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19년 1월 수주량 58만CGT....중국에 이어 2위

1월 세계 발주량 증가세는 주춤, LNG선 등 한국 주력 선종 가격 상승세는 지속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214만CGT(78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선박 수주량은 중국이 108만CGT(57척)를 기록하며 한국 58만CGT(12척)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였다. 일본은 20만CGT(4척)을 수주하며 크루즈선 3척을 수주한 이탈리아 24만CGT(3척)에 밀려 4위를 기록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올해 1월 발주량은 수주 가뭄을 겪던 2016년 1월 135만CGT 보다 59% 증가했으나 2018년 1월 358만CGT에 비해 40% 감소했으며, 2018년 월 평균 발주량 248만CGT에도 다소 못 미치는 등 증가세가 주춤한 모습이다.

※ 매년 1월 선박 발주량 : 2016년 135만CGT → 2017년 118만CGT → 2018년 358만CGT → 2019년 214만CGT


2019년 1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지난 12월말 대비 168만CGT 감소한 7,959만CGT를 나타나고 있으며 지난 12월과 비교해 한국 65만CGT, 중국 45만CGT, 일본 48만CGT 모두 감소하였으며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90만CGT(36%)에 이어, 한국 2,161만CGT(27%), 일본 1,369만CGT(17%)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선박 연식(年式) 등의 이유로 매년 12월에는 선박 인도량이 줄고, 이듬 해 1월에 인도량이 크게 증가하는 현상이 반복돼 왔으나 이번에도 1월 인도량이 373만CGT로 지난 해 월 평균 인도량 254만CGT에 비해 큰 폭으로 늘었다.


2019년 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30 포인트로 지난해 12월과 동일하며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9,3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LNG선도 100만 달러 상승한 1억 8,400백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가격 상승세가 이어있으나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지난달과 가격 변동없이 1억 1,500백만 달러를 기록하였다.


한국 조선이 2018년 수주 점유율 44.2%로 세계 1위 자리를 7년 만에 탈환 하였으나 하지만 2019년 1월에는 중국의 거센 추격이 시작되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삼호중공업, 초대형 원유운반선 3척(옵션 1척 포함) … 3,200억원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이 연초부터 잇따라 수주에 성공하며 시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지 시각으로 지난 29일(화) 유럽지역 선사로부터 총 3,2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oil Carrier) 3척(옵션 1척 포함)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폭 60m로,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0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특히 이 선박에는 친환경설비인 스크러버(Scrubber)가 탑재돼 2020년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배출규제를 충족시킬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972년 국내 최초로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한 이후, 지금까지 총 717척의 동종 선박을 수주하며 이 분야 시장을 선도해왔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sons)에 따르면, 현재 운항 중인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총 748척이며, 이 중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한 선박은 폐선을 제외하고 186척으로 전체 선대의 4분의 1에 달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현재 다수의 선주들로부터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시황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모든 영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 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불로 잡고 시황 회복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새해 첫 수주 시동 - 유럽 선주사와 4,200억원 규모 LNG선 2척 계약




삼성중공업이 4,199억원 규모의 LNG선 2척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첫 수주를 기록하였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사인 Celsius Tankers(셀시우스 탱커스)로부터 18만㎥급 LNG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세이버 에어(SAVER Air), 인텔리만 십(INTELLIMAN Ship) 등 친환경·스마트십 기술이 적용돼 환경 규제에 효율적으로 대응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비도 크게 향상돼 선박 운항효율이 더욱 높아진다.


삼성중공업의 대표적인 친환경 기술인 '세이버 에어'는 선체 바닥면에 공기를 분사해 선체 표면과 바닷물 사이에 공기층을 형성함으로써 선박의 마찰 저항을 감소시켜 연비를 향상시키는 에너지 절감장치(ESD, Energy Saving Device)의 일종이다.


파도나 조류와 같은 외부 환경에 관계없이 연료절감 효과가 5% 이상 가능해 선박을 20년 운항한다고 가정할 때 1년치 연료비용을 줄 일 수 있다.


또한, 스마트십 솔루션인 '인텔리만 십' 적용으로 선박 이산화탄소 규제(EU-MRV, IMO-DCS)에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시스템을 통해 운항 상태에 따른 연료 사용량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실시간으로 계측,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정확한 운항 리포트를 자동으로 생성할 수 있어 데이터 신뢰도가 높다.


