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운반선 2척 추가 수주 - 12월 LNG운반선 6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북미지역 선주로부터 4,258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24일 공시하였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 총 48척, 61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중으로, 이는 작년 조선부문 수주액 31억달러의 2배에 가까운 실적이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7척, 컨테이너선 13척, 유조선 및 셔틀탱커 15척, 특수선 3척으로 올해 수주목표 82억불 중 74% 달성히였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1척 추가 수주 - 12월 LNG운반선 4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2,096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힘혔다. 선박의 납기 예정일은 2021년 9월이다.


삼성중공업은 12월에만 LNG운반선 4척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총 46척, 57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임.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5척, 컨테이너선 13척, 유조선 및 셔틀탱커 15척, 특수선 3척으로 올해 수주목표 82억불의 70%를 달성하였다고 발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해상 플랫폼 완벽 품질 · 적기 인도


삼성중공업이 18일 요한 스베드럽(Johan Sverdrup) P1 플랫폼(Platform)의 건조를 마치고 발주처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고 밝혔다.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은 삼성중공업이 2015년에 노르웨이 에퀴노어(Equinor)社로부터 5.8억달러(6,500억원)에 수주한 해양 프로젝트로, 길이 136m, 폭 69m, 높이 72m 크기에 28,100톤에 달하는 대형 원유 생산설비이다.


삼성중공업은 셸 프렐류드(Shell Prelude) FLNG, 에지나(Egina) FPSO 등 대형 해양공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 '삼성 Lessons Learned 시스템'을 활용해 예상되는 리스크를 최소화함으로써 '무결점 품질·적기 인도'에 성공했다. 또한, 1,600만 공사 투입시간(시수) 동안 중대 재해 제로라는 성과를 달성하는 등 해양 공사수행 능력을 다시 한번 시장에 입증하였다.


이 날 출항한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은 내년 초 노르웨이 스타방에르(Stavanger) 서쪽 140Km 떨어진 해상유전(요한 스베드럽)에 도착해 설치 작업과 해상 시운전을 거쳐 하루 최대 44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정제할 예정으로 이 유전은 추정 매장량이 22억~33억 배럴에 달하는 초대형 광구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북해지역 초대형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중요한 해양설비를 고객에게 완벽한 품질로 계획된 일정에 맞춰 인도해 매우 기쁘다"면서, "단기간에 안전 사고와 품질 문제 없이 건조한 것은 삼성중공업의 차별화된 공사 수행능력과 더불어 발주처와 쌓아온 신뢰와 훌륭한 팀워크 덕분"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의 성공적인 출항을 계기로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북해 지역에서 수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2,112억원 규모 LNG선 1척 수주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2,112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주에 이어 연달아 수주에 성공한 삼성중공업은 올해 LNG운반선 14척,  컨테이너선 13척, 유조선 및 셔틀탱커 15척, 특수선 3척 등 총 45척, 55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 업계 최초 선급 인증


삼성중공업은 미국 선급협회인 ABS로부터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에 대한 스마트십 기술 인증을 국내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솔루션인 'INTELLIMAN Ship'(인텔리만 십)에 적용된 이 기술은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출발 및 도착 항구의 위치정보와 시간을 기록하고 △운항 상태에 따른 연료 사용량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실시간으로 계측해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정확한 운항 리포트를 생성한다.

이에 따라 수기 작성에 따른 휴먼에러가 없고 데이이터 신뢰도가 높아 선박 운영효율 극대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삼성중공업은 2016년부터 새로운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십 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현재 LNG운반선, 대형 컨테이너선 등 50여척에 이 기술을 적용하기로 확정한 상태이다. 이번 인증으로 스마트십 기술에 대한 선사들의 신뢰성이 높아져 실선 적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연합(EU)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18년 1월부터 EU회원국 항만을 입·출항하는 5,000톤 이상의 모든 선박에 대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연료 사용량 등의 운항 정보를 제출하도록 하는 'EU-MRV(Monitoring Reporting Verification)'규제를 시행 중이며 국제해사기구(IMO)에서도 2019년 1월부터 회원국 전체 항만을 입·출항하는 선박에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리포트 제출을 강제하는 'IMO-DCS(Data Collecting System)'규제를 시행 예정이다.

