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선’ 시장 진출 박차


현대미포조선(대표 : 한영석 사장)이 중형 액화석유가스(LPG)선, 액화에틸렌가스(LEG)선에 이어 중소형 액화천연가스(LNG)선 건조시장 진출을 위한 관련기술 및 인증을 모두 확보함으로써 가스운반선 건조시장에서의 경쟁력도 더욱 높여가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1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8) 박람회 행사에서 프랑스 엔지니어링업체인 GTT(Gaztransport&Technigaz)와 LNG운반선 화물창 기술공급 및 인증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TT社는 천연가스를 영하 162도 이하로 냉각시켜 부피를 600분의 1로 줄인 LNG를 저장할 수 있는 LNG운반선의 화물창 특허를 가지고 있다. 


이날 양사 관계자는 향후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할 중소형 LNG운반선에 탑재되는 멤브레인(Membrane) 방식의 LNG 화물창 제작과 기술공급에 관한 협약서를 주고받았다. 


앞서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015년부터 LNG운반선 건조를 위한 관련 기술을 축적해 왔으며, 지난 7월에는 멤브레인 LNG 화물창의 실물 모형 제작을 통해 GTT로부터 기술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현대미포조선이 인증받은 LNG 화물창 모형은 최근 중소형 LNG운반선 시장에서도 주도 선형으로 떠오르고 있는 멤브레인 방식의 ‘마크Ⅲ-FLEX’ 타입으로, 선체 크기에 제한없이 보다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함에 따라 선주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8) 박람회’에 참가해, 주요 선사에 내달 초 인도를 앞두고 있는 7,500입방미터(cbm)급 LNG벙커링선과 현재 기술개발 중인 중소형 LNG선에 대해 소개하고 모델십을 전시하는 등 가스운반선에 대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