※ 유럽연합(EU)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18년 1월부터 EU 회원국 항만을 입·출항하는 5,000톤 이상의 모든 선박에 대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연료 사용량 등의 운항 정보를 제출하도록 하는 'EU-MRV(Monitoring Reporting Verification)'규제를 시행 중이며 국제해사기구(IMO) 에서도 2019년 1월부터 회원국 전체 항만을 입·출항하는 선박에 온실가스 감축을 강제하는 'IMO-DCS(Data Collecting System)' 규제를 시행한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LNG선, 컨테이너선 등 전세계 신조(新造) 시장 회복세에 맞춰 올해 수주 목표를 지난해 실적 대비 24% 증가한 78억 달러로 설정하였다.


조선해운 전문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LNG선의 경우 미국, 카타르 등 글로벌 신규 LNG 수출 플랜트에 대한 최종투자결정(FID)이 활성화 될것으로 전망되는 등 친환경 에너지인 LNG 수요 증가에 힘입어 올해 69척을 포함해 2023년까지 총 293척의 신규 발주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설계, R&D, 영업, 생산 등 전 부문에서 기술개발과 원가절감, 고객만족 향상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하며, "LNG선 등 수익성 높은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를 통해 수주의 양과 질을 모두 향상시킬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KMI 주간 해운시장포커스 - 제품선 시황 호조세 지속 전망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윤희성 해운빅데이터연구센터장


- 제품선 시장의 변화

작년 10월 MR탱커의 태평양지역 평균 일당수익이 4,644달러로 OPEX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으나 11월 이후 급등세를 보여 12월에는 18,632달러, 금년 1월에는 2만 달러를 넘기는 호조세를 보이고 있음. 시장에 투입된 MR탱커의 일당원가를 15,000달러 전후로 추정할 때 최근의 운임률은 연간기준으로 척당 약 1-2백만 달러의 이익을 실현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이다.


제품선 시장 전체의 수요를 보면, 석유제품 세계물동량은 2009년 8억 2,500만 톤에서 작년 11억 800만 톤으로 증가하였다. 이를 연평균 증가율로 환산하면 약 3%의 증가세로 견조한 상승세임을 알 수 있다. 공급 측면에서도 작년 인도량이 2003년 이래 처음으로 100척 이하의 낮은 수준을 보인 한편 해체량도 작년에 60척, 총 280만 dwt 로 크게 늘었음. 이는 2014-17 기간 중 평균 해체척수가 30척에 불과했던 것과 대비되는 것으로 수급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앞으로 2-3년간의 인도량을 가늠해볼 수 있는 발주잔량은 총 249척, 1,400만 dwt로서 2002년 이래 최저수준을 보이고 있다. 현재 제품선 총 선대가 2,988척, 1억 6,200만 dwt이므로 현재의 발주잔량은 총 선대의 8.6%에 해당 하는 것이다.



- 앞으로의 전망

물동량 증가와 선복의 증감추세를 고려할 때 최소한 향후 2-3년간은 수급개선으로 운임이 호조세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추가하여 수요 측면에서 2019년 석유정제설비의 증가가 두드러질 것으로 알려지 면서 시황전망에 긍정적인 신호를 더하고 있다.


최근 IEA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2019년 세계 석유정제설비능력은 260만 bpd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1970년대 이후 최대 규모의 증설이며 대부분이 아시아와 중동지역에서 진행되는 프로젝트에 의한 것이다. 


작년 세계 석유제품 물동량이 2,335만 bpd이므로 금년의 증설규모는 물동량의 약 11%에 달하는 것이다. 물론 증설된 능력이 모두 해상교역량에 반영되는 것도 아니고 시황의 호조에 따른 발주량의 증가도 중장기적인 시황에 큰 영향을 주는 등 시황의 변화는 언제나처럼 다이내믹한 양상을 보일 것이다. 


하지만 전체적인 추세가 향후 2-3년간 호조를 가리키고 있는 상황에서 해상연료유의 저유황유 전환에 따른 추가수요도 기대할 수 있어 시황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 해운은 제품선 수송 부분이 크게 위축되어 이제는 좋은 기회가 와도 향유하기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아쉬움이 있다. 하지만 장기계약의 확보 등 움직일 여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닐 것으로 생각된다고 발히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상선 “재도약의 돛을 올렸다” 초대형 유조선 ‘유니버셜 리더호(Universal Leader)‘ 명명식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ery Large Crude Oil Carrier, 이하 VLCC) ‘유니버셜 리더(Universal Leader)’호 명명 취항식을 29일 개최했다.


