 하는 조선해양 전문 전시회이다.


일본의 경우, 전 세계적 조선업 불황에도 불구하고 자국내 해운사 발주물량으로 우리나라보다 타격을 덜 받고 있으며, 조선업 구조조정 및 엔화 약세 등을 배경으로 가격경쟁력을 높여 수주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를 국내 기자재업체들의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기회로 보고 KOMEA에서는 매년 전시회 및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브랜드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금번 전시회에는 EPS KOREA, 강림중공업, 대양전기공업, 보고통상, 시카고플랜, 에이치디엠테크, 오에스씨지, 정공산업, 코밸, 한국티엠아이, 호승기업(가나다 순) 총 11개사가 한국관으로 참가하며 국내의 우수한 기술제품 및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한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하며 전세계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케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KOMEA에서는 매해 Sea Japan 전시회 기간 동안 한-일 조선해양기자재업계 교류회를 일본박용공업회(JSMEA)와 함께 연계하여 개최하고 있으며, 금년은 12회째로 한-일 양국 조선해양기자재산업계 대표자들의 간담회 등을 통해 정보 교류 및 친선도모를 이루어내고 있다.


KOMEA 관계자는 ‘일본 시장은 우리나라 조선해양기자재 산업 전반에 있어 많은 영향을공유하고 있으며, 수출부분에 있어서도 지속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중단없는 교류를 통한 신뢰 구축은 다른 시장과 달리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하고 매해 참가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전시 효과 제고를 위한 ‘KOMEA 해외지사’ 및 ‘KOTRA’ 등과 협업을 통해 ‘사전 마케팅 및 사후 관리까지’ 수출 성과를 만들기 위한 전시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하였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중국 상해 Marintec China 2017 전시회 성황리 개막

KOMEA, 내수 시장 진출을 위한 통합 한국관 운영


세계 선박분야 최대 박람회인 ‘Marintec China 2017' 전시회가 지난 4일 중국 상해 신국제전시장(SNIEC)에서 성황리 개막하였다.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한 동 전시회는 전 세계 약 1,800개사 기업이 70,000sqm 규모로 개막하였으며, 한국을 비롯하여 독일, 싱가포르 등 17개국이 국가관으로 참가하였다.

최근 관련 산업의 불황으로 인해 국내 기자재업체들이 해외 전시회 부스 참가에 많은 부담을 느끼고 있으나, 세계 최대 구매처로써의 이점을 바탕으로 여전히 기업들의 참가 열의가 높았으며, 올해는 한국관 참가사 포함 부산, 경남, 울산관 등을 포함하여 약 70여개 국내 기자재업체가 참가하여 내수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글로벌시장의 위축 속에서 국내 조선해양기자재산업이 생존할 수 있는 방안인 ‘세계화’를모토로, 지속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매진해오고 있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하 KOMEA, 이사장 박윤소)은 1999년 한국관 개막을 시작으로 올해로 10회째 한국관으로 참가하고 있으며, 선보공업, 유원산업, 엘에치이 등 29개사 업체들이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자사 제품을 전시, 홍보하였다.


KOMEA에서는 전시 전날인 4일 저녁 지난해 개소한 상하이 지사와 함께 ‘조선해양기자재 거점기지 세미나’를 개최하여 국내 기자재업체에 해외 거점기지 소개 및 활용,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고, 중국 상해선박공업협회 및 현지 바이어들을 초청하여 국내 기자재업체들과 네트워킹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국내 기자재의 수출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다했다. 


KOMEA 관계자는 금번 전시회를 통해 한국 브랜드 가치를 중국시장에 재각인시키고,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림으로써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케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운영되고 있는 상하이 지사 및 싱가포르 지사 외에 국내 기자재업체들의 수요를 파악, 해외 지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주요지역에 대한 거점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피력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 이사장 박윤소)이 오는 15일(수)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국내 조선해양기자재업계의 해외 수출 증진과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2017 조선기자재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KOMEA가 2012년부터 개최하여 올해 6회째를 맞이하는 상담회로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에 1:1 수출 상담 및 검증된 해외 바이어와의 네트워크 구축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해를 거듭할수록 해외 Sales 및 A/S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신뢰도 향상 및 수출 시장 확대라는 목적이 보다 구체화되고 있어 올해는 더 많은 업체 간의 업무협약 체결이 기대된다.


금번 상담회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KOMEC)가 국내 조선해양기자재의 해외 시장 판로 개척과 파트너쉽 체결을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 업체 및 KOMEA 해외 지사 파트너사 등 총20개사 해외 바이어를 초청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당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함과 동시에 세일즈 마케팅으로 기업의 신뢰도 향상과 브랜드 파워 제고에도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상담회에서는 아시아 LNG 시장의 현황 및 전망과 싱가포르 및 동남아시아 조선해양산업 동향,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조선해양산업 현황 및 진출방안이라는 3가지 주제로 전문가를 초청하여 심층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며, 이후 해외 유력 네트워크 업체 및 바이어와의 1:1 상담이 계획되어 있어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마케팅 비용 절감에도 매우 효과적일 것으로 예측된다.


더불어 KOTRA(리야드 무역관)를 통해 사우디 아라비아 지역 합작 투자 조선소 설립(킹살만 조선소)에 참여하는 AL Majdouie Group 등 3개의 합작 투자 바이어 및 협력사를 초청하여 구매 및 투자 상담을 동시에 진행한다.


사우디 기업과 합작으로 조선소 건설 프로젝트에 진출함으로써, 지금처럼 세계 경기 회복이 부진한 시기에 국내 기업의 리스크 경감과 불황 타개의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사우디 자본에 한국의 기술력이 더해져 성공한 해외 진출 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KOMEA 관계자는 “최근 국내 조선 및 해운산업의 경기 침체 속에서도 이와 같은 연례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의 신뢰를 구축하는 한편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며 또한 “금번 상담회가 국내 기업과 해외 네트워크 업체를 잇는 수출의 교두보가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