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MEA, OTC 2018 통합한국관 합동회의 개최 


지난 2월 21일(수) 부산 파라곤 호텔 3층 토파즈홀(부산 사상구 소재)에서는 금년 5월 개최되는 미국 휴스턴 해양박람회(OTC 2018) 통합한국관 참가업체 합동회의가 개최되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에서는 경기 침체로 인한 내수 시장 불황에 대한 타개책으로 올해 3월 싱가포르 아시아태평양 해양 조선전(Asia Pacific Maritime 2018)을 시작으로 일본, 미국, 그리스 등 해외 유수 조선, 해양플랜트 박람회 참가를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이를 통한 국내 기자재 산업의 해외 판로를 확대하고 노력하고 있다.


올해로 10회째 한국관을 개관하는 동 전시회는 금년 4월 30일부터 5월 3일까지 4일간 미국 휴스턴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특히 금년은 동 전시회가 50회째를 맞이하는만큼 전시회를 비롯하여 조선해양 산업관련 컨퍼런스 및 세미나 등 예년보다 더욱 다채로운 행사들이 예정되어 있어 바이어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관은 지난해와 달리 통합 한국관 형태로 개관할 예정이며,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의 지원으로 참가하는 한국관(9개사), 경상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지원하는 6개사 그리고 한국가스공사 동반성장관으로 9개사가 한자리에서 전시할 수 있게되어 KOREA BRAND가치를 높일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매년 KOMEA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현대제철 홍보관도 옆에 위치하고 있어 통합한국관의 규모는 총 4,000SQF(약 372SQM)가 될 예정으로 통일된 디자인과 공동 마케팅으로 홍보 효과가 배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년 통합한국관은 KOMEA가 주관하는 한국관으로 참가하는 대륙전선, 산동금속공업, 오에스씨지, 우성플로텍, 이스턴산업, 펠릭스테크, 현대피팅, 협신금속, 호두 총 9개사이며,  경남관은 대동마린테크 등 6개사, 한국가스공사 동반성장관은 가스트론 등 9개사로 주관기관 포함 총 27개사가 참가할 예정이다. 


행사 전체를 주관하고 있는 KOMEA에서는 ‘한국의 우수한 기술 제품들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방안 마련을 통해 우리나라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의 신뢰도 확보 및 국산화 제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KOMEA, 싱가포르 APM 2018 전시 합동회의 개최


지난 1월 31일(수)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부산 소재)에서는 오는 3월 14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APM 2018(싱가포르 아시아태평양 해양 조선전)' 전시회 한국관 참가업체 합동회의가 개최되었다.

APM 전시회는 1990년 첫 개막 이후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매해 독일, 노르웨이, 미국 등 약 15개 이상의 국가관과 1,500여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가하는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전시회이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 이사장 박윤소)에서 올해 최초로 한국관으로 참가하며, 전시회기간 중 조선해양 포럼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동시에 개최되므로써 국내 참가사들의 수출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금번 참가를 계기로 국내 참가사들의 수요 및 성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참가 규모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금번 전시회에는 Mt.H콘트롤밸브, 대명엘리베이터, 리켄케이키코리아, 비아이산업, 스메코, 옵티맥스, 정우이앤이, 탑세이프, 파나시아, 현대마린테크 총 10개사가 한국관으로 참가하여 국내의 우수한 제품들을 전시하며 전세계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케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KOMEA에서는 ‘올해 3월 싱가포르 APM 전시회를 시작으로, 4월 일본 도쿄 SEA JAPAN 전시회, 5월 미국 휴스턴 OTC 전시회, 6월 그리스 아테네 POSIDONIA 전시회 등 전세계 조선해양 유수 전시회에 한국관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업체들의 수요를 파악하여 전시회, 상담회 등의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통해 수출 성과를 만들기 위한 전사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KOMEA, 해외 조선해양 전시 합동회의 개최 

- SEA JAPAN 2018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부산 소재)에서는 1월 9일(화), 2018년도 첫 조선.해양기자재 수출을 위한 해외 조선해양 전시(Sea Japan 2018) 한국관 참가업체 합동회의가 개최되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 이사장 박윤소)에서는 글로벌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기존 참가해왔던 일본, 미국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등 해외 유수 조선 및 해양플랜트 박람회를 지속 발굴하여 국내기업 참가를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참가 전시 및 수출 상담회 등이 햇수를 지나면서 축적된 이미지와 브랜드 효과로 참가하는 기업들의 판로로 형성되고 있다.


금년 ‘SEA JAPAN 2018 전시회’는 오는 4월 11일(수)~13일(금), 3일간 개최되며 일본의 대형 조선소들이 다수 참가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는 등 전세계 대형 바이어의 관심이 크며, 국내 기자재 업체가 직수출을 목표로 하는 조선해양 전문 전시회이다.


일본의 경우, 전 세계적 조선업 불황에도 불구하고 자국내 해운사 발주물량으로 우리나라보다 타격을 덜 받고 있으며, 조선업 구조조정 및 엔화 약세 등을 배경으로 가격경쟁력을 높여 수주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를 국내 기자재업체들의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기회로 보고 KOMEA에서는 매년 전시회 및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브랜드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금번 전시회에는 EPS KOREA, 강림중공업, 대양전기공업, 보고통상, 시카고플랜, 에이치디엠테크, 오에스씨지, 정공산업, 코밸, 한국티엠아이, 호승기업(가나다 순) 총 11개사가 한국관으로 참가하며 국내의 우수한 기술제품 및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한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하며 전세계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케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KOMEA에서는 매해 Sea Japan 전시회 기간 동안 한-일 조선해양기자재업계 교류회를 일본박용공업회(JSMEA)와 함께 연계하여 개최하고 있으며, 금년은 12회째로 한-일 양국 조선해양기자재산업계 대표자들의 간담회 등을 통해 정보 교류 및 친선도모를 이루어내고 있다.


KOMEA 관계자는 ‘일본 시장은 우리나라 조선해양기자재 산업 전반에 있어 많은 영향을공유하고 있으며, 수출부분에 있어서도 지속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중단없는 교류를 통한 신뢰 구축은 다른 시장과 달리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하고 매해 참가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전시 효과 제고를 위한 ‘KOMEA 해외지사’ 및 ‘KOTRA’ 등과 협업을 통해 ‘사전 마케팅 및 사후 관리까지’ 수출 성과를 만들기 위한 전시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하였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