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극지용 쇄빙 LNG선 및 LNG-FPSO 2건 세계일류상품으로 인정받아


대우조선해양이 고기술, 고부가자치 선종으로 꼽는 LNG운반선에 관한 한 세계 최고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 정성립)은 지난 23일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KOTRA)가 주관 한 ‘2017년 세계일류상품 육성사업 인증서 수여식’에서 ‘극지용 쇄빙 LNG선과 LNG-FPSO’등 두 개 제품이 세계 일류상품으로 인증 받았다.

이번에 세계일류상품으로 인증된 ‘극지용 쇄빙 LNG선’은 세계 최초로 건조되어 운항중인 선박. 이 선박은 길이 299m, 폭 50m로 173,600㎥ (우리나라 전체가 이틀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의 LNG를 싣고 최대 2.1m 두께의 얼음을 깨며 나갈 수 있는 ‘아크(ARC)-7'급 쇄빙LNG선이다. 얼음과 직접 맞닿은 선수와 선미 부분에는 일반 선박 강판보다 3배가량 두꺼운 70mm 두께의 초고강도 특수강판을 사용했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떠난 후 지난 한달간 북극해에서 실제 빙해지역 시운전을 진행, 성공적인 쇄빙항해 성능을 보여주며 선주측을 만족시켰다. 세계 최초 선박답게 명명식 당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직접 행사에 참석 할 만큼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세계 최초로 야말(Yamal)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LNG선 15척 모두를 척당 약 3억 2천만 달러(총 48억 달러 / 한화 약 5조원)에 수주해,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세계일류 상품으로 인증된 LNG-FPSO 역시 세계 최초의 기록을 갖고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나스에 인도한 이 설비의 이름은 PFLNG 사투(PFLNG SATU)로 SATU는 말레이시아 말로 첫 번째를 의미한다. 세계최초 LNG-FPSO임을 과시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페트로나스 FLNG는 심해에 묻힌 천연가스를 채굴한 뒤 이를 정제해 액화천연가스와 컨덴세이트(가스전에서 나오는 원유)분류해 저장과 하역까지 자체적으로 처리하는 최첨단 설비이다. 최초로 실전에 투입된다는 점 때문에 공사 초기부터 조선·해양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여러 기능을 한 곳에 모아놓은 설비답게 규모 또한 웅장하다. 길이 365m 폭 60m 규모로 에펠탑을 뉘어놓은 것보다 길고, 면적은 축구장 3.6배에 달한다. FLNG 상부에 설치된 LNG 생산 구조물 무게만 4만 6천 톤에 달하고 선체(Hull) 부분에는 최대 18만㎥의 액화천연가스와 2만㎥의 컨덴세이트를 저장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청정에너지원인 천연가스를 운반하는 LNG선 관련 제품에 대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고 있다. LNG 탱크에서 발생하는 기화가스(BOG : Boil-off Gas)를 추진연료로 엔진에 공급하는 LNG 연료공급장치(FGSS : Fuel Gas Supply System)와 발전기에 가스연료를 공급하는 D-VaCo(DSME Vaporizer and Compressor)시스템 등 대우조선해양은 다양한 특허와 기술을 갖추고 있다.


이 같이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에도 동종사와 차별화 된 제품으로 세계일류상품 인증을 받은 것으로 대한민국 수출 역량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무역보험공사는 11.1일(수)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제11회 한국선박금융포럼(한국마린머니포럼)’ LNG 세션을 발표하며 앞으로 LNG 선박 수출에 대한 금융 지원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마린머니 선박금융포럼 (Marine Money Ship Finance Forum):  26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마린머니 포럼은 국제적인 선박금융 전문잡지 마린머니誌가 매년 10여 차례 전 세계 주요 해양금융 도시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선박금융포럼으로서, 세계 13개국에서 연 인원 5,000명 이상이 참가.


※ 한국선박금융포럼 (Korea Ship Finance Forum):  마린머니 지역포럼으로써 올해 11회를 맞은 한국선박금융포럼은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은행 및 한국수출입은행이 공동 후원하였으며, 국내외 해운사, 조선사, 변호사 및 선박금융 전문가 약 200여명이 참석하여, 조선해운시장 전망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 발표 및 토론 진행


LNG 세션은 LNG-FPSO (Floating Production Storage Offloading, 부유식 생산저장하역 설비 : 약칭 FLNG, 바다에 뜬 상태로 해저 가스전에서 뽑아낸 기체 천연가스를 액화시켜 탱크에 저장했다가 액화 천연가스를 해안으로 운반하는 LNG 운반선에 가스를 하역해주는 설비), LNG운반선(액화 천연가스를 운송해주는 선박), FSRU(Floating Storage Regasification Unit, 부유식 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LNG운반선이 운반해온 액화 천연가스를 다시 기체 천연가스로 기화시켜 육상으로 송출해주는 설비, 육상 기화플랜트를 배위에 옮겨 설치한 개념) 등 LNG 분야 선박에 대한 우리나라 조선소의 수주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해보자는 무역보험공사의 제안에 대해 한국가스공사(KOGAS), 삼성중공업 등 업계도 적극적으로 호응하여 기획되었다.



무역보험공사는 발표를 통해 최근 LNG시장이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고 LNG선박 발주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 기회에 LNG 선박 건조에 강점이 있는 우리나라가 수주 물량을 대폭 끌어 올려 새로운 수익원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LNG 가격의 하향 안정세로 LNG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 공급측면에선 LNG 생산비용이 하락함에 따라 LNG 프로젝트의 사업성이 개선되어 얼마 전부터 글로벌 에너지기업들의 LNG 선박?설비의 투자 관련 금융조달 문의가 잦아지고 있다는 현장사례를 전해 주목을 끌었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규제강화에 따른 친환경 선박 선호, 저비용·친환경적 해상 LNG터미널 수요 확대 요인으로 FSRU의 발주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포럼에 공동 발표자로 참석한 영국의 조선해양 전문조사기관 클락슨(Clarkson)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 조선소는 조사 개시시점 이후 ‘17.10월까지 건조 중 선박을 포함하여 LNG 운반선 총 619척 중 386척(62%), FSRU 총 36척 중 29척(81%)을 건조하여 LNG분야 선박건조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발표한 무역보험공사 투자금융본부 임양현 본부장은 “오랜 수주가뭄에 많이 어려웠던 우리나라 조선사들이 팽창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LNG 선박 시장을 확고히 선점할 수 있도록 무역보험공사가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하며,  “향후에는 LNG 선박뿐만 아니라 육상 LNG터미널, 해저 파이프라인 등을 한꺼번에 개발하는 복합개발형 프로젝트에도 국내기업과 참여할 수 있도록 LNG 프로젝트 전문인력 보강, 금융상품 다변화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는 의지를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