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평형수처리장치 우수성 또다시 입증




현대중공업현대중공업의 선박 평형수처리장치인 ‘하이밸러스트(HiBallast)’가 그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으며 시장 확대 전망을 밝히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하이밸러스트가 세계적인 권위의 노르웨이·독일선급 (DNV GL)로부터 형식승인(Type Approval)을 획득했다고 7일(월) 밝혔다.


특히, 이번 형식승인은 기존보다 기준이 대폭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개정된 지침(G8)을 적용한 것이어서 그 의미가 크다. IMO의 개정된 지침을 적용한 형식승인 획득은 현대중공업이 국내 업체 중 최초이며, 세계적으로도 현대중공업을 포함해 단 네 곳에 불과하다.


2020년 10월 28일 이후 선박에 설치되는 평형수처리장치는 IMO의 개정된 지침을 충족해야만 한다. 이에 따라 많은 평형수처리장치 업체들이 형식승인 획득을 추진하고 있지만 까다로운 검사 규정과 높은 기준으로 인해 현재까지는 승인받은 업체가 극소수에 불과하다.


하이밸러스트는 지난해 10월 미국 해안경비대(USCG)의 형식승인을 획득한 이후 두달여 만에 DNV GL의 형식승인까지 획득하며, 우수한 성능과 안전성, 높은 신뢰성을 또다시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하이밸러스트는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1년 독자 개발한 선박 평형수처리장치로, 선박의 무게 중심을 잡기 위한 평형수에 유입된 생물들을 전기분해 방식으로 살균해 해양 생태계 교란을 막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난번 USCG 형식승인 획득으로 미국 항만 입항 선박에 장착이 가능해진데 이어, 이번 개정 IMO 지침 형식승인 획득으로 선박 건조 시점과 관계없이 ‘하이밸러스트’를 장착할 수 있게 됐다”며, “더욱 폭넓은 영업이 가능해져 수주 확대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9월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평형수 관리 협약이 발효됨에 따라 오는 2024년 9월까지 단계적으로 선박에 평형수처리장치를 설치하도록 강제화됐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전 세계 선박 평형수처리장치 시장 규모는 협약 발효 후 7년간(2017∼2024년) 약 47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삼호중공업, 무재해 및 흑자 경영목표 달성 기원 산행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사내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 120여 명이 지난 5일 무안 승달산에 올라 2019년 흑자 경영목표 달성과 무재해를 기원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19년 매출 3조 4천억 원과 수주 44억 불의 경영 목표를 설정했다. 특히, 회사의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해 흑자 전환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현대미포조선, 새해 첫 ‘뱃고동’ -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


중형선박 건조부문 세계 1위 기업인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사장 신현대)이 2019년 새해 첫 선박을 선주사에 인도하며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현대미포조선은 4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일본 M.O.L(Mitsui O.S.K. Line)’사로부터 2017년 6월 수주한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새해 들어 처음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현대미포조선 및 선주·선급 관계자가 참석해 새로운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지난해 11월 열린 명명식에서 선주사에 의해 ‘카스타라(CASTARA)’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6.0m, 너비 32.2m, 높이 19.1m의 제원을 갖추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이 선박을 비롯해 1월에만 모두 9척을 시작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전년(41척)보다 17척이 증가한 58척(PC 34척, 컨테이너운반선 14척, RO-RO 4척, LPG운반선 1척, LEG운반선 4척, 유황운반선 1척)의 선박을 인도할 계획이다.


한편, 1884년 설립돼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둔 M.O.L사는 857척(클락슨 기준)의 선대를 운용 중에 있으며, 지금까지 현대미포조선 6척 등 현대중공업그룹에 총 23척의 선박을 발주해 깊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세계 최대 에지나 FPSO 첫 원유생산 성공


삼성중공업은 지난 12월 2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규모의 에지나 FPSO가 해상 시운전을 마치고 첫 원유 생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8월 로컬 콘텐츠(Local Contents, 현지 생산 규정)에 따라 나이지리아 현지 생산 거점에서 에지나 FPSO의 모듈 제작 및 탑재를 마치고 이를 출항 시킨 후 4개월만에 해상 시운전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계획된 일정 내 모든 공정을 완료했다.


에지나 FPSO는 나이지리아 원유 생산량의 10% 수준인 하루 최대 2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에지나 FPSO는 삼성중공업이 2013년에 나이지리아에서 수주한 해양 프로젝트이다.

나이지리아 연안에서 150Km 떨어진 에지나 해상 유전에 투입되는 이 FPSO는 길이 330m, 폭 61m, 높이 34m 크기로 저장용량이 230만 배럴에 상부플랜트(Topside) 중량만 60,000톤에 달하는 초대형 해양 설비입니다.