대우조선해양 옥포(거제) 조선소에서 개최된 ‘유니버셜 리더(Universal Leader)’호 명명 취항식에는 유창근 대표이사를 비롯해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선박 명명을 위한 대모(代母, 밧줄을 끊는 역할)의 자격으로 노장미 여사(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의 배우자)가 참석했다.


이번 ‘유니버셜 리더(Universal Leader)’호는 2017년 9월 대우조선해양과 5척의 건조계약 선박 중 첫 번째 인도된 VLCC이다. 현대상선은 앞으로 두 달 간격으로 9월까지 총 5척을 인도 받는다.


또한, 2020년부터 시행되는 IMO 황산화물규제에 대비해 5척 모두 스크러버를 장착했으며, 경제운항 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을 탑재해 연료비 절감 등이 기대된다.


현대상선은 2003년 이후 선박 건조 가격이 역대 최저가 수준이었던 2017년,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약 4.2억 달러(약 4,700억)에 VLCC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유창근 사장은 “이번 ‘유니버셜 리더(Universal Leader)’호 취항은 한국 해운 재건 부활의 신호탄이자 현대상선 재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 한다”며, “이번 VLCC 5척을 시작으로 2020년 23,000TEU급 12척, 2021년 15,000TEU급 8척 인도 등이 예정되어 있어, 이를 토대로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니버셜 리더(Universal Leader)’호는 취항식 이후 스폿(SPOT) 시장에 탄력적으로 투입하기로 했으며, 9월까지 인도되는 VLCC 5척 중 2척은 지난해 3월 GS칼텍스와 5년간 약 1,900억원 규모의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 추가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추가로 수주하며 올 한해 수주전망을 밝게 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오만 국영해운회사인 OSC(Oman Shipping Company)社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4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 이번 계약에는 추가 옵션물량이 1척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6년 오만 정부와 수리조선소 건설 및 10년간 위탁 경영 계약을 맺으면서 오만과 인연을 시작했다. 위탁경영은 지난 2016년 종료됐으며, 위탁기간 동안 무려 450여척의 선박이 성공적으로 수리를 마쳐 오만 산업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됐다. 이 같은 우호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회사는 OSC社로부터 지난 2008년 초대형원유운반선 5척을 수주한 데 이어 두번째로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


이번에 수주한 30만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강재가격 상승, 최저임금 상승 등 선박 건조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황에서 수익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효과를 극대화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16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수주한 데 이어 올해도 1월이 지나기 전에 지난해 전체 물량의 40%의 육박하는 6척을 수주해 지난해의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도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컨테이너선 등 주력선종을 앞세워 수주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당사의 기술력을 믿고 발주해준 OSC社에 감사 드린다”며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의 선박을 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약 5.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부서장급 보임자 35% 교체 선정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14일 169명의 부서장급 보임자중 59명을 신규선임 및 순환시키는 대규모 부서장급 보임인사를 단행했다.


59명 중 43명이 신임 부서장으로 선임 되었고, 16명의 부서장이 새로운 보직을 맡게 되었다. 전체 부서장급 보임자의 35%가 이번에 교체 또는 변경된 것이다.


이는 장기간 보임에 따라 조직의 활력과 직원들의 사기가 갈수록 떨어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이다. 또한 기존 부서장에 대한 360도 다면평가를 통해 평가가 저조한 보임자도 이번에 교체대상이 됐다.


회사는 기존 하향식으로만 이루어지던 보임자 선정 관행을 파괴하고, 건강한 조직을 만들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별도의 전사혁신추진 TFT를 구성해 직원 공청회를 실시하는 등 실제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한 외부의 다양한 인사제도를 검토하고, 이중 회사에 적용 가능한 기준들을 살펴봄으로써 이번 인사에 직원들이 바라는 리더상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세대교체로 조직의 건전한 긴장감 조성 및 조직 역동성 제고 효과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의 고질적 현상인‘한번 보임을 맡았던 사람은 실무 복귀가 어렵다’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리기 위해 보임에서 물러난 직원들에게도 별도의 전문가 역할 등을 맡겨 글로벌 선진기업의 보임자-실무자 순환 시스템을 정착할 예정이다. 보임자로서 체득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실무를 통해 적극 활용하도록 해, 보임에서 물러난 직원들에게도 지속적으로 동기를 부여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이번 부서장급 보임인사가 회사 경쟁력 향상과 조직문화 혁신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특히 일회성이 아니라 직원들의 의견을 더 많이 활용할 수 있는 제도를 지속적으로 고안하고 실행하여 건강한 조직으로 탈바꿈할 것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미포조선, 5만톤급 중형 PC선 6척(옵션 2척 포함)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달 들어 중형 PC선 6척을 잇달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1월 중 유럽 선사와 약 2억 5천만불(2,790억원) 규모의 5만톤급 PC선 6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월)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올해 상반기 건조에 들어가 2020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1월 중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규모로,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SCR) 및 스크러버를 적용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환경 규제에 맞춰 저유황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이를 운반할 PC선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럽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불로 잡았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중공업그룹, 협력회사와 새해 위상 회복 다짐



