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현대-비나신조선 100번째 선박 인도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 신현대)의 해외 법인인 ‘현대-비나신조선(HVS)’이 100번째 선박을 인도하며, 수리/개조사업에서 신조사업으로 성공리에 전환한 모기업의 성공신화를 베트남에서 재현하고 있다. 


HVS는 19일 베트남 현지에서 5만톤급 PC선 1척을 선주사에 성공리에 인도함으로써 100번째 선박 인도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선주사에 의해 ‘말린 미스테리(MARLIN MYSTERY)’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현대미포조선이 2017년 아시아 한 선사로부터 수주해 HVS에서 건조된 5만톤급 PC선이다.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는 이 선박은 이날 인도식 후 첫 선적품을 싣기 위해 싱가포르로 출항했다.


이로써 HVS는 2009년 8월 첫 신조선인 5만6천톤급 벌크선 ‘E.R 베르가모’호를 시작으로 신조(新造)사업 진출 약 10년 만에 모두 100척의 인도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특히 1996년 현대미포조선과 베트남 국영조선공사와 합작회사 형태로 설립된 HVS는 약 10년간 수리/개조사업으로 경험을 축적한 뒤 2008년부터 신조사업으로 전환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며, 모기업의 성공신화를 베트남에서 재현하고 있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HVS는 현지에서 다양한 지역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난해 10월 베트남 정부로부터 지역경제 발전과 모범적 경영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포상을 받는 등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기업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일조해 오고 있다.


고진영 HVS 법인장은 “베트남에 파견된 현대미포조선 직원들의 도전정신과 현지 직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국내 조선사 중 가장 성공적으로 사업을 영위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계 최대 조선강국인 대한민국의 기술력이 적용된 최고품질의 선박을 인도함으로써 고객에게 더욱 신뢰받는 파트너가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