삼성중공업이 설계와 구매, 제작, 운송, 시운전 등을 총괄하는 턴키 방식으로 수주한 이 프로젝트의 계약 금액은 약 34억 달러로 FPSO 사상 최대 수주 금액으로 기록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에지나 FPSO의 첫 원유생산은 삼성중공업이 설계부터 현지 생산, 시운전까지 모든 공정을 최고 수준의 안전과 품질로 완료했다 라는 의미"라고 말하며 "초대형 FPSO의 턴키 공사 수행 능력을 입증함으로써 향후 서 아프리카 지역에서 발주 예정인 해양 프로젝트 수주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추가 수주 마지막까지 총력전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 1척을 추가로 수주하며,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12월 마지막 주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방사청으로부터 KDX-I급 구축함 3척에 대한 개조‧개장 사업(장비교체사업)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금액은 약 2.3억 달러이며, 오는 2021년말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Full Re-liquefaction System)가 탑재돼 기존 LNG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이상 낮출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회사가 압도적인 경쟁력을 가진 LNG운반선과 방산부문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LNG운반선의 경우 18척을 수주해 역대 세 번째(2014년 37척, 2004년 19척)로 높은 수주 실적을 거두었으며, 방산부문에서도 2013년 10억 달러 수주 이후 5년 만에 수주실적 10억 달러를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LNG운반선, 특수선 등 고부가가치선박 위주의 영업 전략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며“끝까지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내년에도 이러한 기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8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6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사업 6척(장비교체사업 포함) 등 총 47척 약 68.1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 달러의 약 93%를 달성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2척 드디어 옥포조선소 떠난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社가 발주한 드릴십 2척을 내년 초 모두 인도하기로 선주측과 최종 합의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소난골社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인해 선주측이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며 인도가 계속 지연되어 왔다. 그렇지만 올해 유가가 60달러 선을 넘어서며 인도 협상은 급진전 되었고, 소난골社와 기나긴 협상을 마치고 마침내 인도일정이 확정됐다.


합의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내년 1월말과 3월말까지 각 1척씩 순차적으로 드릴십을 인도한다. 최종 확정 계약가는 선수금을 포함해 척당 약 5.3억 달러다. 이는 현재 시장가격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이다.


그동안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시장 환경이 악화되고, 드릴십의 시장가격도 급락했다. 이에 회사는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줄어든 가치를 모두 회계처리를 통해 사전 반영했다. 따라서 이번 계약가 확정에 따른 추가 손실은 발생하지 않는다. 오히려 손익이 개선되는 효과와 함께 대규모 유동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대우조선해양은 내년에 드릴십 2척을 인도하면 일시금으로 약 9,000억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받게 되어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부실의 주범이었던 소난골 프로젝트가 원만하게 해결됨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의 조기 경영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또한 이번 일괄타결을 위한 협상과 제품 실사과정에서 선주 측은 대우조선해양의 설계와 건조 품질의 완벽함을 인정하고, 인도와 동시에 품질보증 의무를 종료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기존 협의되고 있던 드릴십 인도를 위한 지분 투자건도 무효가 됐다. 이런 합의를 통해 인도 후에 발생할 수 있는 건조자 리스크를 완전히 제거했다는 점도 큰 의미가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양사에게 모두 만족스러운 조건으로 합의됐다”며 “온 국민의 관심사가 된 소난골 드릴십 인도를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관계자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건조중인 드릴십 6척에 대한 인도 일정이 모두 확정되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2척 추가 수주 - 12월 LNG운반선 6척 수주


삼성중공업은 북미지역 선주로부터 4,258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24일 공시하였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 총 48척, 61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중으로, 이는 작년 조선부문 수주액 31억달러의 2배에 가까운 실적이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7척, 컨테이너선 13척, 유조선 및 셔틀탱커 15척, 특수선 3척으로 올해 수주목표 82억불 중 74% 달성히였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2018년 국내 신조선 수주 1위 확실 시... 2011년 이후 7년만


- 한국, 11월까지 누계 수주량 1,090만CGT...2위 중국에 200만CGT 이상 앞서

- 1~11월 누계 발주량, '16년 1,200만CGT → '18년 2,600만CGT로 2년새 2배이상 증가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11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지난달 대비 103% 증가한 211만CGT를 기록하며, 올해 누계 발주량 2,600만CGT를 돌파한다고 밝히고 있다.이는 극심한 수주 가뭄이던 2016년 1~11월 누계 발주량 1,200만CGT에 비해 2년새 2배이상 증가한 것이다.