 

ABS KOREA의 김진기 영업대표는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솔루션이 EU와 IMO의 운항 규정에 유용한 기술임을 검증했다"며, "선사들에게 환경 규제 대응과 운영효율 향상 모두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3월 세계 최초로 미국 선급협회인 ABS로부터 스마트십 솔루션인 'INTELLIMAN Ship'에 대한 사이버 보안 기술 인증을 받은 데 이어, 11월에는 영국 선급협회인 LR(로이드)의 강화된 사이버 보안 인증을 추가로 획득했다.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 이동연 센터장(상무)은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솔루션은 모든 선박 운항정보를 통합 관리해 선주에게 이익을 제공함과 동시에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데이터를 보호해 주는 매우 유용한 기술임"을 강조하였다. 



- INTELLLIMAN Ship (INTELigent & LIfecycle-MANaged Ship) 이란?

삼성중공업의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ICT 기술로 통합 관리함으로써 육상에서 선단 운영 및 생애주기 서비스까지 가능한 육·해상 통합형 시스템이다.

해상에서 선내(Onboard) 솔루션인 S.VESSEL을 통해 △최적 운항 계획 수립 △연료 소모량 및 선박 안전성 감시 △자동화된 보고기능을 제공하여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운항을 지원하고, 육상(Onshore)에서는 S.FLEET을 통해 △실시간 장비상태 감시 △클레임 정보 공유 △선박운영 성능분석 기능을 제공하여 선주들의 효율적 선단 관리를 지원한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친환경 도료 세계 최초 상선 적용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도료 제조사인 요턴(Jotun)과 공동으로 개발한 무용제 도료(Solvent Free Coating)를 상선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7,500㎥급 LNG 운반선에 적용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 용제(Solvent)란 도료의 점도(粘度, 물질의 끈끈한 정도)를 낮춰 시공을 쉽게 하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 물질이다.


삼성중공업이 개발에 성공한 무용제 도료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 Volatile Organic Compound)의 일종인 용제(Solvent) 성분이 제로(Zero)에 가까워 △화재 및 폭발 사고의 위험이 없고 △인체에 무해해 안전한 작업이 가능할 뿐 아니라 △표면 보호능력이 우수해 선박의 엄격한 품질 기준에도 만족하는 친환경 도료이다.


또한, △용제 성분 없이도 점도가 낮아 작업성이 좋고 △1회 도장(1 Coating)만으로 원하는 두께를 구현할 수 있어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등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


그 동안 조선업계에는 무용제 도료가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점도가 높아 도장 작업을 위해 고가(高價)의 전용 장비 구매가 필요하고 예열 및 건조 시간도 오래 걸리는 등 생산성이 매우 떨어져 상선 적용이 어렵다고 알려져 왔다.


삼성중공업은 이러한 기존 무용제 도료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한 친환경 도장 기술을 보유하게돼 선박 건조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었다.


삼성중공업 생산기술연구센터 남성길 센터장(기술위원)은 "도장 작업은 기존 용제형 도료의 폭발 위험성으로 인해 자동화 기술이 매우 낙후된 분야"라며, "무용제 도료의 상선 적용으로 도장 로봇 등 자동화 장비 개발에 탄력을 받게 돼 도장 생산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 조선업계는 정부의 유해대기오염물질(HAPs, Hazardous Air Pollutants) 규제 강화에 따라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수 백억원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번 무용제 도료 적용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 받고 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 유병세 전무는 "조선소에서 배출하는 유해대기 오염물질 중 대부분이 기존 용제형 도료에서 생성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라며, "무용제 도료는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어 향후 확대 적용을 위한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2018년 3분기 영업실적 공시


