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ritime Korea News

현대미포조선, 선박 5척 2,900억원 수주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이 총 2,900억원 규모의 선박 5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선사와 2만 2,000입방미터(㎥)급 LPG운반선 1척, 2,800TEU급 컨테이너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금)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PG선은 길이 159.9m, 너비 25.6m, 높이 16.4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에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컨테이너선은 길이 186m, 너비 35m, 높이 17.4m 규모로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들에는 LNG 이중연료 추진 디자인을 적용, 강화되는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 더보기
삼성중공업, LNG 연료추진 컨테이너선 4척, 6091억원 수주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사로부터 총 6,091억원 규모의 7,000TEU급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했다고 11일 공시하였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LNG 이중연료 추진 시스템과 다양한 연료 절감기술(Energy Saving Device)이 적용돼 해상 환경규제 대응이 가능한 고효율 친환경 선박으로, 2024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컨테이너선 운임 강세 지속, LNG 이중연료 추진 선박으로의 교체 수요 증가 영향으로 컨테이너선 신규 발주세는 올해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들어 총 8척, 13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 88억달러의 15%를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더보기
한국조선해양, 선박 9척, 1조 5,600억원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1조 5,600억원 규모의 선박 9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및 중남미 소재 선사와 20만 입방미터(㎥)급 대형 LNG운반선 3척, 8,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6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목)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99.8m, 너비 48.9m, 높이 26.9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에는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LNG 재액화 기술도 적용된다. 또한, 컨테이너선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해상 LN.. 더보기
한국조선해양, 선박 9척, 7천억 원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설 연휴기간 동안 총 7,040억 원 규모의 선박 9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 3곳 및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 1곳과 2만 4,000톤급 LNG추진 로로(Roll-on & Roll-off)선 2척, 1만 2,500입방미터(㎥)급 LNG 벙커링선 1척, 2,800TEU급 피더 컨테이너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목) 밝혔다. 이 선박들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추진 로로선은 길이 234m, 너비 35m, 높이 33.3m로, 두 개의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한 쌍축선(Twin Skeg)이다. 쌍축선은 2개의 프로펠러에 .. 더보기
삼성중공업, 2021년 영업실적(잠정) 및 2022년 영업전망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4분기, 매출 1조 8,465억원, 영업이익 적자 2,57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27일 밝혔다. 2021년 연간 매출액은 6조 6,220억원, 영업이익은 적자 1조 3,120억원이다. 4분기 매출은 조업 일수 확대로 직전 분기(1조 4,854억원) 대비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 폭이 늘었났으며 영업이익 적자 확대는 △후판 등 자재단가 인하 둔화 가능성 원가 선반영 △드릴십 재고자산 평가손실 발생 △임금협상 타결금 등 일시금 지급 영향임. 이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영업이익은 적자 720억원 수준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2021년에 2.6조원 규모의 차입금을 상환해 부채비율을 200% 이하로 대폭 낮추는 등 재무구조 개선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 더보기
DHMC, 부유식 해상풍력 국책과제 주관기관 선정 ㈜DHMC(대표 서호길, 서창환)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는 'MW급 부유식 해상풍력 탈착형 계류 시스템 개발' 사업에 주관사로 선정됐다. ㈜DHMC 컨소시엄은 ㈜콤스, ㈜울산랩, ㈜포어시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재)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고등기술연구원, 인하대학교, 국립목포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등 10개 기관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220억 원이 투자되어 2025년 10월 31일까지 48개월 동안 진행된다. ㈜DHMC는 미래 신성장 기술을 확보하기 위하여 작년 10월부터 갑판기계사업부를 신설하여 R&D 기술 및 설계/연구인력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확대하였으며, 국책사업에 발맞춰 해상풍력 시스템의 과제를 성실히 수행 중이다. 이번 부유식 해상풍력 국책과제 주관사 선정은 이 노력의.. 더보기
대우조선해양, 6,500억원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 성공 대우조선해양이 지난주 새해 첫 선박 수주에 이어 일주일 만에 해양플랜트에서도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세계 최대 오일메이저 중 하나인 미국 셰브론社로부터 현재 운용중인 심해 설비에 전력을 공급하고 가스전을 제어할 수 있는 가스전 제어 설비 (Field Control Station / FCS) 1기를 6,561억원에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설비는 호주 서부 해안 바로우섬에서 약 135km 떨어진 잔스아이오(Jansz-Io) 가스전에 투입될 예정으로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3분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가스전은 셰브론이 운영하는 호주 고르곤 LNG 플랜트에 가스를 공급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해양플랜트 수주에.. 더보기
한국조선해양, 지난주에 이어 선박 9척, 1조 3,300억원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지난주에 이어 선박 9척, 1조 3,300억 원 상당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및 중남미 소재 선사 등 3곳과 1만 6,000TEU급 이중연료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4척, 17만 4천 입방미터(㎥)급 대형 LNG운반선 1척, 2,500TEU급 컨테이너선 4척 등 총 9척에 대한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월)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대형 컨-선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며,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친환경 원료와 디젤을 모두 연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97m, 너비 46.4m, 높이 26.5m로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더보기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2척 수주로 새해 마수걸이 수주 성공 대우조선해양이 2022년 임인년 새해 첫 주에 LNG운반선 2척을 수주하며, 새해 전망을 밝게 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社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021억원에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하반기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1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가 탑재돼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이에 따라 강화된 온.. 더보기
현대미포조선, 새해 첫 선박 인도 - 2022년 선박 총 56척 인도 계획 중형 선박 건조 부문 세계 1위 기업인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사장 신현대)이 2022년 새해 첫 선박을 인도하며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6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그리스 ‘비잔틴(BYZANTINE)’사로부터 수주한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roduct/Chemical Tanker) 1척에 대한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선주사에 의해 ‘캐서린 레이디(KATHERINE LADY)’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7일 첫 선적품을 싣기 위해 싱가포르로 출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이 선박을 포함해 2022년 한 해 동안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9척, 컨테이너운반선 11척, LPG운반선 12척, LNG운반선 1척,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