국내 신조선 수주는 11월 수주량에서 중국에 뒤졌지만 2018년 누계 수주량 1,090만CGT(42%)를 점유해, 2위 중국 874만CGT(34%)에 216만CGT 앞서 면서 2011년 세계 1위 달성 이후 7년만에 1위 탈환이 확실시 된다고 밝히고 있다..


올해 11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지난달 104만CGT(46척) 보다 103% 증가한 211만CGT(83척)를 기록하고 있으며 국가별 선박 수주량을 살펴보면 중국이 153만CGT(57척) 72%, 한국 30만CGT(8척) 14%, 일본 19만CGT(8척) 9%를 수주하였였다고 밝히고 있다.


올해 1~11월 누계실적은 한국이 1,090만CGT(237척) 42%로 중국 874만CGT(404척) 34%, 일본 322만CGT(160척) 12%에 앞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최근 3년간 1~11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1,200만CGT, 2017년 2,377만CGT(98%↑), 2018년 2,600만CGT(9%↑)를 기록하며 선박 발주량 증가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2018년 11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0월말 대비 39만CGT 증가한 7,885만CGT를 나타나고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은 102만CGT 증가했고, 한국은 8만CGT, 일본은 42만CGT 각각 감소하여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08만CGT(37%)에 이어, 한국 2,074만CGT(26%), 일본 1,330만CGT(17%) 순이라고 밝히고 있다.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0포인트를 기록하고 있으며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컨테이너선(20,000~22,000TEU)은 1억 4,900만 달러로 지난달 보다 150만 달러 상승하였으며, 유조선(VLCC)과 LNG운반선은 가격 변동없이 각각 9,250만 달러와 1억 8,200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잇단 수주로 달성률 90% 돌파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 1척을 추가로 수주하며, 수주목표 달성률 90%를 돌파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대형 LNG운반선은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엔진과 재액화시스템, 연료저감장치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선박의 가스 증발률은 낮아지고, 운항효율성은 높아지게 된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17척의 LNG운반선 수주실적은 지난 2014년 37척, 2004년 19척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수주실적이다. 이 같이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에서 강점을 가지된 된 것은 2000년대 초반부터 집중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고, 특히 지난 2015년 구축한 에너지시스템실험센터를 통해 다양한 연구개발이 진행되면서 현재와 같은 압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2014년 수주목표 달성이후 4년만에 수주목표 90%를 달성했다”며“끝까지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7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6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5척 등 총 45척 약 65.8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 달러의 90%를 달성했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한진중공업, 방위사업청과 해군 다목적훈련지원정 3~4번함 건조계약 체결 


한진중공업(대표이사 이윤희) 영도조선소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해군의 다목적훈련지원정 2척을 수주했다.  동사는 해군의 다목적훈련지원정(MTB, Multi-purpose Training Boat) 3~4번함 2척을 680억원에 수주하고 13일 방위사업청과 함정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달 차기고속정(PKX-B) 9~12번함 4척을 수주해 지금까지 발주된 차기고속정 12척, 8천억원 상당의 물량을 모두 수주하는 성과를 거둔 한진중공업은 이번 다목적훈련지원정 2척을 포함, 발주된 4척 전량을 수주해 고속함정 및 특수선 분야에서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동사는 지난 2013년 방위사업청이 실시한 해군의 다목적훈련지원정 탐색개발 사업을 수행한 후 2014년 자제 설계를 거쳐 선도함을 건조한 데 이어 2017년에도 후속함인 2번함 건조사로 선정된 바 있다. 


다목적훈련지원정 사업은 해군 함정에 대한 실전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대함∙대공유도탄 사격, 대잠 어뢰발사 및 전자전 훈련 지원체계를 구비한 첨단 지원정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그간 해군은 각종 해상 훈련 시 지원 임무를 전담하는 함정이 없어 불가피하게 작전수행 함정을 훈련 지원 임무에 대체 투입해 왔으며 이로 인한 전력 제한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다목적훈련지원정이 도입되면 훈련지원 임무를 도맡게 돼 작전함정의 부담을 덜어줄 뿐 아니라 대함, 대공, 대잠 및 전자전 훈련에 이르기까지 복합적인 현대전 상황에 응용할 수 있는 실전 훈련이 가능해진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달 차기고속정 4척을 수주한 데 이어 다목적훈련지원정 2척을 추가 수주해 독보적인 특수선 경쟁력을 재입증했다”고 강조하며, “현재 건조중인 대형수송함 후속함과 차기고속정, 다목적훈련지원정, 각종 지원함정까지 100% 자체설계와 건조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여 해군 전력 증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뜨락 뜨락(Countrylife4u)


티스토리 툴바