현대중공업그룹이 협력회사와 함께 “올해를 우리나라 조선업이 세계 최고의 위상을 되찾는 한 해로 만들자”는 각오를 다졌다.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25일(금) 호텔현대경주에서 250여개 협력회사 대표들을 초청해 ‘2019년 신년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매년 연초에 신년회를 통해 협력회사와 미래 비전, 경영현황 및 시장 전망 등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갖고 있다.


이날 신년회에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등 현대중공업그룹 경영진과 이수태 현대중공업 협력회사협의회장((주)파나시아 대표), 손시학 현대미포조선 협력회사협의회장(금화주강산기(주) 대표), 고창회 현대삼호중공헙 협력회사협의회장(대아산업(주)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대중공업그룹과 협력회사가 동반자 정신을 바탕으로 힘을 모아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조선업 위상 회복을 이뤄내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최근 LNG선 수요 증가와 환경규제 발효 임박 등에 따라 조선시장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모기업과 협력회사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해 2019년을 새로운 도약의 기반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신년회에서는 우수 협력회사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려, 품질과 납기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52개사가 수상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과 현대중공업 협력회사협의회는 이날 ‘상생협력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현대중공업 협력회사협의회 회원사들이 2차 협력회사와 거래 시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권고하는 표준하도급계약서에 기반한 하도급계약서를 도입하고, 현대중공업은 이들 협력회사에 우수협력회사 선정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번 협약은 1·2차 협력회사간 표준하도급계약서 도입을 통해 2차 협력회사들에게까지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2018년 영업(잠정)실적 공시



삼성중공업은 25일(금) 2018년 매출 5조 2,651억원, 영업이익 적자 4,093억원의 실적을 공시하였다. 2018년 매출액은 2016년 전세계 조선시황 악화에 따른 수주실적 급감 영향으로 2017년(7조 9,012억원)에 비해 33%(2조 6,361억원) 감소 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2018년 4분기 매출(1조 3,639억원)이 직전 3분기(1조 3,138억원) 보다 3.8%(501억원) 증가 하는 등 지난 2년간 수주한 건조 물량의 본격적인 매출 인식으로 2019년 매출액은 2018년 대비 약 34% 증가한 7조 1,000억원으로 반등이 전망된다.


2018년 영업이익은 적자 4,093억원으로 2017년(적자 5,242억원) 대비 적자폭이 약 22%(1,149억원) 줄어들었다. 이는 2018년 조업물량 축소에 따른 고정비 부담 일부가 2017년 실적에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참고로 2018년 영업이익 적자는 실적 전망 공시에서 이미 밝힌 바와 같이, 판매관리비 등 고정비 부담에 따른 영업손실 요인에 더해 △강재 및 기자재 가격 인상 △인력 구조조정에 따른 위로금, 3년치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일시금 등을 실적에 반영한 결과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시황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2019년부터는 매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서는 만큼, 그간 추진해온 원가절감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해 경영정상화를 반드시 이뤄 낼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2018년말 기준 삼성중공업의 순차입금은 약 1.5조원으로 2017년말 기준 순차입금 약 3.1조원에 비해 1.6조원(52%) 감소해 재무구조는 크게 개선됐으며, 보유 드릴십 매각이 완료되면 순차입금은 더 큰 폭의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실적 비교]

구 분

2018년

2017년

증 감 (%)

매 출

5조 2,651억원 

7조 9,012억원 

△2조 6,361억원 (△33.4%)

영업이익

(이익률)

△4,093억원 

(△7.8%) 

△5,242억원 

(△6.6%) 

1,149억원 (21.9%)

당기순이익

△3,882억원 

△3,407억원 

△475억원 (△13.9%)

[전분기 대비 실적 비교]

구 분

2018년 4분기

2018년 3분기

증 감 (%)

매 출

1조 3,639억원 

1조 3,138억원 

501억원 (3.8%)  

영업이익

(이익률)

△1,337억원 

(△9.8%) 

△1,273억원 

(△9.7%) 

△64억원 (△5.0%)

당기순이익

△1,057억원 

△803억원 

△254억원 (31.6%)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