삼성중공업은 31일(水) 2018년 3분기 매출 1조 3,138억원, 영업이익 적자 1,273억원의 실적을 공시하였다. 2018년 3분기 매출은 하계휴가 및 추석연휴 등 계절적 요인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직전 2분기(1조 3,466억원)에 비해 2.4%(328억원) 감소 하였다. 4분기에는 조업일수 회복 및 일반 상선 건조 물량이 늘어나 매출액이 재차 증가세로 전환될 전망이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적자 1,273억원으로 직전분기(적자 1,005억원) 대비 적자폭이 확대되었다. 이는 실적 전망 공시에서 밝힌 판매관리비 등 고정비 부담에 따른 영업손실 요인에 더해 △강재 및 기자재 가격 인상(1,770억원) △3년치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일시금(900억원) 등 불가피한 손익차질 요인이 추가로 발생했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 3분기에 에지나 FPSO 체인지 오더 협상이 마무리되면서 약 2,000억원 규모의 손익 개선 요인도 생겨 분기 실적 차질 규모는 크게 완화 되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당초 철광석, 연료탄 등 원자재 가격이 하향 안정화 됨에 따라 후판가격은 안정화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추가 인상돼 분기 손익 차질이 확대 되었다"고 설명하고, "현재 약 2년치 조업물량을 채워가고 있으며 2019년에도 시황 개선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강재가 인상 원가 증가분을 선가에 반영하는 등 안정적인 마진 확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9월말 기준 삼성중공업의 순차입금은 약 1조원, 부채비율은 102%로 2017년말 기준 순차입금 약 3.1조원, 부채비율 138%에 비해 각각 2.1조원, 36% 감소하여 재무구조는 크게 개선되었다.


[전분기 대비 실적 비교]

구 분

2018년 3분기

2018년 2분기

증 감 (%)

매 출

1조 3,138억원 

1조 3,466억원 

△328억원 (2.4%)  

영업이익

(이익률)

△1,273억원 

(△9.7%) 

△1,005억원 

(△7.5%) 

△268억원 (△26.7%)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

△1,161억원 

△1,734억원 

573억원 (33.0%)

당기순이익

△803억원 

△1,427억원 

624억원 (43.7%)

[전년 동기 대비 실적 비교]

구 분

2018년 3분기

2017년 3분기

증 감 (%)

매 출

1조 3,138억원 

1조 7,519억원 

△4,381억원 (△25.0%)

영업이익

(이익률)

△1,273억원 

(△9.7%) 

236억원 

(1.3%) 

△1,509억원 (적자전환)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

△1,161억원 

220억원 

△1,381억원 (적자전환)

당기순이익

△803억원 

234억원 

△1,037억원 (적자전환)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17만4천㎥급 LNG선 1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10월 12일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17만 4천㎥급 LNG선 1척을 약 2,118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41척(LNG선 11척, 컨테이너선 13척, 유조선 14척, 특수선 3척), 49억달러의 수주실적을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현대상선 컨선 5척과 아시아선주로 부터 LNG선 1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28일 현대상선으로부터 2만 3,0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을 약 7억 7,300만 달러(8,601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동급 컨테이너선의 설계도면를 활용하기로 해 건조 효율이 높다고 밝혔다.


또한, 아시아지역 선사로부터 17만 4천㎥급 LNG선 1척을 약 2,001억원에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40척(컨테이너선 13척, LNG선 9척, 유조선 14척, 특수선 3척), 47억 달러 수주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중공업, 싱가포르 AET사 셔틀탱커 1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3일 싱가포르 AET社로부터 15만 2,700DWT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1척을 수주했다. 지난 5월 동일 선사로부터 셔틀탱커 4척을 수주한데 이은 추가 수주로 선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소폭 상승했다.



삼성중공업은 1995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셔틀탱커를 건조하며 시장을 선도해 왔는데요. 이번 수주를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2010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셔틀탱커 54척 가운데 37척을 수주해 시장 점유율 69%를 장악하며 압도적인 품질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이번 추가 수주는 셔틀탱커 시장에서 삼성중공업의 앞선 기술력과 독보적인 건조 경험이 고객들로부터 꾸준히 신뢰 받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앞으로도 셔틀탱커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8월이후 약 8억 달러를 수주하는 등 올해 총 34척, 37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